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콜로라도 Maroon bells

2019.08.28 01:20

청산 조회 수:182 추천:1

2019년 8월21일 콜로라도 마룬벨을 다녀왔다.

덴버 볼더 에서 차로 4시간 가량 

70번 도로를 통해 Vail을 통과 남쪽 깊숙한 산속으로 들어간다.

숙소는 자작 나무가 풍성한 8200ft의 고산지대인 Snowmass Village에 2박을 묵는데

숙소에서 마룬벨 까지는 차로 20분 가량 거리이고 아스펜 시내 또한 20분 정도의 거리이다.

마룬벨로 진입하는 20여분의 도로는 좌우로 자작 나무가 빼곡하고

내가 좋아하는 요세미티 시에라 산보다 많아 보인다.

이곳에 노란 단풍이 들 무렵에 다시오면

일생 최대의 노란 물결이 칠듯하다.

오전 8시부터 오후5시 까진 마룬벨로 가는 셔틀을 타야 하는데

이 시간대를 피해 오후 6시 넘어서 한번 방문

다음날 아침 6시경에 한번 더 자차로 마룬벨 주자장 까지 진입한다.

9580 피트이상(2880미터) 고산 지대라 걷기에 숨이 참을 바로 감지한다.

만 ft 정도의 고산이라 산소가 부족하니 최대한 페이스 조절을 하며 적응해야 하고

평지인 호숫가를 걷는데 뭔가 숨이차 약간 부담이 되었는데 이유가 있었다.

아마추어 실력으로 일출과 일몰 사진으로 남겨본다.

다음 방문은 눈이 살짝 싸인 14000 피트의 마룬벨 산과 황금 물결이 넘실대는 아스펜 나무를 봐야할텐데..


해가 뜨는 일출에 마룬벨을 가야 산에 비추어지는 햇빛이 좋다.

일몰에 가보니 산이 어둡고 침침하다.

산 밑에 노란색 단풍을 더하면 아름다운 색상이 더욱 화려 할듯하다,


IMG_4372.jpeg


Maroon Bells Lake (9580 ft)에 비추어 지는 마룬벨 Peak (14163 Ft)

바람이 불어 호수에 물결이 치면 호수의 잔영이 사라진다

그러다 물결이 없어지면 다시 호수에 비쳐지는 산의 모습이다


IMG_4340.jpeg

 

일출에 산에서 오는 바람이 부니

호수의 산의 모습이 잠시 사라졌다.


IMG_4268.jpeg


이곳엔 Grizzly bear를 비롯해 Mountain sheep,deer 등 야생동물들이 거주한다.

Maroon bells로 가는 셔틀버스는 Aspen Highlands Village 에서 출발하는데

Village 에서 공원 까진 약 20분 가량 소요된다.

셔틀시간 이외의 자차로 공원으로 갈 경우 국립공원 패스가 있으면 입장요금이 없고

운전석 앞에 패스 뒷면을 보이게 두고 주차하면 된다.

셔틀비용 8-6불

셔틀정보 www.rfta.com


IMG_4208.jpeg


Snowmass Village 숙소 밖으로 보이는 산과 자작나무 풍경이 좋다

그냥 창밖을 보고 있어도

편안해 진다.

아스펜의 노란 단풍이 든 가을엔 더 운치 있을듯 하다.

Snowmass Village 안에도 작은 마켙과 여러종류의 작은 식당들도 있고

마켙에서 구입한 식재료로 숙소의 키친에서 식사를 준비할수 있는 장점이 있다.

약 차로 20여분 거리인 아스펜 도시는 역시 말그대로 부촌 여행도시 이다.

가는길에 있는 아스펜 공항은 미국 전역 CEO용급 자가용 비행기로 차 있다.

아스펜 시내엔 각종 고급 식당과 상점들이 제법 많고 산속에 최 고급 별장이 보이고 고급 호텔 또한 눈에 띤다.

식당의 식사비용 또한 만만치 않다.

와인바를 겸한 일본식당 소형 Sushi Roll이 대략 $25불 가량 ㅠㅠ

물가 비싼 샌프란시스코 베이지역 보다 비싸면 어찌...

그러나 이곳의 멋진 자작나무의 산과계곡의 경관에 마음이 녹는다.

노란 단풍이 들 가을엔 몸과 마음까지 노란색이 될듯하게 자작나무가 빼곡하다

모압에서 보았던 City Market 또한 이곳에 있어 들어가 본다.

스시바에서 스시롤을 만드시는분이 동양인라 자세히 보니 한국인 두부부가 일 하시는데

한국인이 이곳에 없단다.

가끔 오지? 에서 한국인을 만나면 반갑다.

2박을 깊은산속 아늑한 숙소에서 잘 쉬고 4시간을 다시 달려 볼더 경유 덴버 공항에서 늦은 비행기로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볼더로 가는길에 70번 하이웨이를 가로질르던 청소년급 덩치의 까만 곰 녀석을 카메라로 담지 못한게 한가지 아쉬움이다 ㅎㅎㅎ

다치지 않고 고속도로를 횡단한 그녀석 표창장 주고 받아야 하는데...ㅎㅎ

녀석 겁에 질려 달아나는 뒷모습이 귀여웠다...ㅎㅎ

그럼 다음 여행기에 뵈요...

좋은 여행 잘 했습니다. ^^


IMG_4392.jpeg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