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아비투스 ( Habitus ) 란 단어 ?


이건 설명 안 할랍니다. 

궁굼하신 분들은 찾아서 알아 보시기 바랍니다.


^^^


나는 전 부터 Kindle 을 갖고 싶었습니다.

꼭 필요한 것도 아닌 상 싶어서

도서관에서 책을 빌려다가 보곤 했는데,

이젠 그 마저도 구찮은 나이가 되었습니다.

도서관을 가느니

집에서 

Google Books 를 통해서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나 만의 인터넷 책장을 만들기로 한 검니다. 


박경리의 토지도 저장을 해 놓고,

많은 수필집도 모아 놓았습니다. 


물론 

Google 에서 Search 를 해서 찾으면 되겠지요.

책장에 책이 꽂혀 있듯이 

나의 컴퓨터 속에 모든 걸 한데 모아서 쉽게 찾아 보게 만드는 검니다. 


그 동안 Youtube를 통해서 본 

명견만리도 다 모아 놓았습니다.


왼 만한 인문학 강의도 

대충 모으는 중 입니다.


또한 음악도 

" River of Babylon " 같은 합창곡도

따로 모아 둠니다.  


Jean Francois Maurice 의 Monaco 도 저장을 해 두고 듣습니다.

임영웅의 보라빛 엽서도 듣고요.


이렇게 

음악도 다양하게

이것 저것 모아 모아 듣습니다. 


나의 하루 하루가 지루해서 무료하다고 느끼는 

나의 삶에 활력을 주는 검니다.


***


나를 아시는 많은 분들은 

내가 신문에 칼럼을 쓰고 있는 것도 알고 계십니다.


내가 여기에 여행에 대한 글 이외의 글을 올리는 것은 

공원에 가면 쉬라고 만들어 놓은 

벤 취 같은 걸로 생각 해 주시기 바람니다.


많은 분들이 미국자동차여행 사이트에 

여행에 관한 새로운 글이 없나 하고 왔다가, 

없으면 

이 사이트에 왔다 그냥 가기 섭섭하니

글 하나 읽고 가시라고 

이렇게 거의 10년 정도 글을 올리고 있습니다.


공원 벤 취에 잠시 앉아 있다 가듯이 

많이들 쉬었다 가시기 바람니다. 



***


모든 분들이 나의 이런 모습을 이해 하시기를 바람니다. 


좋은 추석 연휴 보내시기를 바람니다.


***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