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30일 여행 18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Lower Antelope Canyon 과 Horseshoe Bend 를 구경하는 날입니다.


6시 30분 발코니로 나가서 일출을 기다립니다. 제 아내는 어제 밤 별을 봤는데, 한국 별보다 Monument Valley 별이 훨씬 크게 보였답니다.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합니다.  일출 시각이 7시 14분입니다.  9월 말에 더뷰호텔 발코니에서의 일출은 해가 Merrick Butte 에 가려서 해를 직접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뷰트 뒷쪽이 환하게 밝아오는 장면도 좋았습니다.


DSC04102q.jpg


DSC04116q.jpg


DSC04118q.jpg


DSC04120q.jpg



Lower Antelope Canyon 투어를 11시로 예약해서, 9시 Monument Valley 를 출발합니다. 투어 30분 전까지 체크인을 하라는 엄명(?)을 받아서 10시 10분 Lower Antelope Canyon 에 도착했습니다 (시차 1시간 있습니다.) 투어티켓은 지난 4월 예매 ( Kens Tour, 성인2명 80 $ + 세금 4.8 $ + Navajo Permit 16 $ = 105.6 $) 하였습니다. 체크인 카운터는 건물내에 있는 게 아니라, 건물을 바라보고 건물 오른쪽 코너에 있습니다. 11시 투어팀이 대기실에 모였다가 다시 7~8명(?) 소그룹으로 나뉩니다. 여기서 소그룹별 가이드가 정해지고, 가이드를 따라 캐년 입구까지 갑니다. 여기서 또 30여분을 기다린 후에야 캐년으로 들어갑니다. 기다리는 동안 가이드로부터 여러 가지 얘기를 들었습니다. Navajo Nation 인구는 40만명인데 그중 25만명만 Navajo 국내에 살고 나머지 15만명은 외국에 살고,. Page 지역 강수량은 일년에 2인치이나, 캐년 상류에 폭우가 내려 캐년이 범람하면 매우 위험하다는 얘기도 듣고, Lower Antelope Canyon 방문자가 하루 1000명이라는 얘기도 들었습니다. 캐년 내부로 들어가니 관광객들은 사진 찍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가이드의 주 역할은 양치는 목동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체되는 자기 팀원들을 빨리가자고 독촉하는 게 주 업무같습니다. 하기야 관광객들 하는대로 놔두면 한없이 지체되니 그럴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물이 만든 멋진 예술품을 보고, 12시 30분 다시 바깥세상으로 나왔습니다.


20190930_114950q.jpg


13시 Horseshoe Bend 주차장에 도착합니다. 주차비 10불을 냈고요. Horseshoe Bend 로 가는 길에는 사람이 많습니다. 길은 모래길이라 힘이 더 들었지요. 여기서도 시간과 물이 만든 엄청난 풍경을 보고 감탄을 했습니다. 젊은 사람들은 절벽끝에 서서 사진에 정신이 팔려있습니다.


DSC04174q.jpg


14시 30분 Page 시내 유명한 음식점에 왔는데, 음식을 종이접시에 주고, 포크와 나이프도 플라스틱 제품을 줍니다. 호텔 아침식사시에는 1회용 접시 포크, 나이프 종이컵, 플라스틱컵을 쓰는 것은 봤어도, 정식 음식점에서 종이접시에 음식을 제공하는 것은 제 평생 첫 경험이었습니다. 이 많은 쓰레기 어떻게 처리하는지 궁금합니다.


16시 숙소 ( Motel 6 Page, 116 USD/N ) 에 도착, 하루를 마감합니다.


17. monument valley - page.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0172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489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51945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346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2] 아이리스 2016.02.16 61765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335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3926 2
10567 [일정문의2] LA in-그랜드서클 - 데스벨리 - 요세미티 - LA out (11박12일) new Chun 2019.11.20 17 0
10566 캐나다 밴프 재스퍼 7월 4박 5일 여행계획 [1] update gomi 2019.11.19 28 0
10565 그랜드 써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마지막입니다ㅠㅠ) [1] update 민민파파 2019.11.19 44 0
10564 4월 초 미국에서 갈만한 해외여행지 추천 [1] 샤랄라 2019.11.19 58 0
10563 [일정문의] LA in-그랜드서클 남부 / 동부 - 옐로스톤 - 그랜드서클 북부 - LA out (10박11일) [8] Chun 2019.11.18 98 0
10562 미국서부로드트립 렌트카 관련 조언부탁드립니다ㅠㅠ [3] update js9803 2019.11.17 93 0
10561 3월의 옐로스톤 & 그랜드 써클 문의드립니다. [9] 민민파파 2019.11.15 122 0
1056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7] file 구리 2019.11.14 173 1
10559 2020.2.11-2.20 일정에 대한 두번째 문의글입니다. [2] StarryNite 2019.11.14 107 0
1055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132 1
10557 데스벨리의 사진속 이곳 어디일까요... 5/24일~6/1일 까지 미동부+서부 문의입니다. [5] 개또치 2019.11.13 215 0
10556 미국 동부에서 서부 로드트립 관련 안전문의(20년 5월~6월) [2] 브라이언한 2019.11.12 130 0
1055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116 0
10554 안녕하세요. 12월말 1월말 "라스베가스-요세미티- LA" 렌트카 일정 가능할까요? yipsei 2019.11.12 88 0
10553 2020년 3월 서부여행 질문드립니다. [5] 민민파파 2019.11.11 154 0
10552 2020년 1월 미서부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5] 소금인형 2019.11.11 126 0
10551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164 2
10550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168 2
1054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2] file 구리 2019.11.10 111 1
10548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98 2
10547 겨울 그랜드서클 - 시계방향? 반시계방향? [5] looloo 2019.11.10 159 0
10546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126 0
10545 2월말, 5인 가족, 미서부 8일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6] file StarryNite 2019.11.09 128 0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102 1
10543 11월 그랜드 서클 일정을 업데이트하였습니다. 조언부탁드리겠습니다. [1] 블랙조 2019.11.09 101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