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미국 내륙 Round Trip 0 - 중간 보고

2018.06.10 05:55

misagie 조회 수:321 추천:2

안녕하세요.


지난 5월 25일 조지아 아틀란타를 출발하여 30일간의 자동차 여행을 시작했습니다.


여행 준비만 2달을 했고, 이곳 아이리스님을 비롯한 여러분들의 조언 덕분으로 현재까지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DSC_1641.jpg



저의 일정 계획은 여기.


그동안 계획한 데로 차질없이 다니고 있고,  현재 이곳은 라스베가스 입니다.


30박 31일 간 6천마일 조금 넘는 운전거리를 예상했으나, 벌써 3천마일을 훌쩍 넘었고, 아마도 여행 종료 후 집에 도착하면 6천 몇백 마일 될 것 같네요.


오전에 오토샵에 가서 엔진오일 교체하고, 워셔액, 공기압, 브레이크 등 모든 차량 정비 체크 마치고 아이들 호텔 수영장 간 사이 잠시 짬을 내 보고 드립니다.


아틀란타에서 산타페까지 오는 긴 거리 동안 다소 지루할 거라 예상은 하였으나, 각 주마다 바뀌는 들판과 지평선의 변화무쌍한 모습들이 매번 새로움을 주고, 또 그것을 바라보는 우리 가족의 즐거움이 함께하여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왔구요.


산타페 통과 후 그레잇 센 듄스에서 예상못한 소나기+우박을 만나서 그 큰 모래산에서 부터 빌린 보드 2개 들고 아이들 케어하며 주차장까지 힘겹게 뛰어 걸어온 기억이 가장 기억에 남습니다.


아직 사진 정리를 다 못해서 인상에 남는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사실 전반기 여행에서 가장 기대했던 곳이 Horseshoe Bend 였는데, 오후에 Antelope Canyon 다녀온 후 갔더니, 그때는 이미 해가 지는 시기, 그래서 결국 Sunset 사진으로 만족하자 했는데, 역시나 Horseshoe Bend는 Sunset 보다는 그냥 해가 쨍하고 뜰때 담는 사진이 더 좋은것 같습니다.


아이리스님께서 올리신 글을 미리 읽고 갔으나, 현지 사정앞에서는 제 뜻대로 되지 않네요.


Horseshoe Bend를 바라볼때 해가 등 뒤나 사이드 측면이면 좋겠으나 Horseshoe Bend 바로 뒤에서 해가 지기에 심각한 역광을 바라보며, 사진을 찍어야 하고 각종 렌즈 플레어 현상에 의거 만족할만한 일몰 사진은 담기 어려운 것 같습니다.


아래 사진은 Horsehoe Bend를 한 바퀴 돌고 있는 어느 보트 배의 모습이구요.

역시나 렌즈 플레어는 어쩔 수 없나 봅니다.


DSC_1058.jpg


아래 사진은 주차장에서 걸어 올랐다가 다시 내려가는 길목에서 그 멋진 Horseshoe Bend를 보기 위해 몰려든 인파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입니다.


DSC_0982.jpg


아래 사진은 아마도 페이지를 떠나 네이티브 기념품 매장으로 유명한 카메론을 향해 가던 US-89 도로를 달리다 만난 장면입니다. 

위치는 다음에 자세한 여행 후기 올릴때 소개해보겠습니다.


이 장면을 보고 자동차 여행을 하는 목적을 다시 깨닫게 되었구요.

절벽 사이를 뚫고 달리는 자동차 앞에 보여진 새로운 세상이 나를 맞이해주는 듯한.


사실. 이 장면을 보고 에이. 좋지만 그냥 어서 가자. 하며 1마일 정도 지나치다가 다시 리턴하여 다시 찍은 사진이기도 합니다.


DSC_1619.jpg


사진이 4장 이외에는 업로드가 안되서 이 정도로만 우선 소개를 드리구요.


이제 내일 라스베가스를 떠나 솔렉 시티 인근 마을로 진입했다가 그랜티톤, 옐로우스톤을 거쳐 블랙힐스, 그리고 시카고를 거쳐 아틀란타로 복귀할 계획입니다.


복귀하면 이번 여행 후기를 한번 연재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캘리포니아 1번 해안도로 여행 계획하시는 분들께[7월말 조기 개통 예정] [12] 아이리스 2017.03.06 245284 1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32673 3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47724 3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40335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1] 아이리스 2015.01.31 45030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499399 1
9301 그랜드 서클 여행 - 첫날 [4] 마케터 2018.06.19 141 0
9300 달랑박과 그 가족의 생존신고 [2] 달랑박 2018.06.19 117 0
9299 랜트카에서 "free tank"의 의미는? [2] 푸름보석 2018.06.18 165 0
9298 산타크루즈 캠핑장에서의 만남 [12] file 세라 2018.06.17 268 1
9297 산타크루즈 빈잔님과의 만남 [14] 청산 2018.06.17 261 1
9296 예약할 땐 되었던 렌터카 보험이 픽업시 적용이 안될 때.. [2] 똥맹구 2018.06.16 116 0
9295 라스베가스에서 출발해 시애틀까지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낭만미스테리~^^ 2018.06.16 143 0
9294 그랜드 서클 숙제검사 (7/21 - 7/27/18) [5] 24Hrs 2018.06.14 235 0
9293 [샌프란시스코 근교] 피나클 국립공원 (Pinnacles National Park [14] file 세라 2018.06.14 207 1
9292 그랜드 캐니언 일대 여행에 대한 문의.. [2] 곰돌이 2018.06.14 172 0
9291 미국여행 두번째 (2019) : 다시 시작... 출발... [7] 불라아빠 2018.06.13 249 0
9290 Antelope Canyon 투어 시간대, zion, bryce trail 추천 부탁드려요. [3] 하늘구름 2018.06.13 174 0
9289 [라스/데스밸리/요세미티/샌프란/1번도로/LA] 아이리스님 외 회원님께 숙제 제출 ^^ [5] file KIPPER 2018.06.13 191 0
9288 25일 미서부 옐로스톤,그랜드서클,요세미티 일정(1차수정) 문의드립니다. [6] 후렛샤 2018.06.12 190 0
9287 미국 캐나다 서부 32일간 여행 일정 및 루트 문의 [2] 카사블랑카 2018.06.12 149 0
9286 그랜드서클 (7박8일) 일정 문의드립니다. [8] 즐거운도적 2018.06.12 203 0
9285 California Big Sur 해안도로 [6] Tracy 2018.06.12 176 0
9284 Lower Antelope Canyon 여행 문의 [4] 자동차여행계획중 2018.06.11 202 0
9283 [샌프란시스코 근교] Point Reyes National Seashore 1편 [6] file 세라 2018.06.11 175 1
9282 [샌프란시스코] 알카트레즈 섬 (Alcatrez Island) 감옥투어 [4] file 세라 2018.06.11 152 1
9281 안녕하세요. 오렌지 카운티입니다 [20] file 자유 2018.06.10 302 2
» 미국 내륙 Round Trip 0 - 중간 보고 [18] file misagie 2018.06.10 321 2
9279 미국남동부여행계획문의드립니다(11세 아들과 아빠의 여행) 샤리스 2018.06.09 135 0
9278 샌프란시스코 - 요세미티 루트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그랜드 2018.06.09 190 0
9277 미국 국립공원 내 캠핑장은 늦어도 몇시까지 체크인 해야 하나요? [10] 프롬체 2018.06.09 18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