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Valley of Fire 주립공원 2, 3편

2018.05.25 08:11

esan 조회 수:186 추천:1

<2> Fire Wave


전편에 소개한 Firecave에 뒤이어 찾아간 곳은 Fire wave


이름 그대로 붉은 색과 흰색의 사암이 웨이브를 형성한 곳




1.jpg


Firecave에서 Fire wave로 가는 길


굴곡이 심한 경사길에 비가 올 때 물이 넘쳐 흐르는 건천을 지나는 구간




2.jpg


파이어 웨이브까지 1 km가 채 안 되는 거리


그러나 햇살이 강한 계절에는 강력한 '태양열주의' 구간




3.jpg


트레일의 시작 부분은 붉은 모랫길


왕복 2 km의 길지 않은 트레일이지만, 발이 푹푹 빠지는 모랫길 때문에 아주 쉽지만도 않은 트레일이다.

 더욱이 신발 안으로 좀도둑 마냥 슬그머니 들어와서는 주인 행세하며 버티고 있는

붉은 모래를 털어 내느라 한번씩 허리 굽혀 신발을 벗어야 했다   


이날 이후 여행 내내 모래와의 싸움은 계속되었고, 하루 여행을 끝마치고 숙소에 도착하면

신발 속의 붉은 모래를 깨끗이 털어내고 붉게 물든 양말을 빠는 일이 하루 일과가 되었다.




4.jpg


Fire wave를 향하는 트레일에서 붉고 흰 사암 층이 교대로 나타나며 선명한 선을 형성한다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출발해서 전체 거리의 2/3는 모래길, 나머지 1/3은 붉은 나바호 샌드스톤 위를 걷는 길이다



5.jpg


구불구불한 웨이브(Fire wave)


그 이름이 부끄럽지 않게 붉고 흰 퇴적암의 선들이 선명한 웨이브를 이루고 있다


전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웨이브 지형은 단연코 유타주와 아리조나주 경계지점에 자리한

North Coyote Buttes의 'the Wave'이다


이번 여행의 주요 목적지가 바로 그 곳인데, 거기는 하루에 선택된 20명만 들어갈 수 있다. 

4개월전에 하는 온라인 로터리에서 10명, 나머지 10명은 유타주 카나브의 비지터 센터에서

복권추첨하듯 빙고 바구니를 돌려서 번호 적힌 구슬을 뽑는다. 확률은 어느 쪽도 5% 아래


우리는 카나브에서 5일 동안 숙박하면서 웨이브 로터리에 4번 도전할 계획이다




6.jpg


웨이브 그리고 두 명의 동양인 소녀와 그들의 개


이 둘은 웨이브와 주변의 경치에 푹 빠져서 인생샷을 찍느라 정신 없는데,

그들이 데려온 누런 큰 개는 사막을 달구는 뜨거운 햇살에

혀를 빼물고 헉헉 거리며 '나 죽겠소'라는

불쌍한 표정으로 나를 쳐다본다 


인간은 무자비한 햇살이 내리쬐는 칼라하리 사막에서 진화하면서 두꺼운 모피 털을 벗어 버렸다.

그러나 숲속 늑대에서 인간에게로 온 개들은 조상들의 털가죽을 온전히 물려 받았으니

이 내리쬐는 태양 아래 혀를 내밀고 헐떡 거리는 것 만으로 체온 조절하려니 힘들 것이다



7.jpg


갑자기 나타나서 능선을 오르는 아이




8.jpg




9.jpg


내 카메라를 의식하는 듯 포즈를 취하는 아이들




10.jpg


웨이브 바위 언덕의 10부 능선을 차지한 아이들과 가족


공룡시대 이곳을 포함한 북미 서남부 지역은 얕은 바다였다고 한다.

바다에서 붉은 모래, 흰 모래가 교대로 퇴적되어 이러한 지형이 형성되었다


  


11.jpg


다음 목적지 Fire Canyon Arch로 가기 위해 돌아 오는 길가에 형성된 좁은 띠 모양의 또 다른 웨이브




<3> Arches


Valley of fire 지역에는 수십개의 크고 작은 아치들이 있고

그 중에서 몇 개는 도로에서 비교적 가까워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21.jpg


Fire Canyon Arch



22.jpg


아기 코끼리를 닮은 이 아치는 실제 크기도

높이 2 미터가 채 안 되는 아담 사이즈



23.jpg


Fire Canyon Arch 옆 황금빛 바위 덩어리에 뚫려 있는 구멍



23-1.jpg


Valley of Fire Visitor Center


생리 현상 해소 그리고 먼지 투성이가 된 손을 씻기 위해 들린 비지터 센터의 내부




24.jpg


비지터 센터에서 나와서 공원 입구쪽으로 향하다가 올라간 Old Arrowhead Rd Historic Trail 언덕에서



25.jpg


트레일에 있던 이름 없는 그러나 멋들어진 더블 아치



26.jpg


Elephant Rock 트레일


Valley of Fire 주립 공원의 하이라이트 중의 하나인 코끼리 바위는

요금소 바로 앞의 주차장으로부터 트레일로 연결되어 있다


  

27.jpg


도로 쪽에서 올려다 본 Elephant Rock


신발 안으로 붉은 모래가 연신 들어가는 모랫길 트레일 대신에

포장도로를 따라 사뿐사뿐 걸어올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방문자들은 트레일 쪽을 택하더라


코끼리 코 같이 길게 드리워진 사암 기둥 빼고는

별로 코끼리를 닮지 않았고 오히려

주둥이가 길다란 곤충같다


 

28.jpg


언덕 위로 올라가서 본 Elephant Rock


여기서 보니 동물형 로봇 형태 같기도 하다



29.jpg


바위 뒤쪽의 구름이 마치 로봇에서 뿜어져 나오는 수증기 느낌이다




30.jpg


코끼리 바위와 주변의 황무지


2018. 03. 31. 네바다주, Valley of Fire 주립공원


이제 주차장으로 돌아가서 차를 몰고 잡초만 듬성듬성 자란 사막 사잇길을 몇 시간 운전하여

자이언 국립공원을 지나고 오늘의 목적지 유타 남부 카나브(Kanab)로 이동할 시간이다


카나브에서는 닷새 동안 지내면서 오지 중의 오지, 황무지의 결정판

Paria Canyon-Vermilion Cliffs Wilderness Area 일대에서

모랫길과 모래바람에 맞서며 몇일 동안 헤매고 다닐 것이다​ 


【이 게시물에 올린 사진들을 포함하여 이번 여행에서 찍은 모든 사진들은 사막의

강렬한 산란광을 줄이고 하늘과 바위의 색을 선명하게 하기 위하여 CPL 필터를

사용하였으며, 제 개인 블로그(https://blog.naver.com/bjleeuou)에

게시한 사진 중에서 일부를 추린 것입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캘리포니아 1번 해안도로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께[7월말 조기 개통 예정] [12] 아이리스 2017.03.06 245288 1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32674 3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47727 3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40337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1] 아이리스 2015.01.31 450309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499400 1
» Valley of Fire 주립공원 2, 3편 [4] file esan 2018.05.25 186 1
9225 시애틀-mt. Rainier-olumbia River Gorge-cannon beach- olympic national park 일정문의 [9] 둘리엄마 2018.05.24 177 0
9224 만 26일 미서부 렌트카 여행, 대강 잡은 일정 한 번 봐주실 수 있으신가요!! [4] 미따없 2018.05.24 270 0
9223 8월달에 학회때문에 미국이랑 캐나다를 가게되는데 자문좀 구합니다. [1] 깐건 2018.05.23 142 0
9222 아이리스님 댓글에 감동받아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잠깐 적습니다. [3] judyjane 2018.05.23 293 0
9221 청산에 살리라 [7] 청산 2018.05.23 193 0
9220 미대륙횡단 2월 출발해서 4월에 마무리 한 학생입니다.<블로그 링크> [7] 웃으면되고 2018.05.22 342 1
9219 육로로 (미국->캐나다 -> 미국) 주의할 있는지요? / 알라모 배우자 운전 추가비용 [7] olq 2018.05.22 217 0
9218 50대 초반 부부의 30일 미 서부 및 기타 일정 문의 드립니다. [Final] [15] file dbd 2018.05.22 248 0
9217 라스베가스, 모뉴먼트밸리, 아치스, 그랜드캐년 일정 질문드려요 [5] asdf 2018.05.22 195 0
9216 Camping BBQ and Camping 토치 [17] file 청산 2018.05.22 233 1
9215 LA->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브라이스,자이언->조슈아->LA 일정 문의합니다. [4] 나뭄노 2018.05.21 218 0
9214 그랜드서클 등의 여행일정 검토 부탁 드립니다~~ [7] andrewpdx 2018.05.21 208 0
9213 8월 미서부 자동차 여행 예정입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19] Dryun 2018.05.21 283 0
9212 Walmart 주차장에서 캠핑(?)이 가능한지? [8] charlee 2018.05.21 323 0
9211 66번도로의 여행기 경험을 부탁드립니다. [2] charlee 2018.05.21 192 0
9210 66번도로 경험기를 부탁드립니다. charlee 2018.05.21 83 0
9209 66번도로 여행기를 찾습니다. charlee 2018.05.21 75 0
9208 66번도로 여행기를 찾습니다. charlee 2018.05.21 88 0
9207 Santa Clarita 또는 Bakersfield 지역의 한국가게 [4] 느티나무 2018.05.20 152 0
9206 대중교통으로 서부 자연보긴 힘들까요? [2] 대서재대개 2018.05.20 192 0
9205 [7/9-17] Grand Circle 계획 문의드립니다. [2] JJ 2018.05.20 137 0
9204 캠핑시 밤추위 및 차박 문의 등 (일정포함) [5] file ohmybike 2018.05.20 235 0
9203 7박8일 그랜드서클 일정 검토 문의 [5] BRAND 2018.05.19 232 0
9202 50대 초반 부부의 30일 미 서부 및 기타 일정 문의 드립니다 Ver.3 [14] file dbd 2018.05.18 265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