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일 여행 20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South Kaibab Trail 과 View Point 몇 곳을 구경할 계획입니다.


8시 30분 Village East 정류장에서 블루셔틀을 타고 비지터센터로 가서, 오렌지셔틀로 바꿔 타고 9시 10분 South Kaibab Trailhead 에 도착합니다. 버스에서 내리면 우측 3시 방향으로 가야 트레일이 나옵니다. 저는 도로를 건너 9시 방향으로 길을 잘 못 들어, 10여분 알바를 했지요.  지그재그 길을 계속 내려갑니다. 캐년의 속 살이 보입니다. 30여분 후 Ooh Aah Point 에 도착합니다. 풍광이 좋아서 우~아~ 하고 감탄해서, 이름을 Ooh Aah Point 라 지은 것 아닌가 ? 생각해 봅니다. Trail Head 에서 1.5 킬로미터이고, 고도차이는 230 미터입니다.


qwert.png


20191002_090654q.jpg


southkaibabtrailprofile.jpg


DSC04180q.jpg


10시 30분 다시 Trail Head 로 돌아와 셔틀을 타고 비지터센터에 도착하여, Mather Point 와 Yavapai Geological Museum 을 보고, 12시 Bright Angel Lodge 의 Arizona 식당에서 점심을 해결합니다. 위험한 곳까지 가서 사진을 찍고 구경하는 사람이 보입니다.


20191002_110823q.jpg



14시 서쪽 뷰포인트를 구경하기 위해 레드셔틀을 타고, Powell Point 에 내려, 걸어서 Hopi Point 로 갑니다.  다시 셔틀을 타고 Mohave Point 로 가서, 툭 터진 캐년 풍광을 즐깁니다. Mohave Point 에서는 콜로라도 강물이 보입니다. 그런데 North Rim 쪽에 산불이 나서 많은 연기가 하늘로 솟아 오릅니다.




DSC04187q.jpg


DSC04185q.jpg



Hermits Rest 까지 갔다가 다시 16시 30분 숙소로 돌아 왔습니다. 레드셔틀은 서쪽으로 갈 때는 모든 뷰포인트 정류장에 정차하지만, 동쪽으로 올 때는 Pima, Mohave, Powell Point 에만 정차합니다. 따라서 서쪽으로 가면서 보고 싶은 뷰 포인트에 내려서 구경하고, 숙소 귀환시에는  환승정류장까지 바로 오는 게 편리합니다.


오늘은 제가 묵은 숙소 El Tovar 에 대해 조금 말씀드리겠습니다. 제가 묵은 방은 하루밤에 242불을 낸 스탠다드룸이었는데, 저는 추천하지 못 하겠습니다. 이 호텔은 1903년부터 영업을 한 유서깊고 유명한 호텔이라 해서, 작년 10월 예약을 했는데, 방이 너무 좁습니다. 캐리어 두개를 펴려면 출입구를 봉쇄해야합니다. 또한 냉난방용 Fan 의 소음이 심하여 고통스러웠습니다. 프론트에 가서 "너무 시끄럽다." 고 불만을 표시하자, "미안하다." 라는 대답이 전부였습니다. 혹 이 호텔에 예약하려는 분께서는 다른 숙소를 알아보시는 것을 권합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4255 0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6072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8508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298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1714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4955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204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4626 2
2563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3 (5-8일차) 옐로스톤 & 티톤 file white 2020.01.14 587 1
2562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여행기(2019.9.15-10.10)- 2(1-4일차) file white 2020.01.11 519 1
2561 2박3일 12/17~19 그랜드서클 후기 [3] file 찐쭌파파 2020.01.04 794 1
2560 119일동안의 북미 가족여행 후기 올립니다.(스크롤 매우 압박주의) [6] file 소정민 2020.01.01 871 2
2559 12월 중순말 Grand Circle 여행 후기 (9박 10일) [5] 미국고고씽 2020.01.01 710 2
2558 미서부 (California, Oregon, Washington) + Canada 여행_Day 8-10 (끝) [2] file 미국고고씽 2019.12.30 485 1
2557 2020 병수 아빠의 미 서부 여행 Prologue [1] 테너민 2019.12.28 642 0
2556 여행초보 부부의 그랜드써클 후기 (도움을 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6] 나도간다그랜드캐년 2019.12.18 845 2
2555 여행 초보 가족의 3박 4일 2천마일 캐년 자동차 여행기 [2] file carolle 2019.12.12 1023 0
2554 미국 서부 여행기 - 5/5 자이언 국립공원 [3] file 뭉뭉아빠 2019.12.07 700 2
2553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웨스트림 [7] file 부털이 2019.12.06 639 2
2552 미국 서부 여행기 - 4/5 그랜드캐년 노스림 [1] file 뭉뭉아빠 2019.11.25 865 1
2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1003 1
255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893 1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815 0
2548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887 2
2547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995 2
254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993 1
2545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635 2
2544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815 0
254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802 1
2542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991 2
254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909 1
2540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의 미서부 여행 – 1 (개요) [4] white 2019.11.06 917 1
2539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6 - Million Dollar Highway, Mesa Verde NP [4] file 구리 2019.11.05 756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