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우체국(안도현)

2003.01.02 22:21

green 조회 수:3622 추천:4

바다가 보이는 언덕위에 우체국이 있다
나는 며칠동안 그 마을에 머물면서
옛사랑이 살던 집을 두근거리며 쳐다보듯이 오래오래 우체국을 바라보았다
키작은 측백나무 울타리에 둘러싸인 우체국은
문앞에 붉은 우체통을 세워두고
하루내내 흐린 눈을 비비거나 귓밥을 파기 일쑤였다
우체국이 한마리 늙고 게으른 짐승처럼 보였으나
나는 곧 그 게으름을 이해할 수 있었다
내가 이곳에 오기 아주 오래 전부터
우체국은 아마 두 눈이 짓무르도록 수평선을  바라보았을 것이고
그리하여 귓속에 파도소리가 모래처럼 쌓였을 것이다
나는 세월에 대하여 말하지만 결코 세월을 탓하지는 않으리라
한번은 엽서를 부치러 우체국에 갔다가
줄지어 소풍가는 유치원 아이들을 만난적이 있다
내 어린시절에 그랬던 것처럼
우체통이 빨갛게 달아오른 능금같다고 생각하거나
편지를 받아먹는 도깨비라고 생각하는 소년이 있을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그러다가 소년의 코밑에 수염이 거뭇거뭇 돋을 때쯤이면
우체통에 대한 상상력은 끝나리라
부치지 못한 편지들
가슴속 주머니에 넣어두는 날도 있을 것이며
오지않는 편지를 혼자 기다리는 날이 많아질 뿐
사랑은 열망의 반대쪽에 있는 그림자 같은 것
그런 생각을 하다보면
삶이 때로 까닭도 없이 서러워진다
우체국에서 편지 한 장 써보지 않고
인생을 다 안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또 길에서 만난다면
나는 편지 봉투의 귀퉁이처럼 슬퍼질 것이다
바다가 문 닫을 시간이 되어 쓸쓸해지는 저물녘
퇴근을 서두르는 늙은 우체국장이 못마땅해 할지라도
나는 바닷가 우체국에서
만년필로 잉크냄새 나는 편지를 쓰고 싶어진다
내가 나에게 보내는 긴 편지를 쓰는 소년이 되고 싶어진다
나는 이세상에 살아 남기위해 사랑을 한게 아니었다고
나는 사랑을 하기 위해 살았다고
그리하여 한 모금의 따뜻한 국물같은 시를 그리워하였고
한 여자보다 한 여자와의 연애를 그리워하였고
그리고 맑고 차가운 술을 그리워하였다고
밤의 염전에서 소금같은 별들이 쏟아지면
바닷가 우체국이 보이는 여관방 창문에서 나는
느리게 느리게 굴러가다가 머물러야 할 곳이 어디인가를 아는
우체부의 자전거를 생각하고
이 세상의 모든 길이 우체국을 향해 모였다가
다시 갈래갈래 흩어져 산골짜기로도 가는 것을 생각하고
길은 해변의 벼랑 끝에서 끊기는 게 아니라
훌쩍 먼바다를 건너가기도 한다는 것을 생각한다
그리고 때로 외로울 때는
파도소리를 우표속게 그려 넣거나
수평선을 잡아당겼다가 놓았다가 하면서
나도 바닷가 우체국처럼 천천히 늙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쭈욱..소리를 내며 빨려 들어오는 잉크와 그 잉크를 만년필 끝으로 촉촉히 내어 흰 종이에 글쓰던 시절... 최고의 선물이 파카 만년필이던 시절. 그땐 참 편지도 많이 쓰고 우체국도 자주 가고 그랬었죠. 긴긴 겨울이 주는 여유는 편지를 쓸 수있는 시간이 되어 주지 않을까요. 종이에 까맣게 배어나오는 잉크로 쓴 편지로 향기있는 겨울 나시길....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