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6일 여행 14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Rock Springs 에서 Colorado 주  Glenwood Springs 까지 280 마일을 이동한 후 휴식하는 날입니다.  8시 10분 숙소를 나서서 US 191 - US 40 - CO 64 - CO 13- I 70 을 따라 14시40분 Glenwood Springs 에 있는 Yampah Spa 에 도착했습니다. 도중에 Flaming George Dam 과 Kenny Reservoir 에서 잠간씩 휴식도 취하고 점심도 해결했습니다.


오늘은 내비와 운전에 대하여 말씀드리겠습니다. 준비한 내비는 구글 오프라인지도와 몇 년전에 구입한 Sygic 입니다. Las Vegas 도착 첫 날 구글 오프라인지도가 길찾기에 실패한 경험이 있었으나, 그 다음 날부터 귀국할 때까지 구글오프라인지도의 길찾기 기능은 완벽했습니다. 미국 가기 전 방문할 모든 장소를 별표로 마크해 놓고  10장의 작은 지도로 다운로드해 갔습니다. 정말 완벽하게 목적지를 안내했습니다.


미국내 운전은 몇 번 경험했었고, 여행 떠나기 전에 유튜브에서 미국 자동차 운전 동영상도 몇 편 보고갔습니다만, 처음에는 긴장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곧 익숙하게 되어 큰 문제없이 자동차를 운전하고 다녔습니다. 아내와 1~2시간 간격으로 교대로 운전 하였고, 주유는 연료 레벨이 반절로 떨어지면 바로 보충했습니다. 미국 운전시스템중에서 우리 나라에 도입을 하면 좋겠다고 생각되는 것은 " STOP " 사인입니다. 교차로나 삼거리 등에서 눈치 안 봐도 되고, 골목길에서 차가 갑자기 튀어나올 염려도 안 하게 되니까요. 또 한가지 미국 사람들의 합리적 운전 매너입니다. 사례를 들어 설명하겠습니다. 저는 Yellowstone 구경하는 도중에 Norris Geyser 구경을 마치고 Old Faithful 숙소로 가던 중 Madison 삼거리에 도착했습니다. 제 앞에 차량 4 대가 정차해 있었고, Old Faithful 쪽에서 West Yellowstone 족으로 좌회전하려는 차량이 3대 있었습니다. 제가 목격한 것은 한 쪽 차량들이 꼬리를 물고 진행하지 않고, 한 대씩 교대로 진행하는 것이었습니다. 보기 좋았습니다.


운전피로를 풀기위해 Yampah Spa 에 갔습니다. 동굴온천 ( Vapor Cave) 입니다. 미국 원주민시대부터 사용해온 온천이랍니다. 입장료는 17불이며, 수건은 제공합니다. 수영복과 옷장용 쿼터 1 개는 챙겨가야합니다.  동굴 내부 온도는 화씨 110도 ( 섭씨 43도 )로 습기가 가득합니다. 10~15분 동굴에 있다가 외부에 가서 휴식한 후 다시 동굴로 들어오는 것을 3~4 회 반복하며 피로를 풀었습니다. 그날 저녁 깊은 잠을 잤습니다. 동굴온천의 효과를 톡톡히 본 것이지요. 색다른 온천 경험이었습니다.


숙소는 Glenwood Springs Inn ( 99 USD/N, 호텔조식 보통) 이었습니다.


13. rock springs - glenwood springs.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4255 0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6072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8508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298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1713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4955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204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4625 2
253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5 - Maroon Lake 단풍, 항공권 [4] file 구리 2019.11.03 888 1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4 - 내비, 운전, Yampah Spa [2] file 구리 2019.11.02 854 1
253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3 - Teton Village, 식사 [3] file 구리 2019.11.01 799 1
253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2 - Grand Teton, 팁 [2] file 구리 2019.10.31 868 1
2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1 - Lower Loop, Yellowstone 숙소와 동선 [5] file 구리 2019.10.29 738 0
2533 60대 초반 부부의 서부여행 결과 소개(유첨화일 참조. word or pdf) [3] file WIKIRI 2019.10.29 617 0
253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0 - Yellowstone Upper Loop [2] file 구리 2019.10.28 721 0
253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9 - Yellowstone Old Faithful, 와이파이 [2] file 구리 2019.10.24 951 1
253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872 1
2529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32 1
2528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3/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73 1
2527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2/4 [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973 1
2526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1/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897 1
252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7 - Salt Lake City [2] file 구리 2019.10.22 830 0
252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6 - Canyonlands NP [2] file 구리 2019.10.21 728 1
252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5 - Arches NP [6] file 구리 2019.10.20 820 1
2522 환상적인 Big Bend National Park 빅밴드국립공원 (20101018, Fri) [2] file 상추사랑 2019.10.20 1080 1
2521 미서부 초보 자동차 여행 경험담 (초보님들은 도움 되실듯^^) [8] 여릭 2019.10.20 1454 1
2520 10월초 LA인아웃 그랜드서클 후기입니다 [3] 손을펴라 2019.10.20 936 1
251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4 - Capitol Reef, 렌터카 [5] file 구리 2019.10.19 819 2
251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3 - Zion, Bryce Canyon, 숙소 [2] file 구리 2019.10.18 991 1
251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 - 준비 [2] file 구리 2019.10.16 916 1
251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 - 일정 [3] file 구리 2019.10.14 1056 2
2515 60대 초반 부부의 요세미티 힘든 여행경험. [4] WIKIRI 2019.10.14 1097 1
2514 10월 옐로스톤 여행 간략 후기 남깁니다 - (1) [3] file exorbitant 2019.10.11 942 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