20170828_103636.jpg


안녕하세요. 미국자동차여행 까페 덕분에 4박 5일 그랜드써클 무사히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아직도 마음은 미국 국립공원 저 어딘가에 있는데, 벌써 일상으로 돌아와있네요. 


까페에서 도움을 많이 받아 후기라도 남기는게 도리인듯 싶어 이렇게 몇자 남깁니다. 



제 일정은 5일 여름 휴가를 받아 앞뒤 주말 낀 총 9일, 그 중 비행시간 제외했을때 7일정도였습니다. 


 아마 시간이 제한된 직장인, 특히 한국에서 오시는 분들이 참고 하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일정은 아이리스님의 조언을 참고하여



첫째날 : LA 입국 -> 차 렌트하여 Cedar city 에서 숙박

둘째날 오전 :  cedar city -> 브라이스 캐년  (나바호, 퀸즈가든 트레일)

          오후 : 브라이스 캐년 -> 자이언 캐년 (리버사이드 워크, 일몰 보고 자이언 롯지에서 숙박)

셋째날 오전 : 앤젤스 랜딩 트레일 

          오후 : 점심 먹고 오버룩 캐년 트레일 

                   자이언 캐년 -> 페이지 ( 일몰 시간에 맞춰서 wahweap overlook에서 일몰 감상후, 페이지에서 숙박)

넷째날 오전 : 로워 앤텔롭 캐년, 호스슈밴드 

          오후 : 그랜드캐년 노스림으로 이동 (일몰 감상, 노스림 롯지에서 숙박)

다섯째날 오전 : 노스림 트레일

            오후 : 노스림 -> 라스베가스 

여섯째날 : 라스베가스 관광후 LA 이동

일곱째날 : LA 관광


이렇게 이동하였습니다. 




1. 계획을 세우면서 아이리스님, 함가보자 님께서 지적해주셨지만 

첫째날 LA로 입국하시는 분들은 되도록 라스베가스까지 항공편으로 이동 후

거기서 렌트 후 이동하시는 것이, 그 다음 여행을 위해서도 본인을 위해서도 추천 드리는 바입니다. 


저희는 사정 상, 첫날 어쩔 수 없이 LA에서 차편으로 Cedar city까지 10시간(쉬는 시간 포함) 운전을 바로 했었는데요

10시간 넘는 비행으로 이미 지친 상황에서, 시차 적응도 못하고 10시간 장거리 운전은 정말 힘들었습니다. 

라스베가스까지 항공편으로만 이동해도 운전시간을 훨씬 단축시킬 수 있습니다. 

장거리 운전의 무서움을 모른 채, 여행 첫날이라 설레임으로 10시간을 버티긴 했지만 ㅎㅎㅎ 경험하고 나니 다시는 못할 것 같습니다. 


2. 아이스 박스, 차량 유리 덮개(돗자리 같이 생긴거) , 컵밥이 유용했습니다.


   여름날 캐년의 날씨는 정말 무덥더군요. 

   특히 가장 더웠던 12~ 3시 정도에는 주로 이동을 많이 했었는데요 아무리 차에서 에어컨이 나오더라도 햇살이 정말 뜨겁습니다. 

   아이스박스가 있으니,운전중에 물, 음료수, 과일을 넣어 놓고 수시로 수분 보충 하면서 가장 요긴하게 쓴 아이템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한, 차량 전면 유리 덮개( 이름을 잘 모르겠네요, 은색 돗자리 재질로 만들어져서 다이소에서 몇천원 안하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도 잘 썼습니다. 

  미국에는 주차장이 대부분 야외에 있어서 주차를 하고 구경을 하고 돌아오면 차를 타기 무서울 정도였습니다.

  덮개 하나이지만 했을 때와 안 했을 때 온도차가 꽤 많이 나더라구요. 


  그리고, 저희는 시차 적응이 바로 안되서 중간 중간 낮에 졸리면 마트 주차장 같은데 차를 세워놓고 잠깐 잠을 보충하고 이동했는데요

  그랜드 써클 이 지역에는 실내 주차장이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냥은 뜨거워서 잘 수가 없어요 

  유리 덮개를 해 놓고 에어컨을 틀어놓고 한 시간 자고 일어나면 , 정말 개운하게 푹 잘 수 있었습니다. ㅎㅎㅎ 

  필수템은 아니지만, 요긴하게 잘 썼습니다.

  

  마지막으로 컵밥인데요, 전자렌지에 2분만 데우면 끝인데다 맛도 괜찮아서 샌드위치가 질리실 때쯤 먹으면 좋더라구요. 

  (강된장비빔밥맛 추천합니다.ㅎㅎㅎㅎ 그랜드써클 여행하는동안, 라스베가스 바카날 뷔페, 페이지의 텍사스 비비큐, 자이언 롯지 레스토랑 등

   정말 많은 식당을 갔었는데요,  제 짝궁은 자이언 롯지에서 자이언 캐년을 바라보며 아침으로 먹었던 강된장 비빔컵밥이 여행 3대 음식이었다고 하네요ㅎㅎ) 

  


3. 앤젤스 랜딩 트레일 시, 저희는 딱 9시에 셔틀에서 내려 출발해서 셔틀정류장까지 다시 오니깐 12시 반이었습니다. 

   넉넉하게 4시간 정도 예상하시면 될 것 같고, 11시 반 넘어가니 햇살이 정말 뜨겁더라구요. 

   아이리스님이 많이 말씀하시지만 늦어도 12시 정도에는 트레일을 끝낼 수  있도록 아침에 일찍 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앤젤스 랜딩 트레일 시, 위에서 쇠사슬을 붙잡고 가기 때문에 장갑 준비하시면 좋습니다. 

   저희는 거기서 쓰고 버리려고 목장갑을 갖고 갔었는데요 잘 사용했습니다. 



4. 라스베가스 호텔에서 숙박 시, '20달러 트릭' 이라는 것이 있는데요. 

   체크인 할 때, 여권에 20달러를 끼워서 건네주면서 룸 무료 업그레이드가 가능한지 물어보는 것입니다. 

   만약 가능한 상황이면, 20달러를 리셉션 직원이 받고 업글을 해주고, 만약 업글이 불가능한 상황이면 직원이 죄송하다고 하면서 20달러를 돌려줍니다.

   따라서 20달러에 룸 업글을 받거나, 안되더라도 손해볼 게 없으니 한번 시도해 보시기 바랍니다. 

   구글에서 '20dollar trick las vegas' 라고 검색하시면 방법 및 각 호텔마다 성공률까지 자세히 나와 있습니다.  


   저희 경우는, 이번에 워낙 싼 호텔을 잡았더니 20달러 트릭이 안됐는데요, 

   리셉션 직원분이 업글을 못해줘서 미안하다고 하시더니 리조트피를 안 받으셨습니다. 오예 !




아직도 그랜드 써클을 다녀온것이 꿈만 같습니다. 저도 그렇고 제 짝궁도 가장 좋았던 장소가 자이언 캐년인데, 아마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면서 그 매력을 느낄 수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시간의 제약만 없었다면... 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습니다. 다음에 다시 갈 수 있겠죠? 


이번 여행은 아이리스님과 함가보자님, 또 미국자동차여행 까페 덕분에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사실 여행은 직접 갔을 때도 좋지만, 여행을 준비하면서 그 여행지에 대한 설렘이나 기대감때문에 행복한데요,

그런면에서 저는 이 까페에 들어올 때마다 늘 행복했습니다. 


정말 너무 너무 감사드리구요, 

늘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올해 캘리포니아 1번국도 해안도로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께 [10] 아이리스 2017.03.06 158612 1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18] 아이리스 2016.12.02 220270 2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393822 3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9] 아이리스 2016.02.16 352058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1] 아이리스 2015.01.31 36204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433276 1
8669 그랜드서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8] GoldenAge 2017.09.14 310 0
8668 LA 교통상황을 고려한 경로문의 [2] 송촌동목장갑 2017.09.14 214 0
8667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3] 주영 2017.09.14 250 0
8666 그랜드써클 6-Grand Canyon,North Rim and Zion Canyon [4] file 여행좋아 2017.09.13 429 1
8665 미국 la 에서 8일간 렌트하려는데 sixt 회사 아시나요? [15] 맹맹1 2017.09.12 407 0
8664 길 떠나는 준비를 마치고 [11] 막켄나의황금 2017.09.12 375 1
8663 콜로라도 단풍+ 그랜드써클 + @ 일정 상의드립니다. [2] file rasonie 2017.09.12 322 0
8662 안녕하십니까? 가입인사 겸 질문을 올림니다. [5] 길위에서 2017.09.12 211 0
8661 글레시어 포인트 차량출입 문의 [3] 송촌동목장갑 2017.09.11 294 0
8660 그랜드서클+옐로스톤 여행 조언부탁드립니다~ [6] Rochelle 2017.09.11 268 0
8659 미서부/캐나다 일정(변경) 문의 드립니다. [4] 렉스킴 2017.09.11 203 0
8658 안녕하세요 10월 출발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5] 오승훈 2017.09.10 269 0
» 4박 5일 그랜드써클 후기 및 소소한 팁 [7] file tnry05 2017.09.10 507 2
8656 미서부 로드트립 2017.7.26~8.7 [3] file Headline 2017.09.10 446 2
8655 7월 (부모님+아이들)가족여행..테마파크? 국립공원? [6] 이뮨심 2017.09.10 219 0
8654 서부여행 조언 부탁 드립니다 [8] yoojin257 2017.09.10 257 0
8653 안녕하세요! 서부 16박17일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3] 것해 2017.09.08 265 0
8652 그랜드써클 5-Black Canyon and Colorado National Monument [4] file 여행좋아 2017.09.08 337 1
8651 5박 6일 그랜드캐년 - 브라이스 캐년 - 자이언 캐년 다녀왔습니다. [4] file 쏨맨 2017.09.08 585 2
8650 생각의 흐름대로 적어보며 정리하는 그간의 여행준비. [2] 쿡쿡 2017.09.07 343 0
8649 미국 여행을 계획중에 있는 대학생인데요 [2] ㅇㅇㅇ 2017.09.06 219 0
8648 미국 캠핑시 버너와 가스연료 어댑터 문의 (해결됨, 확인결과 정리) [3] 기파랑 2017.09.06 286 0
8647 미서부여행시 모바일 유심관련 문의드려요.. [5] 태건빠 2017.09.05 416 0
8646 Junior Ranger, 디즈니랜드 숙소 등 잡다한 여러 질문에 대한 혜안을 부탁드립니다. [6] 가족여행자 2017.09.04 250 0
8645 추석연휴 4인 가족 미서부여행 루트 질문드립니다^^ [22] 고고띵아메리카 2017.09.04 42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