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6 (Seattle)


Seattle에서의 시간은 그 동안의 여행의 피로를 회복하는 시간이였습니다. 딱히 별다른 일정을 잡지 않고..가볍게 Seattle 시내만 돌아 다녔습니다. 

저녁에는 밀린 빨래를 다 하고...짐도 다시 정비하는 시간도 가졌구요.

지인네 집에서 묶었는데...정말 맛있는 한국 음식과...직접 oregon 갯벌에서 잡으신 코끼리조개(geoduck) 회에...

정말 따뜻한 사랑을 듬뿍 받았던...감사한 시간들이였습니다.


일단 아침에 일어나서, 밥을 먹고 스벅 본사에서 커피 한잔과 기념품을 구입한 후..pike place로 이동하여...잠깐 eye shopping과 스벅 1호점을 갔습니다.

수정됨_IMG_4352 (3).jpg

수정됨_IMG_4354 (2).jpg


수정됨_IMG_4360 (2).jpg


수정됨_IMG_4379 (2).jpg


수정됨_IMG_4387 (2).jpg



그리곤 배고 고파서 근처...미국 No.1 Clam Chowder라고 하는 곳에서 맛나게 점심 식사를 했습니다. 정말..개인적으로 미국에서 먹은 clam chowder중 top에 드는 것 같습니다. 이것 땜시 이후 여행갈 때마자 clam chowder를 먹으면..맛이 없게 느껴지는 부작용이 있긴 했지만..ㅠㅠ

가게 명은 pike place chowder이니 Seattle 들리시면 한번쯤을 가 보셔요!!


수정됨_수정됨_IMG_4396.jpg

수정됨_IMG_4398.jpg


이후...잠깐 더 근처를 걷다가...아이들이 즐거워 할 만한 space needle 인근으로 이동을 하였습니다.


수정됨_IMG_4400.jpg


수정됨_IMG_4409 (2).jpg



children's museum에서..정말 원없이 아이들은 놀다가...놀이터에서 또 놀다가...


수정됨_IMG_4419.jpg


수정됨_IMG_4490.jpg


저녁쯤 집으로 와서...저녁 식사를 하고...집 앞 park에서 석양을 보며 놀다가 하루를 마무리 했습니다.


수정됨_KakaoTalk_20191006_174745150.jpg



Day 7 (Olympic National Park, Victoria)

일정: 7:10(출발) - 18:30 (도착)

Seattle -> Hurricane Ridge Visitor Center -> Olympic National Park visitor center -> Port Angles -> Victoria

Tip: 캐나다를 ferry로 가실 분은 사전에 꼭!!! Ferry를 예약해 놓으세요!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부지런이 이동하여 Hurrican visitor center를 방문 (약 10:30분 도착) 하였습니다.

그리고...음...산을 너무 봤는지...구름이 가득해서 그런지...아님 Rainier의 impact가 너무 컸는지..살짝 감동이 덜했습니다.

일단 visitor center에서 영상을 보고 junior ranger를 한 후...

산 능성을 따라 잠깐 조금 더 걸어 볼까 생각도 했으나...Victoria가는 ferry를 예약을 못했고..(유일하게 깜박하고 준비를 못했던.ㅠ)

예약이 불가능 하여...walk-in만 가능하다고 하여 조금 여유를 가지기 위해서 그냥 내려 갔습니다.



수정됨_IMG_4502.jpg


수정됨_IMG_4523.jpg



내려오는 길에 olympic national park visitor center에 들렸다가.. port angles black ferry 선착장에 약 13시쯤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걸...예약을 못해 출발 약 2.5시간-3시간 전에 갔는데 이미 기다리고 있는 차들이 있었고...저는 대기표 10번(?)....

나중에 정말 딱 제 차까지만 ferry를 탔고..이후 예약 없이 온 차는 아마도 마지막 5시인가...6시 ferry를 타야 됐습니다.


선착장에서 기다리는 약 2시간 정도 시간 동안 근처에서 점심을 먹고...빈둥빈둥 port를 돌아다니다가..(예약만 했었어도..시간을 좀 더 잘 썼을 텐데.ㅠㅠ)

victoria로 넘아가서 바로 숙소로 간 후 일정을 마무리 했습니다.


아!! 그리고 ferry를 타고 캐나다 넘어 가는 길에 whale를 봤습니다.!! 덕분에 whale tour를 꽁짜로(?) 하는 행운도 약간 있었네요.ㅎㅎ



수정됨_IMG_4530 (2).jpg

수정됨_IMG_4582.jpg


수정됨_IMG_4601.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1년 요세미티, 로키마운틴, 글래이셔 국립공원 사전 예약제 시행 [10] 아이리스 2021.02.04 2910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20540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04743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89046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7035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089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3449 2
10504 렌터카 질문드립니다! [8] 재환라이언 2019.10.30 665 0
10503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1 - Lower Loop, Yellowstone 숙소와 동선 [5] file 구리 2019.10.29 940 0
10502 샌프란시스코에서 애너하임 넘어가는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6] 코코에그 2019.10.29 564 0
10501 60대 초반 부부의 서부여행 결과 소개(유첨화일 참조. word or pdf) [3] file WIKIRI 2019.10.29 796 0
10500 가족 여행 계획 - 조언 부탁 드려요. [6] 유리 2019.10.29 606 0
10499 샌프란시스코 -> 요세미티 -> 그랜드서클 -> 라스베가스 (8박) 문의드립니다. [12] 겨울방랑 2019.10.28 795 0
10498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0 - Yellowstone Upper Loop [2] file 구리 2019.10.28 904 0
10497 4월 3일부터 12일까지 캐나다 어떨까요? [4] 샤랄라 2019.10.28 612 0
10496 안녕하세요. 친구들과 미서부&캐나다 여행을 계획중인데 일정이 가능할지요 [1] file 캔들라잇 2019.10.27 589 0
10495 미국 서부 일정 수정해봤습니다. 다시 한번 도움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10] 옹수 2019.10.26 798 0
10494 11월24부터 12월6까지 미국 동부 및 서부 일정 조언을 구합니다. [3] 하대2짱 2019.10.26 584 0
10493 미서부 19년 11월24일(일)~12월6일(금) 여행 일정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15] 나도간다그랜드캐년 2019.10.25 1257 0
1049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9 - Yellowstone Old Faithful, 와이파이 [2] file 구리 2019.10.24 1186 1
10491 [11월17-22일] 캐년투어 일정 확인 받습니다. [10] 루노아아빠 2019.10.24 738 0
1049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1063 1
10489 땡스기빙데이 그랜드써클 가족여행 문의 [9] JasonJoo 2019.10.23 710 0
10488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888 1
10487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3/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964 1
10486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2/4 [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1296 1
10485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1/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1097 1
1048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7 - Salt Lake City [2] file 구리 2019.10.22 1020 0
10483 11/21 미서부 9일 일정입니다. [2] 늘고픈맘 2019.10.22 664 0
10482 친정부모님, 시어머니, 시조카, 저희부부 미서부 여행가는데 도움좀 주세요 [4] 민민421 2019.10.22 733 0
1048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6 - Canyonlands NP [2] file 구리 2019.10.21 894 1
10480 플로리다 2주 일정 문의드립니다 [4] 따루리 2019.10.20 790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