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5일 여행 13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Colorado 단풍 구경을 위해 이동하는 날입니다.


8시 Colter Bay Cabin 을 나와 Lakeshore Trail 을 약 한 시간동안 걸었습니다. 햇빛을 받은 Grand Teton 산군과 고요한 Jackson Lake 를 바라보며 어떻게 살아야 노년을 행복하게 보낼까 ? 생각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DSC03926.JPG


9시 10분 Oxbow Bend 를 다시 찾았습니다.  어제보다 바람이 없어 Grand Teton 산군이 Snake River 에 제법 많이 투영됩니다.


DSC03956q.jpg


10시 30분 Teton Village 에 도착합니다.  여기는 Ski  Resort 인데 여름에도 산 정상까지 Tram ( 우리나라에서는 케이블카) 을 운행합니다. 높은 곳에서 전망을 보기 위해 이 곳을 찾아온 것입니다. Tram 은 15 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하루 요금은 성인 42불, 시니어 37불, 청소년 31불이며, 수직고도 1260미터를 10 분만에 올라갑니다. 산 정상은 해발 3185미터. 산 정상에는 눈이 쌓여있어 동네 유치원 아동들이 현장학습와서 눈썰매를 탑니다. 이 아동단체때문에 저는 30 분을 더 기다려야 했습니다. 한 번 올라갔다 오는데 37불은 좀 과하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하루 종일 스키를 탄다면 적정하다는 생각이 들겠지만요. 12시 20분 Teton Village 를 출발합니다.


20190925_114517q.jpg


 Jackson Square 의 Elk 뿔로 만든 문을  잠간 구경하고, 13시  점심식사를 위해 한식당 BAPP 에 도착했습니다. 소고기비빔밥 19불, 돼지고기볶음밥 11불, 조그마한 간장종지에 담은 김치가 2.5불.  제 느낌상 미국화된 한식당입니다. 주인인지 종업원인지 한국말을 전혀 못 합니다. 좋은 점수는 못 주겠네요.


오늘은 여행중 저희의 식사문제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먼저 아침식사는 호텔에서 제공하는 조식을 먹었습니다. 호텔예약시 조식을 제공하는 호텔과 방에 냉장고와 전자레인지가 있는 호텔을 예약했습니다. 그 것도 조식이 좋다는 평이 많은 호텔을 골랐지요. 점심은 국립공원내에서 도시락으로 해결하거나 식당에서 사  먹었습니다. 도시락 준비에 유용했던 것 두 가지를 말씀드립니다. 첫째 보냉가방입니다. 우리 나라 백화점에서 명절선물(정육)포장배송시에 사용했던 소프트한 가방을 갖고 갔습니다. 호텔에서 얼음을 지퍼백에 넣어 보냉가방 아래에 넣고, 샌드위치재료(햄 치즈 야채) 와 과일, 우유, 요구르트 등을 넣어가지고 다녔습니다.  늦은 오후 숙소에 돌아가서 확인해보면, 얼음이 반절도 녹지 않았습니다.  두번째는 건조미역국과 건조된장국입니다. 호텔에서 소형 보온병에 넣어온 뜨거운 물에 건조 미역국 덩어리나 건조 된장국 덩어리를 넣어 2 분만 기다리면 훌륭한 미역국과 된장국이 됩니다. 샌드위치, 우유, 미역국이나 된장국, 과일과 요구르트. 국립공원내 피크닉에리어에서는 훌륭한 점심입니다. 저녁식사는 즉석밥과 즉석국(비비고) 등 한식으로 많이 해결했습니다. 저는 이번 여행에서 처음으로 햇반과 즉석국 제품을 먹어봤는데, 참 편리하더군요. 맛도 좋고요.


14시 10분 오늘의 숙소 Rock Springs  의 Clarion Hotel ( 97 USD/N  호텔조식 보통) 을 향해 출발했습니다.  숙소 도착은 17시.


12. grand teton - rock springs.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4301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9989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824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30342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22686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755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78370 2
2603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3533 2725
2602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9649 710
2601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5132 370
2600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6825 348
2599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5467 282
2598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5946 279
2597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5166 262
2596 겨울의 데쓰밸리 그리고 라스베가스 [6] 루시남 2006.11.28 5636 239
2595 21박 22일간의 서부여행 [1] lunar 2007.09.01 5961 236
2594 여행5일차 : 샌프란시스코 [1] jbp007 2005.07.29 3861 222
2593 <질문> 멘도시노와 포트 브래그의 자연산 전복 ? [3] 리메 2007.06.14 4852 219
2592 꼬맹이와 , RED WOODS NATIONAL PARK 다녀오기... [6] jasmine 2007.07.10 4108 217
2591 미국여행의 허와실..그 체험(2/2) [11] 바기오 2006.10.22 6302 211
2590 생 초짜의 아직 시작도 하지 않은 미국 서부 여행기 1 (10월 3일부터 시작하려고 합니다) [4] 엉아 2007.08.29 3394 208
2589 [re] 10박 11일 미서부 여행 가이드 ② - 세부일정 victor 2005.08.21 9341 203
2588 사진으로 가보는 blue네 여행이야기-8편(Blue Lake,Tahoe Lake...day2) [13] blue 2006.10.23 4862 199
2587 무작정 서부여행 1탄 (렌트카) [3] 황기성 2007.08.13 6035 196
2586 캐나다 밴쿠버에서 도둑과 맞짱을...(경험담) [7] Juni 2005.03.08 7836 196
2585 30일간 미국여행기 (7)- Durango- MesarVerde-4States Cornes-Monument Valley-Flagstaff-Sedona-Laughlin-LA-ParmSpring-San Diego- San Jose [2] LOVE 2004.09.13 4348 196
2584 정숙희기자의 킹스캐년 여행기 [3] Juni 2005.06.10 8270 184
2583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 출발! Michigan에서 South Dakota까지! [8] file Chris 2007.09.03 9813 182
2582 늦게나마 여행기를 올립니다. [1] 김유정 2007.03.15 5240 176
2581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5일차) [7] chally 2006.08.24 4403 175
2580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1 Capitol Reef, 그리고 Bryce Canyon! [10] file Chris 2007.09.28 9037 174
2579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6 Yellowstone 국립공원 (2부) [10] file Chris 2007.09.14 7141 17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