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8 ~ Day 10: San Antonio & Austin, TX


 
이동 경로: Houston, TX -> San Antonio, TX -> Austin, TX (200 + 80 mile)

숙소: Austin 친구 집


샌 안토니오의 기온은 섭씨 30도를 약간 웃도는 정도라 아주 덥다고 할 수는 없었으나 습도가 매우 높았고, 우리 둘 다 며칠 동안 여행의 피로가 쌓여 많이 움직이기 힘든 상태였다. 어차피 오스틴의 친구 집을 가면서 잠시 들린 샌 안토니오에서 보낼 시간이 많지 않았기 때문에 river walk를 따라 간단히 둘러 보기로 하였다.


Alamo 근처에 차를 세우고 리버워크를 따라 옛 성당과 법원 건물들 있는 곳까지 천천히 걸어서 돌아보는 것인데, 중간에 점심 먹은 것까지 해서 약 3시간 정도가 소요되었다. 그런데 문제가 하나 있었다. 본의 아니게 이 날이 메모리얼 데이 연휴였다. 맥시코로부터 택사스 독립을 위해 목숨 받쳐 싸운 사람들의 성지로 알려진 Alamo는 많은 관광객들의 발길로 더운 여름에도 줄을 한참 서서 들어가야 했다. 주차도 쉽게 할 수 없었고, 간신히 $15을 내고 visitor center 주변에 차를 세웠다. (나중에 알았지만, 성당 또는 시청쪽에 차를 세우고 반대 루트로 리버 워크를 돌면 주차비를 훨씬 절약할 수 있다. 주차장과 길도 훨씬 덜 복잡하고, 코인 주차 공간도 많고..)


루이지애나만큼 택사스의 역사도 미국 역사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맥시코에서 독립하여 택사스 공화국을 세우고 주민 투표를 통해 미국의 한 주로 병합). 기대했던 것보다는 알라모 내부가 이런 것들을 전시하는데 있어 부족한게 많아 실망스러웠지만, 당시 알라모 미션을 중심으로 맥시코에 항거하여 전쟁을 치루고 결국 독립하여 택사스 공화국을 만든 노고는 느껴졌다. 알라모는 미션 건물과 그 주변의 정원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성당 내부의 전시물은 별로 없어서 20-30분이면 충분하고, 정원은 넓지만 꼭 모두 둘러볼 필요는 없어 보인다.

 


IMG_7172.JPG

> 알라모 미션과 입장을 위한 줄
 

 
IMG_7174.JPG

> 알라모 정원의 나무


알라모를 둘러본 이후에는 리버워크를 통해 San Fernando 성당으로 향했다. 수심이 좀 깊은 청계천 같기도 했지만, 주변을 예쁘게 꾸며 놓아서 보기가 훨씬 좋았다. 덥고 습한 상태에서 걸어 다니려니 기분이 상쾌하지는 않았지만, 왠지 모를 의무감에 이 정도는 돌아봐야 할 것 같았다. 많은 사람들이 줄을 서서 강에서 보트를 타며 설명을 들었으나, 우리는 스타벅스에서 커피를 마시며 축 늘어져 있었다. 별로 움직이지도 않았는데 왜 이렇게 지쳤는지...

 
IMG_7190.JPG

> 리버워크 보트 투어


 
IMG_7198.JPG

> 리버 워크 전경


샌 안토니오에서의 짧은 일정을 마치고 오스틴에 있는 친구 집으로 갔다. 그런데 이게 왠일.. 다음 날 일어나서 주청사랑 몇 군데 관광을 할까 했더니 새벽부터 천둥 번개와 비가 무섭게 내리는 것이다. 관광은 포기하더라도 식량은 충전해야 했기 때문에 친구네와 함께 한인마트에 가서 반찬과 김, 참치 등을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아마도 무리해서 여행하지 말고 하루 푹 쉬라고 하늘에서 비를 내리나 보다. 아무래도 체력이 약한 우리는 6일 관광하고 하루는 쉬어야 하나 보다.

관광 다 포기하고 집에 들어와서 쉬고 있는데 언제 그랬냐는 듯이 비가 그쳤다. 전망 좋은 카페 가서 맥주나 한 잔 하기로 하고 오아시스라는 카페로 갔다. 산을 한참 올라가니 카페가 하나 나오는데 경치가 무척이나 좋다. 음식 맛은 별로라지만, 차 한 잔 하기는 좋을 것 같다.



IMG_9413.jpg

> 오아시스 카페에서 바라 본 전망 1



 
IMG_9420.jpg

> 오아시스 카페에서 바라 본 전망 2


이렇게 샌 안토니오와 오스틴의 일정은 그리 많은 것을 하지 않은채로 지나가고, 이제 텍사스를 떠나 뉴멕시코로 향한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주차관련 정보(4월 13일 오픈예정) [8] 아이리스 2019.01.30 223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4] 아이리스 2016.12.02 362712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571526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7169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3989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4304 2
10132 세도나,모뉴먼트 밸리,아치스, 덴버 아웃 4박 5일 괜찮을까요? new springsgone 2019.05.23 2 0
10131 (수정했는데 검토부탁드립니다)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요세미티 등-SF-LA-샌디에고 일정 문의드립니다 new 배우 2019.05.22 12 0
10130 6/4 ~ 6/12 LA - Las Vegas - Grand Circle 여행 일정 문의드립니다! newfile edededed 2019.05.22 9 0
10129 6월13일~19일 까지 옐로우스톤-그랜드티턴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new 서현파파 2019.05.22 15 0
10128 [질문] 부모님을 모시고 Las Vegas, Grand Canyon,Antelope Canyon, Joshua Tree를 다녀오려고 합니다! [12] update jimin 2019.05.21 121 0
10127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모뉴먼트-요세미티 등-SF-LA-샌디에고 일정 문의드립니다 ^^ [4] update 배우 2019.05.21 71 0
10126 Glacier point closed 관련(이번주 요세미티 방문예정) [1] 체리블라섬 2019.05.21 73 0
10125 샌프란시스코에서 렌트카 반납 문의드립니다 [1] hkfa42 2019.05.21 69 0
10124 미 서부 해안쪽 14일 일정 확인 부탁 드립니다. (CA/OR/WA) [2] file 요니포포 2019.05.21 66 0
10123 7월말에서 8월 초 9박 10일 정도로 옐로우스톤과 글레이시어 국립공원 다녀오려고 하는데요. [3] 과학사랑 2019.05.21 75 0
10122 그랜드캐년, 자이온캐년 랏지 예약 취소 관련 오류 증상 문의 [4] 자두맘 2019.05.20 99 0
10121 캐년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자두맘 2019.05.20 73 0
10120 [7월 중후반 ~8월 중순] 그랜드서클/ 옐로스톤/ 캐나다 등 의견 부탁드립니다. [2] 용만아찌 2019.05.20 90 0
10119 6월 1일 자이언캐년 터널관련 [2] 김혜리 2019.05.20 94 0
10118 라스베가스에서 자이온캐년갔다가 엘에이로 돌아가는 일정 루비 2019.05.19 63 0
10117 얼마전 많은분들을 걱정끼쳤던 찬찬파파입니다 [1] 찬스파파 2019.05.19 119 0
10116 미국여행중 캐나다 밴프.. [10] frame 2019.05.19 141 0
10115 시카고에서 모압 아니면 유타까지2차 수정안 :댓글에 [3] 지아맘 2019.05.19 68 0
10114 RV로 국립공원 달리기 6- 30일 째 [1] 초보골퍼 2019.05.18 102 0
10113 미 서부와 캐나다로키 한달 여행 일정 [4] 말라깽이 2019.05.18 110 0
10112 5/24~5/30 샌디에고~세쿼이아/킹스캐년, 요세미티, 타호, 몬트레이 일정 [4] 예린맘 2019.05.18 90 0
10111 Yellowstone + Grand Circle 투어 (2019년 6월 20일부터 - 7월 2일) [2] cyrius7 2019.05.18 80 0
10110 SF-세쿼이아-요세미티-옐로우스톤-그랜드티톤 일정 문의 드리겠습니다 (11일) [8] 우준 2019.05.18 86 0
10109 비나 눈이 올 때 옐로스톤 여행 조언 부탁드립니다..ㅠㅠ [2] 그랭구와르 2019.05.17 129 0
10108 여행 일정 변경에 따른 추가 문의 [2] 안녕하세요 2019.05.16 91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