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30일 여행 18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Lower Antelope Canyon 과 Horseshoe Bend 를 구경하는 날입니다.


6시 30분 발코니로 나가서 일출을 기다립니다. 제 아내는 어제 밤 별을 봤는데, 한국 별보다 Monument Valley 별이 훨씬 크게 보였답니다.  여명이 밝아오기 시작합니다.  일출 시각이 7시 14분입니다.  9월 말에 더뷰호텔 발코니에서의 일출은 해가 Merrick Butte 에 가려서 해를 직접 볼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뷰트 뒷쪽이 환하게 밝아오는 장면도 좋았습니다.


DSC04102q.jpg


DSC04116q.jpg


DSC04118q.jpg


DSC04120q.jpg



Lower Antelope Canyon 투어를 11시로 예약해서, 9시 Monument Valley 를 출발합니다. 투어 30분 전까지 체크인을 하라는 엄명(?)을 받아서 10시 10분 Lower Antelope Canyon 에 도착했습니다 (시차 1시간 있습니다.) 투어티켓은 지난 4월 예매 ( Kens Tour, 성인2명 80 $ + 세금 4.8 $ + Navajo Permit 16 $ = 105.6 $) 하였습니다. 체크인 카운터는 건물내에 있는 게 아니라, 건물을 바라보고 건물 오른쪽 코너에 있습니다. 11시 투어팀이 대기실에 모였다가 다시 7~8명(?) 소그룹으로 나뉩니다. 여기서 소그룹별 가이드가 정해지고, 가이드를 따라 캐년 입구까지 갑니다. 여기서 또 30여분을 기다린 후에야 캐년으로 들어갑니다. 기다리는 동안 가이드로부터 여러 가지 얘기를 들었습니다. Navajo Nation 인구는 40만명인데 그중 25만명만 Navajo 국내에 살고 나머지 15만명은 외국에 살고,. Page 지역 강수량은 일년에 2인치이나, 캐년 상류에 폭우가 내려 캐년이 범람하면 매우 위험하다는 얘기도 듣고, Lower Antelope Canyon 방문자가 하루 1000명이라는 얘기도 들었습니다. 캐년 내부로 들어가니 관광객들은 사진 찍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가이드의 주 역할은 양치는 목동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지체되는 자기 팀원들을 빨리가자고 독촉하는 게 주 업무같습니다. 하기야 관광객들 하는대로 놔두면 한없이 지체되니 그럴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물이 만든 멋진 예술품을 보고, 12시 30분 다시 바깥세상으로 나왔습니다.


20190930_114950q.jpg


13시 Horseshoe Bend 주차장에 도착합니다. 주차비 10불을 냈고요. Horseshoe Bend 로 가는 길에는 사람이 많습니다. 길은 모래길이라 힘이 더 들었지요. 여기서도 시간과 물이 만든 엄청난 풍경을 보고 감탄을 했습니다. 젊은 사람들은 절벽끝에 서서 사진에 정신이 팔려있습니다.


DSC04174q.jpg


14시 30분 Page 시내 유명한 음식점에 왔는데, 음식을 종이접시에 주고, 포크와 나이프도 플라스틱 제품을 줍니다. 호텔 아침식사시에는 1회용 접시 포크, 나이프 종이컵, 플라스틱컵을 쓰는 것은 봤어도, 정식 음식점에서 종이접시에 음식을 제공하는 것은 제 평생 첫 경험이었습니다. 이 많은 쓰레기 어떻게 처리하는지 궁금합니다.


16시 숙소 ( Motel 6 Page, 116 USD/N ) 에 도착, 하루를 마감합니다.


17. monument valley - page.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0767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569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157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498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2] 아이리스 2016.02.16 618462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391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4553 2
10625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3362 2725
10624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9488 710
10623 샌디에고출발 오레건, 시애틀, 캐나다 록키거쳐 옐로우 스톤으로, 일정 문의드립니다 [4] cecil 2007.07.14 8734 585
10622 샌프란시스코-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5박 6일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6] 한대우 2008.02.13 8552 541
10621 자료 검색/ 게시판 글쓰기/ 사진 올기기/ 프린트... victor 2003.07.26 17219 506
10620 [re] 샌프란시스코 & Bay Area/ PCH (몬트레이, 산루이스오비스포/ 산타바바라) victor 2005.04.02 22520 492
10619 루트작성, 여행준비는 어떻게 하지? victor 2003.08.22 18721 430
10618 롱비치의 퍼시픽 수족관 (Aquarium of the Pacific) baby 2006.01.21 10706 427
10617 키드스페이스 어린이 박물관 (Kidspace Children's Museum) baby 2004.10.25 8054 427
10616 12.25 - 1.6 미국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5] 퍼스트 2007.12.07 4899 391
10615 서부 여행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스맥보 2007.08.05 5294 387
10614 여행일정등 문의 시 유의사항 (Q&A) victor 2005.03.09 9536 383
10613 뉴스를 봤는데 데스벨리에서 한국인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네요 [7] 이선영 2006.08.20 6734 371
10612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4904 370
10611 MS street & trip 2007 사용후기 [12] 리메 2007.02.14 6657 353
10610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6703 348
10609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1] victor 2005.07.06 10912 345
10608 서부여행 좀 봐주세요 (샌프란시스코-몬터레이-요세미티) [14] 숙이 2007.06.22 7020 323
10607 [정보] 어린이 포함한 가족여행시 차량선택 [4] 연주맘 2007.08.29 7332 308
10606 [모임후기] 지금 몇 시 ??? [23] blue 2005.09.08 6103 284
10605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5369 282
10604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5860 279
10603 프라이스라인 차 렌트 질문입니다. [10] 이안 2005.05.26 8784 273
10602 [re] 길이, 부피, 무게, 기타 단위 들 홈지기 2003.04.25 9006 263
10601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5092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