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아.. 뉴멕시코가 캘리포니아의 방문자에 대한 자가격리를 풀었습니다. 

가을이 되면 코로나가 대유행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대한 가운데.. 그 자가격리가 풀렸기에 후다닥 뉴멕시코에 다녀와야 할듯합니다. 

아무래도 비행기보다 로드트립이 좋을듯하여 지난번에 문의했던 것과 다른 경로로 이동하려고 합니다.


뉴멕시코의 화이트샌드국립공원에 꼭 가려고 합니다. 

지난번에 코랄핑크샌드듄주립공원에 가서 샌드보딩을 했었는데 아이들이 너무 즐거워했기에 화이트샌드국립공원도 꼭 가려고 합니다. 


코스 한번 봐주세요

2학년 5학년 아이들과 함께 하며 장거리 운전을 힘들어 하는 남편 있습니다. 

예상외로 아이들은 차에서 잘 버팁니다. 

든든한 무기인 패드가 있으니까요 ㅜ


1일차 : 얼바인 -> 투산(투손)으로 이동, :하루종일 이동만 합니다


2일차 : 사과로 국립공원으로 이동 후 트레일(밸리뷰, 시그널힐), 뉴멕스코의 las Cruces 숙박


3일차 : 화이트샌드 국립공원으로 이동(샌드보딩, 알칼리 플랫 트레일 등), 칼스배드로 이동하여 숙박


4일차 : 칼스배드에서 빅벤드 국립공원으로 이동, 숙박 


5일차 : 빅벤드 국립공원 중앙 및 동부 지역 


6일차 : 빅벤드 국립공원 서부 지역 구경 후 칼스배드 복귀하여 숙박


7일차 : 칼스배드 동굴 국립공원 관람


8일차 : 



여기서부터 막힙니다. 

누군가 알려준 루트에 의하면 산타페로 가야 하지만 사실 산타페까지 갈 매력을 못 느끼고 있습니다. 산타페까지 간다면 위로 쭉쭉 올라가서 콜라라도스프링스, 덴버까지 가야될 느낌인데,, 그리하면 너무 길어진 여행이라서 자신이 없습니다. 

여름방학때 2주 넘게 로드트립도 해보았지만 슬슬 게을러져서 긴 여행은 자신이 없네요. 

칼스배드동굴국립공원을 보고 앨버커키로 가서 열기구를 타고, 플래스스태프에 들러서 지난번에 하지 못한 짚라인 어드벤처를 즐기고.. 

집으로 돌아올까라는 생각을 해봅니다. 

그런데 앨버커키의 열기구는 비싼 값어치가 있을까요. 

터키 카파도키아의 열기구는 잊을 수 없는데, 앨버커키에서도 그 멋진 풍경이 있을까요 


그리고 빅벤드국립공원에 2박 3일을 잡은 것은 위 미국여행 게시판에서 2박 3일을 잡았어야 한다는 글을 봤기 때문입니다. 

부분적으로 열려있기 때문에 2박 3일을 할애하면 시간이 남지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긴 합니다. 


뉴욕도 가야 하는데,, 비행기를 탈 걱정에 차일피일 미루고 있네요(뉴욕 거주자가 관광지 대부분이 오픈되지 않아서 여행 비추라고 한 것이 마음에 걸리기도 하구요ㅜ)


아 위 여행은 댕스기빙데이 즈음에 해도 날씨가 괜찮을까요?

그렇다면 그 때 즈음으로 잡을까 싶긴한데 캘리포니아의 코로나 상황이 좋지 않아서 뉴멕시코가 또 자가격리를 걸까봐 걱정이 되긴 하네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6909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0878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945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805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553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7397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9958 2
10998 Crater Lake [2] updatefile 봄이아빠 2020.10.20 75 0
10997 알라모 렌터카 Plan ahead special 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1] Roadtrip 2020.10.18 89 0
10996 10월 초 서부여행기 [1] file 아리요 2020.10.17 123 0
10995 현재 요세미티 밸리 안에 숙박중 입니다. [5] goldea 2020.10.16 236 0
» 드디어 뉴멕시코에 갈 수 있습니다. [8] 하루가간다 2020.10.15 169 0
10993 글레이셔 국립공원 갔다왔습니다. [3] file hansolo2 2020.10.14 178 0
10992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2) [2] gomi 2020.10.13 129 0
10991 자이언과 브라이스캐년 다녀왔습니다. [2] file 봄이아빠 2020.10.13 135 0
10990 샌디에고 + 그랜드서클 세부일정안 [4] 고시생3 2020.10.13 103 0
10989 11월 말 덴버 출발 모압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SkyWalker 2020.10.10 125 0
10988 10월 첫 주 요세미티 [2] Gracep21 2020.10.09 203 0
10987 12월말~1월초 서부 여행 예정인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Hazard 2020.10.08 153 0
10986 10월말 서부 여행 루트를 고민 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고시생3 2020.10.07 203 0
10985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공원들은 올해 더이상 오픈을 안한다고합니다 [3] file 아이리스 2020.10.06 217 0
10984 그랜드 서클 &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여행후기입니다. [11] file 으랏차차 2020.10.04 278 1
10983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1) [4] gomi 2020.10.02 220 0
10982 Crater Lake NP 일정 문의 [4] 봄이아빠 2020.10.02 149 0
10981 뉴욕 워싱턴DC 일정 문의합니다. [7] 하루가간다 2020.10.02 148 0
10980 세도나 근교 여행 (during winter break) [2] 여행고픈아재 2020.10.02 175 0
10979 아이들 있으신분들은 선인장을 조심하세요(죠슈아트리) [3] hansolo2 2020.10.01 192 0
10978 모뉴먼트 밸리 temporary close... [2] 남매맘 2020.10.01 160 0
10977 알래스카 이야기 - Fat Bear Week [4] file snoopydec 2020.10.01 145 0
10976 두 살 아이와 세도나&그랜드 캐년 일정 문의 [2] 하하하미 2020.10.01 109 0
10975 10월 중순 LA 출발 요세미티 첫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6] SkyWalker 2020.09.28 227 0
10974 9월 중순 그랜드서클 여행 다녀왔습니다. [1] lacaut 2020.09.27 216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