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미국여행 컨텐츠가 모든것인 우리 홈페이지답게 코로나 바이러스가 미국을 덮친 이후 모든 것이 정지된 것 같습니다. 

취소패널티 때문에 끝까지 버티던 분들도 이제는 여행을 취소하고 있고

위약금 안돌려준다고 하던 업체들도 지금은 순순히(?) 환불을 해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여행이 우리 삶을 행복하게해주는 존재인 것은 맞지만 기본적인 일상생활이 이루어진다는 전제하에 가능한 일입니다. 


뒷짐지고 있던 미국의 상황이 심각해진지 이제 일주일쯤 되었는데 그때까지도 각 커뮤니티 질문란에

"국립공원은 사람이 적고 바깥이니 괜찮지 않을까요?"라는식의 문의들이 종종 올라오는 것을 보았었습니다.

그랜드캐년이나 자이언 국립공원처럼 셔틀버스를 운행하는 곳은 타인과의 접촉이 불가피하므로 내심 걱정이 되었는데 이런곳들 이제 운행 안합니다. 

현재 미국 거의 모든 도시가 여행은 물론이고 일상생활도 불편한 상태이고 각 국립공원들도 숙소나 시설들을 닫고 있습니다. 

어차피 여행이 불가능한 상태이니 각 장소들의 현재 상황 업데이트는 무의미하다 판단하므로 추가 언급은 안하겠습니다.

Antelope Canyon 투어 등 모든 것이 정지된 상태이니 당분간 미국내 여행은 보류하시길 바랍니다. 


당장 생계에 지장을 받는 분들이 아주 많고 세계 경제가 어떻게 돌아갈지 알 수 없는 이 시점에 여행 계획 세우는 것 소문내기 눈치 보이는 분들도 계시겠구요. 

어디 나가지도 못하고 집에 갇혀있는동안 과거 여행사진들 들여다보며 여행기라도 올리고 싶은데 배부른 소리 한다는 말 들을까봐 주저하는 분도 계실겁니다. 

그래도 집에 있으면서 먼(?) 미래의 여행을 꿈꾸는 분들 중에 궁금한 점 있으시면 언제라도 게시판에 질문해주시고

시간이 남는 틈을 타서 여행기 공유하고 싶은 분들도 마음껏 올려주세요.

당장 여행은 못가더라도 이런 생각하는 재미라도 있어야 즐거운 마음에 면역력이 올라가지 않겠어요. ^.^

그럼에도 불구하고 눈치 보여 질문 올릴 용기가 없는분들은 이메일로 물어보셔도 됩니다. (myrittie@gmail.com)


당장 여행은 포기하더라도 여름 이후 계획이 잡힌 분들은 설마? 혹시? 그때까지? 라는 생각에 고민이 많이 되실겁니다.

전문가도 예측이 힘든 지금 시점에 누가 자신있게 말할 수 있겠습니까만은

현지에 살고 있는 제가 보기에 이번 여름 여행까지는 포기를 하셔야 할 것 같구요. 

가을부터는? 모르겠습니다. =.= 저도 가을부터는 계획이 많은데 일단은 그냥 보고만 있습니다. 


뉴스에서 접하셨다시피 미국 여행하다 증상이 생기면 미국 병원을 가도 별로 해주는 것이 없습니다. 

우리나라처럼 즉시 검사하고 결과 받은 후 그다음 처치를 받는 것이 아니라 일단 타이레놀 먹으며 버티라는 것이 현실이므로 

한국에서 미국 여행 계획하는 분들은 웬만하면 코로나바이러스가 거의 잡힌 이후에 미국 여행을 떠나는 것을 권합니다. 



언젠가는 끝이 나겠지요. 


그때까지 우리 잘 버텨봅시다.


모두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아이리스 드림.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0898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30247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31568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2417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873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79639 2
10837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3594 2725
10836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9708 710
10835 샌디에고출발 오레건, 시애틀, 캐나다 록키거쳐 옐로우 스톤으로, 일정 문의드립니다 [4] cecil 2007.07.14 8909 585
10834 샌프란시스코-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5박 6일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6] 한대우 2008.02.13 8716 541
10833 자료 검색/ 게시판 글쓰기/ 사진 올기기/ 프린트... victor 2003.07.26 17544 506
10832 [re] 샌프란시스코 & Bay Area/ PCH (몬트레이, 산루이스오비스포/ 산타바바라) victor 2005.04.02 22900 492
10831 루트작성, 여행준비는 어떻게 하지? victor 2003.08.22 18889 430
10830 롱비치의 퍼시픽 수족관 (Aquarium of the Pacific) baby 2006.01.21 10925 427
10829 키드스페이스 어린이 박물관 (Kidspace Children's Museum) baby 2004.10.25 8216 427
10828 12.25 - 1.6 미국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5] 퍼스트 2007.12.07 5004 391
10827 서부 여행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스맥보 2007.08.05 5436 387
10826 여행일정등 문의 시 유의사항 (Q&A) victor 2005.03.09 9676 383
10825 뉴스를 봤는데 데스벨리에서 한국인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네요 [7] 이선영 2006.08.20 6885 371
10824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5205 370
10823 MS street & trip 2007 사용후기 [12] 리메 2007.02.14 6804 353
10822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6894 348
10821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1] victor 2005.07.06 11118 345
10820 서부여행 좀 봐주세요 (샌프란시스코-몬터레이-요세미티) [14] 숙이 2007.06.22 7219 323
10819 [정보] 어린이 포함한 가족여행시 차량선택 [4] 연주맘 2007.08.29 7485 308
10818 [모임후기] 지금 몇 시 ??? [23] blue 2005.09.08 6198 284
10817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5499 282
10816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5978 279
10815 프라이스라인 차 렌트 질문입니다. [10] 이안 2005.05.26 8916 273
10814 [re] 길이, 부피, 무게, 기타 단위 들 홈지기 2003.04.25 9292 263
10813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5212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