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8 ~ Day 10: San Antonio & Austin, TX


 
이동 경로: Houston, TX -> San Antonio, TX -> Austin, TX (200 + 80 mile)

숙소: Austin 친구 집


샌 안토니오의 기온은 섭씨 30도를 약간 웃도는 정도라 아주 덥다고 할 수는 없었으나 습도가 매우 높았고, 우리 둘 다 며칠 동안 여행의 피로가 쌓여 많이 움직이기 힘든 상태였다. 어차피 오스틴의 친구 집을 가면서 잠시 들린 샌 안토니오에서 보낼 시간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river walk를 따라 간단히 둘러 보기로 하였다.


Alamo 근처에 차를 세우고 리버워크를 따라 옛 성당과 법원 건물들 있는 곳까지 천천히 걸어서 돌아보는 것인데, 중간에 점심 먹은 것까지 해서 약 3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었다. 본의 아니게 이 날이 메모리얼 데이 연휴였다. 맥시코로부터 택사스 독립을 위해 목숨 받쳐 싸운 사람들의 성지로 알려진 Alamo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로 더운 여름에도 줄을 한참 서서 들어가야 했다. 주차도 쉽게 할 수 없었고, 간신히 $15을 내고 visitor center 주변에 차를 세웠다. (나중에 알았지만, 성당 또는 시청쪽에 차를 세우고 반대 루트로 리버 워크를 돌면 주차비를 훨씬 절약할 수 있다. 주차장과 길도 훨씬 덜 복잡하고, 코인 주차 공간도 많고..)


루이지애나만큼 택사스의 역사도 미국 역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맥시코에서 독립하여 택사스 공화국을 세우고 주민 투표를 통해 미국의 한 주로 병합). 기대했던 것보다는 알라모 내부가 이런 것들을 전시하는데 있어 부족한게 많아 실망스러웠지만, 당시 알라모 미션을 중심으로 맥시코에 항거하여 전쟁을 치루고 결국 독립하여 택사스 공화국을 만든 노고는 느껴졌다. 알라모는 미션 건물과 그 주변의 정원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성당 내부의 전시물은 별로 없어서 20-30분이면 충분하고, 정원은 넓지만 꼭 모두 둘러볼 필요는 없어 보인다.

 


IMG_7172.JPG

> 알라모 미션과 입장을 위한 줄
 

 
IMG_7174.JPG

> 알라모 정원의 나무


알라모를 둘러본 이후에는 리버워크를 통해 San Fernando 성당으로 향했다. 수심이 좀 깊은 청계천 같기도 했지만, 주변을 예쁘게 꾸며 놓아서 보기가 훨씬 좋았다. 덥고 습한 상태에서 걸어 다니려니 기분이 상쾌하지는 않았지만, 왠지 모를 의무감에 이 정도는 돌아봐야 할 것 같았다.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강에서 보트를 타며 설명을 들었으나, 우리는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며 축 늘어져 있었다. 별로 움직이지도 않았는데 왜 이렇게 지쳤는지...

 
IMG_7190.JPG

> 리버워크 보트 투어


 
IMG_7198.JPG

> 리버 워크 전경


샌 안토니오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오스틴에 있는 친구 집으로 갔다. 그런데 이게 왠일.. 다음 날 일어나서 주청사랑 몇 군데 관광을 할까 했더니 새벽부터 천둥 번개와 비가 무섭게 내리는 것이다. 관광은 포기하더라도 식량은 충전해야 했기 때문에 친구네와 함께 한인마트에 가서 반찬과 김, 참치 등을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마도 무리해서 여행하지 말고 하루 푹 쉬라고 하늘에서 비를 내리나 보다. 아무래도 체력이 약한 우리는 6일 관광하고 하루는 쉬어야 하나 보다.

관광 다 포기하고 집에 들어와서 쉬고 있는데 언제 그랬냐는 듯이 비가 그쳤다. 전망 좋은 카페 가서 맥주나 한 잔 하기로 하고 오아시스라는 카페로 갔다. 산을 한참 올라가니 카페가 하나 나오는데 경치가 무척이나 좋다. 음식 맛은 별로라지만, 차 한 잔 하기는 좋을 것 같다.



IMG_9413.jpg

> 오아시스 카페에서 바라 본 전망 1



 
IMG_9420.jpg

> 오아시스 카페에서 바라 본 전망 2


이렇게 샌 안토니오와 오스틴의 일정은 그리 많은 것을 하지 않은채로 지나가고, 이제 텍사스를 떠나 뉴멕시코로 향한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9년 5월 캘리포니아 Convict Lake Camping 계획 [9] 청산 2018.12.05 282 1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50392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3382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57086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65549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15267 2
9751 [스크랩 방법] 알려주세요 ... [1] new KIPPER 2018.12.18 17 0
9750 안녕하세요! 미국 서부 자동차여행 9박 10일 문의드립니다! [2] update 뽕자 2018.12.17 91 0
9749 티턴 - 솔트레이크 - 모압가는 경로 [3] update 이장 2018.12.17 83 0
9748 미국 서부 5박 6일 여행 관련 문의드립니다 [33] update 서부초봉 2018.12.16 193 0
9747 6/19~25일 6박 일정으로 버지니아에서 옐로스톤여행일정 [1] wai1976 2018.12.16 54 0
9746 1월 서부 여행 문의 드립니다(1/1 ~ 1/15). [6] DJP 2018.12.16 99 0
9745 1,2월에 미국 서부 여행 다녀오신분 조언구합니다! [4] fjpgoskah 2018.12.15 124 0
9744 내년 5월초 여행지 어디가 좋을까요? [4] GoldenAge 2018.12.14 135 0
9743 벨라지오 호텔 분수쇼 [8] Roadtrip 2018.12.14 188 2
9742 여러 일정들 보면서 계획해본 12월 여행일정 인데요. 조언 부탁드립니다. [2] 람이네 2018.12.14 129 0
9741 LA와 샌프란시스코 25일 여행준비 중 조언부탁드립니다. [2] 꼬알라 2018.12.13 92 0
9740 2019년 8월 그랜드서클 7일 일정을 짜보았습니다. 선배님들의 조언 부탁드립니다. [7] updatefile 대디라이프 2018.12.12 171 0
9739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지역 일정 문의드립니다. [4] kahn 2018.12.12 119 0
9738 2019년2월중 미서부 14박16일 일정 줄리 2018.12.12 80 0
9737 옐로우스톤 언제 며칠 일정이 좋을까요? [5] update GoldenAge 2018.12.12 157 0
9736 이번주 토, 일요일 라스베가스에서 그랜드캐년으로 떠나는데요,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Lala 2018.12.11 127 0
9735 2019년 6월 5~14 로 서부 여행을 계획해 보려 합니다(왕초보 입니다)도와주세요 [11] 슈가베어 2018.12.11 141 0
9734 1월 초 여행일정 문의 (LA, 샌디에고, 피닉스, 세도나) [5] 준영아빠 2018.12.08 212 0
9733 반갑습니다 12월말 LA 렌트카로 여행일정 부탁 드립니다 [4] 시드니꼬마 2018.12.08 188 0
9732 팜스프링스 에어리얼 트램은 예약을 해야하나요? [4] 희망찬정 2018.12.07 147 0
9731 부모님과 함께하는 11박 12일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10] James11 2018.12.07 326 0
9730 2020년 미국여행 일정을 미리 준비해 봅니다. [2] 이장 2018.12.06 162 0
9729 [12/22~1/1] 라스베가스-LA-샌프란시스코 일정 [6] 용만아찌 2018.12.06 182 0
9728 한겨울(2019년 1월말~2월초) 그랜드써클 여행 스케쥴에 대해서 조언 부탁드리겠습니다. [2] 천하태평 2018.12.05 220 0
9727 서부 여행 계획 정보 부탁드립니다. [2] 뷰리 2018.12.05 151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