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 여행 9 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Yellowstone NP 의 Madison 삼거리부터 Old Faithful 까지 구경할 계획입니다.  아침 8시 20분 호텔을 나서는데 날씨가 제법 쌀쌀합니다.  15번 고속도로와 20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올라가는데 기온이 점점 내려가 11시경 섭씨 5도까지 내려갔고, 비까지 부슬부슬 내립니다. 11시 20분 Yellowstone NP 의 서쪽입구에 도착하였습니다.  제가 출발 도착 시각을 적는 이유는 여행계획을 세우시는 분께 참고가 될 것 같아 적고 있습니다. 이미 국립공원 패스를 갖고 계신 분은 입구에서 맨 오른쪽 차선(국립공원 간판 있는 쪽)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이 줄이 급행 줄입니다. 다른 줄은 새로 패스를 사거나 입장료를 지불하느라 시간이 많이 걸리는 줄입니다.


12시 Whiskey Flat Picnic Area 에 도착하여 점심을 해결하고, 12시 30분 Grand Prismatic Spring 주차장에 도착하였는데, 비가 오는데도 주차장 100 미터 전부터 차가 밀립니다. 겨우 차를 주차시키고 빗속에 우산을 받고 Grand Prismatic Spring 둘레를 돕니다. 비가 와서 수증기가 가득하고 파란 온천이 보이지도 않습니다.


20190921_125041.jpg


대충 보고 13시10분 주차장을 출발했습니다. 당초 계획은 Grand Prismatic Spring 전망대를 갈 계획이었으나  날씨가 나빠 포기하고 Buiscuit Basin 을 들렀다가, 14시 Old Faithful Lodge 에 도착했습니다. 저는 Frontier Cabin with Bath 를 3 박 ( 189 USD/N ) 예약했습니다. 체크인 수속은 받아주는데 방 키는 16시 이후에 준다하여 Old Faithful Geyser 분출을 먼저 보기로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분출을 기다립니다. 예상 분출시각보다 약 5분 후 분출을 시작합니다. 장관입니다. 분출은 약 5분 정도 계속되었습니다.


16시 키를 받아 Cabin 을 찾아 갑니다. 방 크기가 매우 작습니다. 캐리어 2 개를 열어 놓을 자리가 없어 출입구를 봉쇄(?)하고 캐리어를 열었습니다. 또 한 가지 불편사항은 인터넷 환경이 안 좋은 점입니다. 출발 전에 미국 국립공원 지역에서 강하다는 광고를 보고 Verizon 포켓와이파이를 임차해 갔는데,  소용이 없습니다.  Geyser 분출을 기다리며 접속을 시도했으나 불통. 옆에 있던 현지인은 검색도 하고 통화도 하는데, 내 것은 불통입니다. 빌린 포켓와이파이가 저급기기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다음 날 새벽 5시 Cabin 에서 와이파이가 잡힙니다. 아마 사용자가 적은 시간대에만 잡히는 것으로 추정해 봅니다.  Cabin 에 묵은 3 일간 이 현상은 계속되었습니다. 저녁이나 밤에는 안 터지고 새벽에만 터졌습니다.  나중에 Grand Teton NP 의 Colter Bay Village 와 Grand Canyon NP 의 El Tovar Hotel 에서도 유사한 현상이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국립공원내 숙소에서 이렇게 인터넷 환경이 안 좋은 것은 쉽게 이해가 안 됩니다.  바깥 세상 일은 잠시 잊고 자연경관만 즐기라는 깊은 뜻이 있는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제가 차후 다시 미국 서부 국립공원을 방문한다면, 포켓와이파이를 임차하거나, 유심을 바꿔 끼는 일을 하지 않고, 국립공원에서는 자연만 즐기고 시내 호텔에서는 호텔 와이파이를 쓸 생각입니다. 귀국해서 임대업자에게 불만사항을 얘기했더니, 현지통신사와 연락을 한 뒤 불통된 일 수 만큼 임대료를 환불해 주었습니다. 우리 나라도 많이 좋아졌습니다.


8. pocatello - old faithful.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4255 0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607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8508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298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1712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4955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204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4625 2
253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5 - Maroon Lake 단풍, 항공권 [4] file 구리 2019.11.03 888 1
253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4 - 내비, 운전, Yampah Spa [2] file 구리 2019.11.02 853 1
253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3 - Teton Village, 식사 [3] file 구리 2019.11.01 799 1
253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2 - Grand Teton, 팁 [2] file 구리 2019.10.31 868 1
2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1 - Lower Loop, Yellowstone 숙소와 동선 [5] file 구리 2019.10.29 738 0
2533 60대 초반 부부의 서부여행 결과 소개(유첨화일 참조. word or pdf) [3] file WIKIRI 2019.10.29 617 0
253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0 - Yellowstone Upper Loop [2] file 구리 2019.10.28 721 0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9 - Yellowstone Old Faithful, 와이파이 [2] file 구리 2019.10.24 951 1
253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872 1
2529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32 1
2528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3/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73 1
2527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2/4 [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973 1
2526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1/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897 1
252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7 - Salt Lake City [2] file 구리 2019.10.22 830 0
252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6 - Canyonlands NP [2] file 구리 2019.10.21 728 1
252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5 - Arches NP [6] file 구리 2019.10.20 820 1
2522 환상적인 Big Bend National Park 빅밴드국립공원 (20101018, Fri) [2] file 상추사랑 2019.10.20 1080 1
2521 미서부 초보 자동차 여행 경험담 (초보님들은 도움 되실듯^^) [8] 여릭 2019.10.20 1454 1
2520 10월초 LA인아웃 그랜드서클 후기입니다 [3] 손을펴라 2019.10.20 936 1
251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4 - Capitol Reef, 렌터카 [5] file 구리 2019.10.19 819 2
251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3 - Zion, Bryce Canyon, 숙소 [2] file 구리 2019.10.18 991 1
251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 - 준비 [2] file 구리 2019.10.16 916 1
251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 - 일정 [3] file 구리 2019.10.14 1056 2
2515 60대 초반 부부의 요세미티 힘든 여행경험. [4] WIKIRI 2019.10.14 1097 1
2514 10월 옐로스톤 여행 간략 후기 남깁니다 - (1) [3] file exorbitant 2019.10.11 942 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