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8일 여행 16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Million Dollar Highway 와 Mesa Verde 국립공원을 구경한 날입니다.


8시 Montrose  숙소를 출발하여 8시 50분에 CO 62 번 도로의 Dallas Divide 에 도착했습니다. 이 곳도 단풍이 유명하여 많은 사진 애호가들이 찾는 장소입니다.


DSC04011q.jpg


9시 10분 Dallas Divide 를 출발하여 Ouray 를 지나면서 Million Dollar Highway로 접어 듭니다. 오른쪽은 천길 낭떠러지입니다.


DSC04022q.jpg


낭떠러지 길 끝에 Crystal Lake 가 오른쪽에 나타나고, Aspen 단풍이 화려한 자태를 뽐냅니다.


DSC04029q.jpg


10시 30분 Red Mountain Pass 를 통과합니다. 해발 11,018 피트 ( 3,358 미터)이며,  금광석 마차가 1878년 이 고개를 처음 넘어갔다는 표지판이 서있습니다. 11시 Silverton 에 도착하여 차로 한 바퀴 돌면서 동네 구경을 했습니다. 옛날 은광석 캐던 도시인데 지금은 관광으로 살아가는 마을같습니다. 작은 시골 동네입니다. 11시 40분 Andrews Lake 에 도착, 점심을 해결합니다. 이제 Mesa Verde NP 의 Visitor Center 로 가서, 다음날 9시 Cliff  Palace  투어티켓을 구매해야 합니다. 계속 내려가는 길인데 단풍이 참 좋습니다.


DSC04035q.jpg


Mesa Verde NP 는 자연을 보호하는 국립공원이 아니고, 미국 원주민 Pueblo 부족의 주거지 유적을 보호하는 공원입니다. 14시 Mesa Verde NP 의 Visitor Center  에 도착하여 다음날 9시 Cliff Palace 가이드투어티켓을 사고싶다고 말하자, 9시 티켓은 모두 팔렸고 살 수 있는 가장 빠른 투어는 13시라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13시 투어를 참여하면 전체 일정에 차질이 생긴다." 고 하자, 레인저는 "셀프투어를 하라." 고 권했다. 가까이 가서 자세한 설명은 못 듣지만,  Palace 구조는 충분히 볼 수 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이 가이드투어 티켓은 인터넷에서 팔지 않고, 현장 ( 이틀 전부터 Visitor Center, Chapin Mesa Museum 과 Durango Welcome Center 에서 5 불에 판매) 에서만 팔기때문에, 일반 여행객은 투어티켓 구입하기가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다른 대안이 없어, 당일 셀프투어를 하기로 계획을 변경하고 Cliff Palace 로 향했습니다.


DSC04045q.jpg


13세기 중반 Pueblo 원주민들이 이 절벽밑에 사암을 깍아 만든 벽돌로 집을 짓고 살았답니다. 우리 나라는 고려시대입니다. 설명포스터에 석기시대의 생활을 한 것으로 설명이 붙어있습니다. 이 부족은 그 후 흔적도 없이 사라졌는데, 그 이유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다른 박물관에서 들은 얘기는 " 가뭄이 심하여 (당시 나무의 나이테를 연구한 결과) 다른 곳으로 이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18시 Cortez 숙소 ( Super 8 , 83 USD/N, 호텔조식 보통) 에 도착했습니다.


15. montrose - cortez.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4253 0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6059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85073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297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1683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49534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203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4610 2
2563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3 (5-8일차) 옐로스톤 & 티톤 file white 2020.01.14 587 1
2562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여행기(2019.9.15-10.10)- 2(1-4일차) file white 2020.01.11 518 1
2561 2박3일 12/17~19 그랜드서클 후기 [3] file 찐쭌파파 2020.01.04 794 1
2560 119일동안의 북미 가족여행 후기 올립니다.(스크롤 매우 압박주의) [6] file 소정민 2020.01.01 871 2
2559 12월 중순말 Grand Circle 여행 후기 (9박 10일) [5] 미국고고씽 2020.01.01 710 2
2558 미서부 (California, Oregon, Washington) + Canada 여행_Day 8-10 (끝) [2] file 미국고고씽 2019.12.30 485 1
2557 2020 병수 아빠의 미 서부 여행 Prologue [1] 테너민 2019.12.28 642 0
2556 여행초보 부부의 그랜드써클 후기 (도움을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6] 나도간다그랜드캐년 2019.12.18 845 2
2555 여행 초보 가족의 3박 4일 2천마일 캐년 자동차 여행기 [2] file carolle 2019.12.12 1023 0
2554 미국 서부 여행기 - 5/5 자이언 국립공원 [3] file 뭉뭉아빠 2019.12.07 699 2
2553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웨스트림 [7] file 부털이 2019.12.06 638 2
2552 미국 서부 여행기 - 4/5 그랜드캐년 노스림 [1] file 뭉뭉아빠 2019.11.25 864 1
2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1002 1
255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892 1
254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814 0
2548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886 2
2547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995 2
254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992 1
2545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635 2
2544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815 0
254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802 1
2542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991 2
254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909 1
2540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 여행 – 1 (개요) [4] white 2019.11.06 916 1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6 - Million Dollar Highway, Mesa Verde NP [4] file 구리 2019.11.05 756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