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간히 오는 폭우와 번개를 경험하며 St. George 숙소로 가면서 계속 일기예보를 보는데  원래 예정했던 자이언 캐년의 다음날 날씨가 '비'였습니다. 

그래서 고심 끝에 원래 3일뒤 예정에 있었던 라스베가스와 오쇼를 취소하기로 결정을 하고 숙소에 체크인 하자마자 취소를 하고 일정을 하루씩 미루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정말 정말 잘한 선택이였습니다.  

저는 앞으로 여정에도 이렇게 쉬는날을 꼭 넣으려 합니다. 몸도 쉬고 재충전을 한 덕분에 나머지 여정이 무난했다고 생각합니다. 


6일차 : 자이언의 날씨는 비였지만 St. George 의 날씨는 비온뒤의 상쾌함이였습니다. 

그동안 쌓였던 여독과 전날 운전의 피로도 풀겸 오전에는 스켸줄 없이 느즈막하게 늦잠을 자면서 빈둥거리고 빨래도 돌리고 했습니다. 

그리고 브라이스 캐년의 날씨를 대비해서  스웨터도 한벌 구입했습니다. 

숙소에서 멀지 않고 추천받은 Snow Canyon State Park 을 잠시 들렸는데 시간과 기력이 있다면 트레일을 해보고 싶을 정도로 아름다왔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여정을 위해 일찍 숙소에 들었습니다.


7일차 : 드디어 기대했던 자이언 캐년.. 아이리스님의 '자이언은 아침 일찍' 구호가 머리에 떠나지 않아 숙소에서 7시쯤 출발해서 8시 좀 전에 도착했습니다. 

셔틀타고 먼저 Roverside walk, weeping rock 했고 간단한 점심 식사후에 Lower Emerald Pool (upper 는 강수량으로 인해 출입이 금지되어있었습니다) 

그리고 Canyon Overlook 을 한뒤 Bryce 로 향했습니다. 

숙소 체크인 (Ruby's Inn) 후 Bryce point , Inspiration point 관람했습니다.  

아침 일찍 부터 움직이고 트레일을 좀 많이 했더니 (하이킹 초보입니다)이날 좀 피곤하더군요.. ^^;;


8일차 : Bryce Caynon : 기대했던 나바호- 퀸스 가든 트레일은 나바호 트레일이 완전히 닫혀서(지금 확인하니 지금은 부분적으로만 닫혔네요..) 

나바호는 다음을 기약하고 퀸스가든 트레일을 했습니다. 그리고 점심 식사후 다시 자이언쪽으로 이동하면서 아름다운 풍경을 즐겼습니다. 

스프링데일 에서 Crepe 으로 저녁을 하고 (점심을 늦게 먹어서 별로 배가 안고팠어요) 그날 저녁은 Hurricane 에서 숙박했습니다. 


9일차 : 남편이 Hoover Dam 을 가보길 원해서 들렸는데 .. 후버댐이 상대를 잘못만난것 같습니다. ^^;;

저희가 라스베가스에서 그랜드 캐년으로 가는 코스중에 들렸다면 좀더 멋있게 보였을텐데.. 

멋진 캐년들을 돌고난뒤 본 댐은 큰 콩크리트 덩어리일뿐 그다지 감흥이 없었습니다.  

배는 고픈데 지도를 보니 숙소인 Kingman 까지 가는길에 아무것도 없어서 점심을 먹기위해 라스베가스에 들렸습니다. 

저희는 라스베가스를 몇번 가보기도 하고 또 그리 좋아하는 스타일의 도시가 아니라서 점심 간단히  먹고 

예의상(?) 벨라지오 분수쇼 잠깐 본뒤 Kingman 으로 향했습니다.


10일차 :  Kingman 에 route 66 관련 박물관이 있다고 해서 들렸는데 가다보니 마침 그날이 car show fair 를 하는 날이여서  박물관도 보고 오래된 자동차들도 구경했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재미가 생겨서 전날 후버댐의 실망이 좀 완화가 되었습니다. ^^ 그리고 여유있게 피닉스 공항에 도착하고 차 반납한뒤 집에 오는 비행기에 올랐습니다. 


저는 주어진 시간에 최대한 많은 것을 보는 여행을 즐기지 않습니다. 

일단 체력이 안되는걸 제 스스로 알기에 몸을 잘 돌보는게 중요하고 또 피곤하면 예민해지기에 동행인들에게 과민 반응하기도 쉽구요. 

누가누가 많이 보나 내기하기 보다는 건강하게, 그리고 사이좋게 다니는것이 저의 여행 스타일입니다. 

꼼꼼한 일정을 짜되 날씨나 컨디션의 변수를 생각하는게 필요하다는 교훈을 얻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라스베가스의 일정과 오쇼를 취소한것은 참 잘한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건 나이가 좀더 들어도 할수 있는일이라는 생각이 들고 이번 여행을 통해 선택과 집중의 중요성도 깨달았습니다. 

사고 없이, 아프지 않고, 동행들과 사이좋게 기분좋게 다녀오게 되어서 참 감사한 시간들이였습니다.  

그리고 이번 여행을 통해 자연의 아름다움을 깨닫게 되어 다음에는 어디를 갈까 생각하며 이 사이트를 자주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691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088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9457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806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553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740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9971 2
10223 샌프란시스코에서 1번 도로로 왕복 어디까지가 적당할까요? [6] DrPark 2019.07.01 478 0
10222 미서부 렌트 여행 10일 일정 좀 봐주세요~! (9/6 ~ 9/15, 화이트샌즈부터 데스밸리까지) [5] file 오브3 2019.07.01 648 0
10221 작년 미국 여행 사진들 file kyw0277 2019.06.29 832 1
10220 해외 유심 정보 [3] dani 2019.06.29 1187 0
10219 시차 문의합니다. [10] 기리 2019.06.28 605 0
10218 미 서부, 그랜드서클 일정 문의 [6] 하돌 2019.06.28 814 0
10217 백반을 아시나요? [2] file 청산 2019.06.28 1078 0
10216 미 서부 15일 일정 문의 (그랜드 써클 + 서부 해안가) [3] file 단순왕 2019.06.28 681 0
10215 미국 서부 여행(9/14~9/30) 일정 문의 [5] 레오80 2019.06.28 574 0
10214 2020년 2월 미국서부여행 (16박18일) 일정표 짜는 중. (3) [1] file 폴킹 2019.06.28 735 0
10213 RV로 국립공원 달리기 9 - 70일째 1번도로 [6] 초보골퍼 2019.06.27 795 0
10212 미서부 (엘에이-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 일정 고민 [8] 얼음과불꽃사이 2019.06.27 736 0
10211 텍사스 출발 원웨이 캘리포니아까지 로드트립질문이요 [5] 둘리엄마 2019.06.27 622 0
10210 로스엔젤레스 [6] 청산 2019.06.27 619 1
10209 글레이셔 포인트 몇시 전에 도착해야 통제 없을까요? 일정도 한번 봐주세요. 부탁드려요^^ [7] 제니양 2019.06.27 563 0
10208 6/28~7/5 그랜드서클 일정 질문드립니다. [10] 찐찐 2019.06.26 595 0
10207 안녕하세요.  작... [1] 현숙 2019.06.26 434 0
10206 7월초 미국서부여행 23박 24일 일정 질문드립니다. (수정중) [22] 몬테레이 2019.06.25 997 0
10205 6월 5일 ~ 6월 15일 그랜드 서클 여행 후기 [4] 쓰리에스 2019.06.23 1078 2
10204 8월 서부 렌터카 여행 조언 요청드립니다. [2] 아방군 2019.06.23 554 0
10203 [7/20~8/16] LAS-그랜드서클-옐로스톤-글래시어-포틀랜드-레드우드-샌프(일정 정리와 문의) [8] 용만아찌 2019.06.23 734 0
10202 아버지와 함께 하는 미국 서부 여행 후기(텍스트 & 유투브) [1] 랑조 2019.06.23 1147 0
10201 올림픽NP, Mt Rainier NP (7박8일) 일정 문의 [2] 소리뫄 2019.06.23 660 0
10200 미서부여행 일정과 숙소 관련 문의드립니다 ^^ [2] rukundo 2019.06.23 600 0
10199 큰일났네요 [4] vator 2019.06.22 863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