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많이 다녀봤음에도 또 다시 어딘가 새로갈 때면, 늘 걱정이 많은데

이번에 이곳에서 많은도움 받고 잘 준비하여 다녀왔습니다.

몇번에 걸쳐서 계획을 세우고 이곳에 와서 조언을 구할 때마다

상세하게 답변해 주신 덕분에 도움이 많이 되었어요. 감사합니다!


다녀온 친구와 함께 유튜브와 블로그에 여행기를 정리하고 있는데

종종 여기에도 남겨서, 또 준비하시는 분들께 작은 도움 드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1차여행은 / 네명이 (서부 캐년위주) 8박9일 


라스베가스in-자이언캐년(내로우)-브라이스캐년(뷰포인트)-모압-아처스국립공원

-아일랜드인더스카이-모뉴먼트밸리-앤털로프캐년-홀스슈벤드-마블캐년-그랜드캐년노스림

- 라스베가스-모하비-LA도착


2차여행은  며칠 쉬었다가 다른 멤버로 변경하여 / 다섯명이 (서부 해안도로-요세미티) 6박7일


LA출발-산타바바라-솔뱅-피스모-산루이스오비스포-모로베이-산시메온

-빅서-17드라이브-압토스-산호(실리콘밸리)-스탠퍼드-샌프란시스코-나파밸리

-요세미티-티오가패스-맘모스레이크스-인요국유림-데스밸리-LA도착


이렇게 돌았습니다.


두 여행이 확실히 차이가 있었어요.


사실 가기전에는 첫번째 여행은 너무 사막같고 삭막한 풍경만 있으려나 했었고

오히려 해안도로와 요세미티를 더 기대했었는데, 

정작.. 자이언, 브라이스, 그랜드캐년.. 삭막하지도 않고 시시각각 변하는 창밖풍경에

감탄하고, 각 국립공원에서 트래킹하며 감탄하고.. 그렇게 둘러보고나니 

오히려 기대했던 해안도로는 조금 지루한면이 있었습니다. (취향차이이긴 하겠지만요^^)

(그래도 너무너무 좋았습니다!)


아마 두 여행의 순서가 달랐다면 둘다 엄청나게 감탄하며 여행했을거 같아요.



아래는 첫번째 여행의 정산내역입니다 :)


KakaoTalk_20191110_020432908.png




카드로 쓴 돈만 적혀있고, 비어있는 "식비, 마트, 예비비" 는

여행 첫날 걷어서 공동으로 사용했는데 총 여행기간동안 1인당 250달러정도 들었습니다.

(로드트립이다보니 생각보다 제대로 된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일이 많지 않아서 경비가 많이 줄었어요.)

그렇게 항공료를 제외하고 1인당, 약 1200달러 정도 들었네요. 



아래는 사진 몇장과 유튜브 영상도 함께 올려요 :)

자이언캐년, 브라이스캐년 별사진, 모뉴먼트밸리, 앤텔로프캐년입니다.



2019 자이언캐년_045.JPG


2019 자이언캐년_155.JPG


2019 자이언캐년_041.JPG


2019 자이언캐년_188.JPG


2019 자이언캐년_182.JPG


2019 자이언캐년_280.JPG


DSC00689.JPG


DSC00729.JPG


DSC00736.JPG


DSC01297.JPG


DSC01440.JPG


DSC01446.JPG


SAN04963.JPG


앤텔로프로어캐년_01628.JPG


앤텔로프로어캐년_01640.JPG




앞으로 시간될때마다 간단히 정보와 여행기를 남겨볼게요.

아래는 영상중에 브라이스캐년 영상입니다 :) 같이 간 친구들과의 기록용이긴 하지만 보실 분은 구경해주세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4302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999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8252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3034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2268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755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78370 2
2553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웨스트림 [7] file 부털이 2019.12.06 306 2
2552 미국 서부 여행기 - 4/5 그랜드캐년 노스림 [1] file 뭉뭉아빠 2019.11.25 436 1
2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589 1
255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477 1
254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405 0
2548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513 2
2547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598 2
254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460 1
2545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327 2
»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350 0
254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360 1
2542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519 2
254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446 1
2540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 여행 – 1 (개요) [4] white 2019.11.06 473 1
253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6 - Million Dollar Highway, Mesa Verde NP [4] file 구리 2019.11.05 326 1
253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5 - Maroon Lake 단풍, 항공권 [4] file 구리 2019.11.03 383 1
253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4 - 내비, 운전, Yampah Spa [2] file 구리 2019.11.02 383 1
253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3 - Teton Village, 식사 [3] file 구리 2019.11.01 395 1
253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2 - Grand Teton, 팁 [2] file 구리 2019.10.31 462 1
2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1 - Lower Loop, Yellowstone 숙소와 동선 [5] file 구리 2019.10.29 410 0
2533 60대 초반 부부의 서부여행 결과 소개(유첨화일 참조. word or pdf) [3] file WIKIRI 2019.10.29 329 0
253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0 - Yellowstone Upper Loop [2] file 구리 2019.10.28 309 0
253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9 - Yellowstone Old Faithful, 와이파이 [2] file 구리 2019.10.24 538 1
253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501 1
2529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420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