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죽음의 사막서 한인 일가족 4명 극적 구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익상 특파원 = 캘리포니아의 죽음의 사막을 관광하던 한인 가족 4명이 타이어 펑크 사고로 오도가도 못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였으나 위험을 무릎쓴 20대 여성의 구조 요청에 힘입어 모두 무사히 구조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신원을 밝히길 거부한 한인 가족 4명이 사고를 당한 곳은 해마다 12~15명의 조난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네바다주 인근의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 국립공원'.

지구상에서 `가장 덥고, 가장 건조한' 곳으로 소문난 이곳은 요즘 한낮의 기온이 화씨 116~118도(섭씨 46.7~47.8도)에 이르고 태양을 피할 그늘이라고는 없어 조난시에는 그야말로 죽음만을 기다려야하는 험지다.

남성 1명에 여성 3명으로 형제,자매인 이들은 차량을 빌려 지난 11일 저녁 10시께 공원내에서도 험난한 `레이스트랙' 지역을 지나던중 타이어 2개가 잇따라 펑크가 난데다 무리한 운행으로 엔진마저 과열되자 당황한 나머지 엔진을 식힌다며 본네트를 열어 갖고 있던 물을 모두 붓고 말았다.

한밤에도 화씨 80도(섭씨 26.7도)를 웃도는 열대야와 계속되는 갈증속에 해결책은 보이지 않았지만 한 여성(22)이 죽음을 무릎쓴 구조 요청에 나서는 결단을 내렸다.

칠흑같은 어둠속에 야생동물의 위험마저 도사리고 있었으나 이 여성은 길을 재촉했고 날이 밝아 용광로로 변한 사막에서 소변으로 갈증을 해결하는 지혜를 발휘한 끝에 사고 발생 17시간만인 12일 오후 3시께 다른 여행객을 만날 수 있었고 공원 구조팀에 의해 나머지 가족들도 약 3시간뒤 무사히 구조됐다.

공원관리국의 에드워드 데로버티스 부국장은 "자칫 정상적인 판단을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 여성은 매우 용감한 결정을 내렸고 그 결과 모두 죽음의 덫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면서 "특히 공원내에서는 아주 드물게 지하수가 나오곤 하는데 나머지 조난자들이 주변에서 샘을 발견, 갈증을 해결하는 행운까지 따라 비극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데로버티스 국장은 이어 조난자들의 신원을 밝혀달라는 요청에 대해 "당사자들이 신원 비공개를 요청했다"며 "이들이 한국에서 온 관광객인지, 아니면 미국내 거주자인지 여부 등도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다음 뉴스에서 퍼온건데 그냥 퍼와도 될지는 모르겠네요.. 안되면 바로 지울게요..
한여름에 데스벨리 안가는건 정석 아닌가요? 한겨울에도 꽤 더웠던거 같은데... 정말 아찔하네요.. 한여름에 데스벨리라...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735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740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63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1346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241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48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7330 2
10906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3838 2725
10905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9965 710
10904 샌디에고출발 오레건, 시애틀, 캐나다 록키거쳐 옐로우 스톤으로, 일정 문의드립니다 [4] cecil 2007.07.14 9109 585
10903 샌프란시스코-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5박 6일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6] 한대우 2008.02.13 8945 541
10902 자료 검색/ 게시판 글쓰기/ 사진 올기기/ 프린트... victor 2003.07.26 17721 506
10901 [re] 샌프란시스코 & Bay Area/ PCH (몬트레이, 산루이스오비스포/ 산타바바라) victor 2005.04.02 23235 492
10900 루트작성, 여행준비는 어떻게 하지? victor 2003.08.22 19199 430
10899 롱비치의 퍼시픽 수족관 (Aquarium of the Pacific) baby 2006.01.21 11123 427
10898 키드스페이스 어린이 박물관 (Kidspace Children's Museum) baby 2004.10.25 8402 427
10897 12.25 - 1.6 미국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5] 퍼스트 2007.12.07 5150 391
10896 서부 여행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스맥보 2007.08.05 5640 387
10895 여행일정등 문의 시 유의사항 (Q&A) victor 2005.03.09 9893 383
» 뉴스를 봤는데 데스벨리에서 한국인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네요 [7] 이선영 2006.08.20 7088 371
10893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5526 370
10892 MS street & trip 2007 사용후기 [12] 리메 2007.02.14 7006 353
10891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7075 348
10890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1] victor 2005.07.06 11316 345
10889 서부여행 좀 봐주세요 (샌프란시스코-몬터레이-요세미티) [14] 숙이 2007.06.22 7419 323
10888 [정보] 어린이 포함한 가족여행시 차량선택 [4] 연주맘 2007.08.29 7684 308
10887 [모임후기] 지금 몇 시 ??? [23] blue 2005.09.08 6326 284
10886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5691 282
10885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6166 279
10884 프라이스라인 차 렌트 질문입니다. [10] 이안 2005.05.26 9152 273
10883 [re] 길이, 부피, 무게, 기타 단위 들 홈지기 2003.04.25 9623 263
10882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5417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