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주요 여행지 

거리(miles) 

숙소(2 room)

5

9/19(목) 

 레드롯지 → 베어투스 하이웨이 → 옐로스톤(Mammoth)(박)

31.9 

Mammoth Hot Springs Lodge 

236.84 + 121.25

9/20(금) 

 옐로스톤 → West Yellowstone(박)

 -

Old Faithful Lodge /  Moose Creek Inn

189.11  / 208.90

7

9/21(토)

 옐로스톤 → 그랜드티톤(Colter Bay)(박)

 184

Colter Bay Village  313.19불 (2실)

9/22(일)

 콜터베이 → 잭슨호 → 제니호 → Grandby(Rocky NP west)

 508

Best Western Alpenglo Lodge 235.28



5일차(9월 19일 목) Beartooth pass, Yellowstone NP


이제 막 가을빛이 들기 시작한 베어투스는 봄철과는 다른 풍경이다.

옐로스톤 북쪽 입구를 지나 예전에 marmot과 놀던 피크닉에어리어에서 점심. 

라마밸리 바이슨떼도 구경하고 맘모스 핫스프링 테라스 산책 후 숙소 체크인. 

그런데 이용자가 많은 탓인지 어디에서도 인터넷 연결이 잘 안 된다. 내일 올드 페이스 풀에 방 하나만 예약해서 추가 예약이 필요한데 걱정이다. 


17.jpg

18.jpg














→ 여름 지난 탓인지 눈은 거의 안 보이고, 고산지대 그득했던 봄꽃자리는 가을색이 물들어 가고 있다.  


19.jpg

20.jpg














→한참 함께 가던 바이슨이 마침내 길을 가로질러 언덕 위로 올라갔다(좌). 

   맘모스 핫 스프링 호텔에 이르니 한 무리의 엘크가 우리를 맞이한다(우).    


6일차(9월 20일 금), Yellowstone NP


아침부터 날씨가 심상치 않더니 오후가 되면서 비에서 진눈깨비로, 눈으로 변한다.

그제도, 어제 오후도 클로즈된 베어투스를 우린 어제 오전에 기가 막힌 타이밍으로 지나왔다. 

안개비 속에서 핫스프링 테라스 아침 산책 한번 더하고, Norris geyser basin, Midway geyser basin 등을 둘러보았다. 


공원 내 어디에서도 여전히 인터넷 연결이 좋지 않다.

일단 예약된 올드 페이스풀 롯지는 친구 부부가 사용하도록 하고 호텔 내 저녁식사를 체험학습과제로 준 후, 우리 부부는 서둘러 웨스트로 나왔다. 

웨스트 출구 바로 앞 공터에 이르니 드디어 인터넷이 시원하게 연결된다. 

급히 숙소 예약을 마치고 나니 이곳에 머물렀다 가는 차량들이 유난히 많다. 그들도 우리와 같은 사정이었던 걸까?  


21.jpg

→노리스 베이신.  흔하지 않은 저 초록색에 자꾸 눈이 간다.


22.jpg← 숙소 때문에 웨스트로 나오니 공원과는 다른 동네 풍경이 있다. 
   호텔 근처 동네 펍에 들러 저녁식사와 함께 주문한 몬타나 지역맥주. 
   맥주병에 메디슨강 플라이 낚시 그림이 여행 기분을 한층 업시켜준다(좌).  

  



↓곰 출현이 잦은 이 동네는 쓰레기통도 남다르다. 

   철통같은 곰박스도 옐로우스톤 그림이 더해지니 관광 아이템이 된다.  


23.jpg


7일차(9월 21일 토). Yellowstone NP


웨스트 입구로 들어서니 어제 내린 눈이 산봉우리마다 상고대처럼 하얗다. 아침 공기와 함께 공원을 드라이브하니 이렇게 출근하는 것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우선 올드 페이스풀 시간에 맞추어 가이저 힐을 한 바퀴 돌았다. 오늘은 어제 못 본 옐로스톤(Canyon, West thumb, Mud pot 등)을 마저 둘러보고, 티톤으로 가는 일정이다.


누군가 우리에게 주는 안전사고에 대한 경고인 것인가? 또 한 번의 해프닝이 일어났다. 옐로스톤 레이크 주변에서 잠시 사진을 찍는 중이었는데 갑자기 쿵 소리가 나서 보니 앞에서 사진 찍던 동행 한 사람이 안 보인다. 동영상을 찍는 중에 발을 헛딛고 아래로 떨어진 것이었다. 다행히 높지 않은 곳이었고, 아래가 모래땅이어서 특별히 다친 곳은 없었다. 그러나 발목이나 허리 부상이라도 입었다면 어쩔 뻔 했겠는가? 


숙소인 콜터 베이 롯지에 체크인하고 비도 그쳤으니 오늘은 호숫가 피크닉에어리어에 모닥불에 고기도 굽고 할 생각이었는데, 친구 부부가 별로 내켜하지 않는다. 하긴 언제 또 티톤 빌리지 레스토랑에서 식사를 해 보겠는가. 이곳에는 스프 등 향토 음식이 함께 나오는 샐러드 바가 있어서 여러 명이 함께 이용할 때는 메인메뉴와 샐러드바를 적당히 섞어 주문하면 비용 절감도 되고 양도 조절할 수 있어 좋을 것 같다. 레스토랑 내 인터넷 연결 양호.    


24.jpg

→ 귀국길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구입한 2020년 국립공원 포스터 달력 중 6월 그림.

기념품 샵에서도 본 옛날 옐로스톤 올드페이스풀 포스터다. 


25.jpg

→ 올드 페이스풀 가이저 힐의 Heart spring. 한 없이 빨려 들어갈 것만 같은 마력의 투명색이다. 


26.jpg

→ 이 가을색에는 절로 사색에 잠길 것 같은 깊은 차분함이 있다. 햇빛이 없어도 아쉽지 않다. 


27.jpg

← 캐년빌리지 비지터교육센터에 들리니 아티스트 포인트 가는 길에 대한 문의가 참 많은가 보다. 

문 앞에 스텝별 상세 안내판이 놓여져 있다.


28.jpg


29.jpg

→볼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아티스트 포인트 사진은 마치 편집된 듯한 비현실감이 있다. 폭포(위)와 반대편 방향의 캐년(아래).


30.jpg

→딱 걸음이 멈춰지게 되는 이 풀색과 자연스레 일렁이는 바람결 같은 포근함. 오묘한 아름다움이다. 


31.jpg

32.jpg

→ 9월에 오니 곳곳이 가을색 천지다. 아직 절정은 아니지만 황금색과 와인색의 가을 습지가 융단처럼 펼쳐져 있다. 

    맑은 날 아침햇살이 비칠 때든, 석양 빛이 비칠 때든 다시 한 번 와보고 싶은 풍경이다.  


33.jpg

34.jpg

→지구 심장까지도 닿을 것 같은 웨스트 썸의 투명하고도 푸르디 푸른 스프링



8일차(9월 22일. 일) Grand Teton National Park


구름 낀 날씨 덕분에 결국 일출보기는 포기하고, 대신 콜터 베이에서 따끈한 아침식사로 하루를 시작한다. 

구름 사이 해가 비칠 때마다 티톤 설봉이 호숫가에 잠겨 있다. 오전에는 잭슨호, 제니호를 둘러보며 산책.   


36.jpg

→어제 모닥불 피우고 캠핑 기분 내보려 했던 콜터 베이. 개이는 구름 사이로 하얀 산봉우리가 눈이 시리도록 빛난다. 

이런 경치가 가장 잘 보이는 테이블에서 우린 아침식사를 했다! 

마침 아침 호수풍경을 찍으러 온 사람들(사진작가인 듯)이 우리 식사 모습에 탄성을 지르더니 사진을 찍어주겠단다.

이 멋진 호숫가 아침풍경이 내 것인양 괜히 으쓱해진다. 


38.jpg

→잭슨 레이크 롯지 앞. 라운지 큰 창 너머 풍경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는데 오늘은 기후온난화 국제포럼이 열리고 있어 호텔 전체가 북적대는 분위기다.

라운지 밖으로 나오니 가을빛이 들기 시작한 너른 습지 위로 티톤 연봉이 아침 햇살을 받아 눈부시게 빛나고 있다.  


39.jpg

→제니호로 가는 길. 마침 티톤 봉우리에 걸려있던 구름이 옆으로 비껴가는 순간이다. 


40.jpg


41.jpg

→옐로스톤에 다시 오면 저런 액티비티도 하면서 느긋하게 자연을 즐기리라 했었다...


43.jpg

→ 티톤에서 그랜비로 가는 길에 눈길 끄는 커다란 액티비티 안내판. 


오후엔 내내 로키 국립공원 서쪽 그랜비까지 이동하는 일정이다. 석양 전까지는 곳곳에서 등장하는 사슴 떼 구경으로 지루한 줄 몰랐고, 어두워진 후에는 길고 긴 내셔날 포레스트 위로 보이는 별 구경으로 야간 운행의 불안도 잊었다. 불빛 하나 없는 칠흑 같은 하늘 한 쪽으로 은하수가 흐르고, 책에서 배운 이름 있는 큰 별들 사이로 보석가루를 잘게 빻아 뿌려놓은 것 같은 수많은 작은 별들이 반짝인다. 



※ 사진에 찍힌 날짜가 미국 현지 시간이 아닌 한국 시간임을 감안해서 봐주세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3040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849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625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865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2139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626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76996 2
10704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5 ( 13~15일차) 모뉴멘트밸리, 캐년랜드, 아치스, 캐피톨리프 [2] file white 2020.01.20 90 1
10703 미국여행 두번째 (2019) : 10. 다녀와서 후기/팁... (그랜드 서클 & 옐로스톤, grand circle & yellowstone) [6] file 불라아빠 2020.01.19 174 0
10702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3일 : 라스베가스 스트립 [1] file 테너민 2020.01.19 100 0
10701 1월 Yosemite 1박2일 후기 [3] file 미국고고씽 2020.01.19 120 1
10700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2일 : 레이크 헐리웃, 로데오거리, 형제갈비, 그리피스 천문대 [1] file 테너민 2020.01.19 60 0
10699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일 : 헐리웃 셀러브리티호텔, 헐리웃 산책 file 테너민 2020.01.19 55 0
10698 4월 미서부(샌프.요세.베가스.캐년.LA) 16일일정 의견 여쭙니다 [2] beautyinside 2020.01.18 91 0
10697 Zion narrow-trail 이 영구 보호? [1] lockwood 2020.01.18 121 0
10696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일 : 허츠 픽업, 갤러리아 마트, 파머스 마켓 file 테너민 2020.01.17 115 1
10695 12월 말 그랜드써클 여행 시 순환방향에 대한 궁금점 [6] 딴뚜 2020.01.17 118 0
10694 라스베가스 CES 참관기 및 정보 몇가지 공유 [6] file 청산 2020.01.17 121 1
10693 2월 미 서부 로드트립 일정 문의드립니다. [3] 김밥세줄 2020.01.16 108 0
10692 7월 초 옐로우스톤, 그랜드티턴 일정과 루트에 대한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sankim 2020.01.16 80 0
10691 안녕하세요. 1월 중순 그랜드서클 2박3일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4] DriverZ 2020.01.16 65 0
10690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4 (9-12일차) 콜로라도의 가을 file white 2020.01.16 90 1
10689 OC에서 8/2~8/7 엘로 스톤 여행일정 한 번 봐주실 수 있는지요... [2] dodli 2020.01.15 51 0
10688 그랜드써클 2박3일 + 라스베가스 2박 최종 일정 점검 부탁드립니다. [6] 뱀무니 2020.01.15 105 0
10687 7월 로키 옐로스톤 가족여행 문의드려요. [4] 온유맘 2020.01.14 112 0
»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3 (5-8일차) 옐로스톤 & 티톤 file white 2020.01.14 125 1
10685 사우스림 코스 [7] 마르코 2020.01.14 162 0
10684 1월 말 애리조나-뉴멕시코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그랭구와르 2020.01.13 65 0
10683 12월 서부→동부 약 한 달간 자동차 횡단 계획 첫걸음.. 도와주실 수 있으실까요 ^^;;; [7] Raychangs 2020.01.13 115 0
10682 2/20~22 (2박3일)의 여행 일정입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5] 토마토좋아 2020.01.12 99 0
10681 4월 말 11박 12일 부모님과 함께하는 미국 서부여행 일정 문의드려요. [5] 개구장소심이 2020.01.12 109 0
10680 3/30~4/5 수정한 Zion /Bryce / Grand Cnyon 일정 문의드립니다. [2] dodli 2020.01.12 87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