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New Moon에 맞춰 다녀온 요세미티에서는 산불 여파로 계획한 별보기는 다음으로 미루게 되었습니다.


11월에는 다시 Death Valley와 Joshua Tree 로 눈을 돌려 생각하다가 이동시간이 더 걸리지만 거리지키기가 용이한 Death Valley로 마음을 굳히고 준비 했습니다.

출발 1주일전까지 날씨를 지켜보다가 여행 3일전 예약해서 결정한 곳이 Tecopa 였네요.  출발전날 주지사가 여행자제 강력 권고를 하기에 약간 찔리기는 했지만 그래도 타주로 가는것도 아니고 사람 덜 붐비는 주말을 피하는 여행이라고 나름 위안하며 Tecopa 로 일요일에 떠났습니다.

숙소는 한국의 이모회장님이 생전에 즐겨갔다는 소문아닌 소문의 장소인 Delight Hot Springs 에서 2박... 허름하지만 나름 온천이 좋다는 말을 들은지라 Death Valley 남쪽이라 이곳 저곳 다니기는 멀지만 은근히 기대하고 갔습니다.

Baker에서 127번 도로로 10여분 지나며부터는 전화와 데이타가 전혀 안되고 공원내에 있던 3일간 거의(?) 외부와 단절되던 휴식의 시간 이였네요. 다음날 Furance Creek 방문시 여기서만 셀폰 연결됩니다...ㅎㅎ

숙소는 No Child 숙소라서 조용하고 Office 부근에서만 가끔 연결되는 Wifi 에 오롯이 멍때림과 휴식으로 음식취사도 가능하네요.

숙소에 RV Park도 같이 있고 수영장과 함께있는 야외 자쿠지도 4개나 되네요. RV와 함께인 장기 여행자가 많아보입니다.

숙박시 Private Pool 을 무료로 사용할수 있는데 4개가 있고 , 밤에 Private pool 에서 온천할때는 쏟아지는 별과 은하수는 정말 멋진 힐링이였습니다.  숙소는 Cabin 과 Motel Room 그리고 Moter Home Type 도 있는데 주방과 샤워 시설 없는 화장실이 기본이고 샤워는 Private pool  을 이용하게 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온천만을 위해 일반 손님도 여행중 들르는듯한데 주말과 야간이 가장 비쌉니다.($30)  숙박예약자는 하루 몇번 온천을 해도 무료입니다.( Resort fee 받음)

아이들과 동반 여행이 불가해서 가족 여행에는 맞지 않지만 어르신을 모시고 오는 여행자라면 강추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아마 올해 연말전에 다시 또 이곳 방문할거  같습니다.^^

참고로 숙소 입구쪽 200미터 전방에 화,수요일만 빼고 문을 여는 맥주집이 50마일 주변에  딱 이집 한 곳 뿐입니다.  그런데 숙소에서 다들 차를 가지고와서 먹고난 후에도 다시 다 운전해서 갑니다...흐흐


*  궁금 하시면 유튜브에서 한글로 테코파 핫 스프링스 검색하면 이곳을 라스베가스 거주 유튜버가 나름 온천후기 잘찍어 올려놓은거 있습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관광지 폐쇄, 락다운 소식 [4] 아이리스 2020.10.06 2557 0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14784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203153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8706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84684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6896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7019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2642 2
11037 귀국여행을..이 시국에 알아보고 있습니다. [4] updatefile bere2 2021.01.25 227 0
11036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5-7일차: Banff, Lake Louise, Yoho NP [2] file white 2021.01.24 59 0
11035 2021년에는 사람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바라면서.. [1] file Toonie 2021.01.24 39 0
11034 코로나 시기 혼자 집에서 보내기 [7] file goldea 2021.01.22 92 0
11033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람 피해로 인한 폐쇄 소식 [4] file 아이리스 2021.01.22 79 0
11032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3-4일차: Glacier NP에서 Waterton [3] file white 2021.01.17 138 0
11031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1-2일차 : 샴페인에서 글래이셔까지 이동 [6] file white 2021.01.15 145 0
11030 캠핑 차량용 냉장고 설치기 [16] file 청산 2021.01.15 177 1
11029 데스밸리 숙소 추천부탁드려요 [4] 누룽지 2021.01.14 126 0
11028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 여행기를 시작하며 [5] file white 2021.01.14 107 1
11027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캠핑장이 예약제로 바뀝니다 [2] updatefile 아이리스 2021.01.09 170 0
11026 요세미티를 가려고 합니다.. [4] 송송 2021.01.08 196 0
11025 시애틀 - 옐로스톤 - 티톤 일정 문의드립니다. [3] 레이니어 2021.01.04 164 0
11024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2 [4] file 미국고고씽 2020.12.28 211 1
11023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1 [2] 미국고고씽 2020.12.28 206 1
11022 자동차 여행 일정 질문 드립니다. (Florida to California) [5] MissFlash 2020.12.25 222 0
11021 알래스카 이야기 - Bore Tide [14] file snoopydec 2020.12.19 337 1
11020 크리스마스에 그랜드 서클 일정입니다.(수정) [1] kiddy 2020.12.03 589 0
11019 코로나 바이러스 박멸 --- 백신 접종 예상 계획 [8] 청산 2020.12.03 544 0
11018 2020년 12월 22~25일 서부 4대 캐년 여행 가능할까요 [1] 토끼야야옹해 2020.12.02 473 0
11017 업뎃: 2021년 2월 그랜드 써클 (데쓰벨리, 그랜드캐년, 자이언.. 엔텔롭이 닫혔다면) [4] 가다가 2020.11.29 492 0
11016 (12/4) California 야간 curfew -> new stay at home order [3] 미국고고씽 2020.11.20 491 0
» Tecopa Hot Springs 다녀왔습니다. [5] goldea 2020.11.20 478 0
11014 초등4학년, 5학년 국립공원 연간패스 무료 [3] file 아이리스 2020.11.20 452 0
11013 엘에이 출발 - 애리조나 일정 문의 [2] kiddy 2020.11.17 44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