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7일 여행 15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Aspen 의 Maroon Lake 에 가서 단풍구경하는 날입니다.


8시 숙소를 출발하여 9시 20분 Maroon Lake 행 셔틀버스를 타는 Aspen Highlands 주차장에 도착했습니다.  셔틀버스 티켓을 Four Mountain Sports 라는 가게에서 구매(성인 왕복8불, 6세~16세 왕복 6불, >65 왕복 6불) 하여 9시 35분발 버스에 승차했습니다. 버스는 15분 간격으로 운행합니다. (www. rfta.com/routes/maroon-bells).  운전기사 말에 의하면 성수기 이른 아침 7시 혹은 8시 이전에는 승용차 운행이 허용되나, 이마저 주차장 사정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고 합니다. 10시에 Maroon Lake 에 도착하였습니다. Aspen 나무의 단풍은 약 50 %정도 노랗게 물들었습니다.


DSC04001q.jpg


이 정도 단풍을 본 것도 고맙게 생각했습니다. 거의 1년전에 일정을 확정했으니까요. 아이리스님 말씀에 의하면 올해 콜로라도 단풍은 예년보다 1 주일 정도 늦는다고 했습니다. 짧은 Trail 하나 하기로하고, Scenic Loop Trail 로 접어들었습니다. Aspen 숲길이 싱그럽습니다.


20190927_100610q.jpg


20190927_110251q.jpg



12시 30분 셔틀버스를 타고 산을 내려갑니다.  13시 주차비 15불을 무인정산기에서 신용카드로 지불하고 Aspen Highlands 를 출발하여 오늘의 숙소가 있는 Montrose 로 향합니다. 해발 8775 피트의 McClure Pass 를 넘어 16시 숙소 ( Stay Wise Inn , 108 USD/N, 호텔조식 보통)에 도착했습니다.


오늘은 저의 항공권 발권 얘기를 하겠습니다. 비행시간이 짧고  Legroom 이 넓은 대한항공 직항편을 타기로 정했습니다. 항공권은 19주 전에 구입하는 게  가장 싸다는 신문기사를 보고, 19 주 전에 인천에서 Las Vegas 왕복항공권을  105 만원에 발권하였습니다. 그 이후 가격을 안 보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다는 말을 믿고, 쳐다보지도 안 했었는데, 출발 9 주 전 궁금해서 검색해보니, 같은 항공편이 92 만원으로 나옵니다.  여행사와 항공사의 취소수수료 6 만원을 지불하고, 92 만원에 재발권하였습니다. 신문 기사는 과거 통계일 뿐이고, 항공사는 수익을 극대화하기위해, 수시로 가격을 조정하는 것 같습니다.  재발권 이틀 후, 다시 검색했더니 114 만원에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5 주 전에는 91만원에 팔고 있었습니다. 최적 구매시기는 참 알 수가 없습니다.  탑승해보니 빈 자리가 많았습니다.


14. glenwood springs - montrose.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4014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964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782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995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2233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7227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78059 2
2552 미국 서부 여행기 - 4/5 그랜드캐년 노스림 [1] file 뭉뭉아빠 2019.11.25 424 1
2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586 1
255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466 1
254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394 0
2548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503 2
2547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588 2
254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454 1
2545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320 2
2544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342 0
254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353 1
2542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509 2
254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440 1
2540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 여행 – 1 (개요) [4] white 2019.11.06 465 1
253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6 - Million Dollar Highway, Mesa Verde NP [4] file 구리 2019.11.05 323 1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5 - Maroon Lake 단풍, 항공권 [4] file 구리 2019.11.03 372 1
253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4 - 내비, 운전, Yampah Spa [2] file 구리 2019.11.02 378 1
253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3 - Teton Village, 식사 [3] file 구리 2019.11.01 383 1
253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2 - Grand Teton, 팁 [2] file 구리 2019.10.31 459 1
2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1 - Lower Loop, Yellowstone 숙소와 동선 [5] file 구리 2019.10.29 396 0
2533 60대 초반 부부의 서부여행 결과 소개(유첨화일 참조. word or pdf) [3] file WIKIRI 2019.10.29 318 0
253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0 - Yellowstone Upper Loop [2] file 구리 2019.10.28 299 0
253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9 - Yellowstone Old Faithful, 와이파이 [2] file 구리 2019.10.24 529 1
253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489 1
2529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417 1
2528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3/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508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