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정부말부터 시작되었던 초등 4학년을 위한 국립공원 연간패스제도가 아직 시행중입니다.(미국내 거주중이며 미국 초등학교를 다니는 학생들 대상) 트럼프 정부때 없애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아마 거기까지 신경쓸 겨를이 없었던 듯 싶군요. ㅎㅎ 어쨌든 매년 미국의 학기를 기준으로 9월부터 이듬해 8월 사이에 4학년인 아이들을 위한 무료패스 제도가 올해는 5학년까지 확대 시행된다고 합니다.(관련링크


지난 2020년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로 여행을 할 환경이 못되어 이 패스를 활용하지 못했을 그당시 4학년(지금은 5학년이 된) 학생들의 패스 기간을 1년 연장해주었습니다. 그러니까 5학년 무료패스는 매년 있는 것은 아니고 2021년 8월까지 한시적으로 시행이 되는 것입니다.


1. 2020년 가을부터 4학년이 된 학생들 가족은 4th Graders Pass를 받는 기존 홈페이지를 이용해 발급받으면 되고


2. 2020년 가을부터 5학년이 된 학생들 가족은 임시로 만들어진 5th Graders Pass 홈페이지를 방문해 나오는 PDF창에서

바코드가 있는 첫페이지를 출력하면 됩니다.


5th graders.jpg




4학년 5학년 각각 해당되는 페이지를 출력한 후 국립공원을 비롯한 연방정부 산하의 장소들을 방문할때 매표소에서 이 패스를 보여주면 됩니다. 경험한 분들의 말씀에 의하면 프린트한 종이를 보여주면 차량 안에 누가 4학년인지 레인저가 물어본다고 하더군요. 확인 후 4학년 전용 플라스틱 연간패스로 교환을 해준다고 합니다. 5학년을 위한 플라스틱패스도 발급하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아무튼 학년이 끝나는 2021년 8월 31일까지 4학년, 5학년 모두 무료 입장이 가능하니 잊지말고 출력해 가시길 바랍니다. 모바일버전이나 사진 등은 인정을 안하고 반드시 프린트 된 종이패스만 받는다고하니 가다가 뒤늦게 생각나면 어디 급히 들러서라도 출력을 꼭 하셔야합니다. ^^ 


※ 이 패스는 미국내에 거주하며 학교를 다니는 4학년, 5학년 대상이라 해외에서 미국여행 오는 분들은 4학년, 5학년 아이들이 있어도 해당이 안됩니다.



이 글을 읽은분들 중에 상당수는 "내 돈 내고 내가 사도 좋으니 제발 여행 좀 편하게 하는 날이 오면 좋겠다~~~~"라고 생각하셨을 것입니다.

저도 마찬가지구요. ㅠ.ㅠ

전쟁이 없는 - 적어도 제가 사는 곳에서는 - 평화로운 세상에 살고 있어 행운이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지금 상황도 전쟁과 다를바가 없는 듯 싶습니다. 

인류의 역사를 돌이켜보면 이런 시련은 돌고 돌았지요. 

지금까지 그래왔듯 슬기롭게 이겨내고 새로운 역사를 쓰게 될 것입니다. 

나중에 돌이켜보면서 그럴때가 있었었지...라는 이야기를 할 수 있도록 모두 몸 조심하시고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관광지 폐쇄, 락다운 소식 [4] 아이리스 2020.10.06 572 0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1153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7999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7823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7666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6308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6441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16796 2
11016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4494 2725
11015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10506 710
11014 샌디에고출발 오레건, 시애틀, 캐나다 록키거쳐 옐로우 스톤으로, 일정 문의드립니다 [4] cecil 2007.07.14 9655 585
11013 샌프란시스코-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5박 6일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6] 한대우 2008.02.13 9629 541
11012 자료 검색/ 게시판 글쓰기/ 사진 올기기/ 프린트... victor 2003.07.26 18329 506
11011 [re] 샌프란시스코 & Bay Area/ PCH (몬트레이, 산루이스오비스포/ 산타바바라) victor 2005.04.02 23998 492
11010 루트작성, 여행준비는 어떻게 하지? victor 2003.08.22 20077 430
11009 롱비치의 퍼시픽 수족관 (Aquarium of the Pacific) baby 2006.01.21 11796 427
11008 키드스페이스 어린이 박물관 (Kidspace Children's Museum) baby 2004.10.25 8970 427
11007 12.25 - 1.6 미국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5] 퍼스트 2007.12.07 5724 391
11006 서부 여행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스맥보 2007.08.05 6180 387
11005 여행일정등 문의 시 유의사항 (Q&A) victor 2005.03.09 10378 383
11004 뉴스를 봤는데 데스벨리에서 한국인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네요 [7] 이선영 2006.08.20 7660 371
11003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6327 370
11002 MS street & trip 2007 사용후기 [12] 리메 2007.02.14 7489 353
11001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7543 348
11000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1] victor 2005.07.06 11835 345
10999 서부여행 좀 봐주세요 (샌프란시스코-몬터레이-요세미티) [14] 숙이 2007.06.22 8057 323
10998 [정보] 어린이 포함한 가족여행시 차량선택 [4] 연주맘 2007.08.29 8153 308
10997 [모임후기] 지금 몇 시 ??? [23] blue 2005.09.08 6802 284
10996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6185 282
10995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6696 279
10994 프라이스라인 차 렌트 질문입니다. [10] 이안 2005.05.26 9851 273
10993 [re] 길이, 부피, 무게, 기타 단위 들 홈지기 2003.04.25 10222 263
10992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5918 26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