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스톤 국립공원을 방문하면 크고 작은 간헐천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Old Faithful Geyser처럼 일정한 시간, 그것도 짧은 시간동안 규칙 분출을 하는 곳도 있구요, 

Beehive Geyser처럼 불규칙하긴해도 만 하루 안에 한번쯤은 분출을 하는 간헐천도 있으며

한동안 분출하다 이제는 쉬고 있는 곳,

나름 규칙 분출을 하다가 어느날부터 슬그머니 조용해지는 간헐천도 있답니다. 


그 중에서 옐로스톤 8자도로의 허리부분이라 할 수 있는 Norris 지역에서 가장 유명한 간헐천이 있는데요, 바로 Steamboat Geyser입니다. 

이름처럼 한번 뿜기 시작하면 증기선처럼 활기차게 분출을 하는데 그 분출을 보는 것은 매우 어려웠답니다. 


wiki에서 가져온 분출 데이터를 보면


  • June 4, 1990
  • October 2, 1991 - (485 days)
  • May 2, 2000 - (3,135 days)
  • April 26, 2002 - (724 days)
  • September 13, 2002 - (140 days)
  • March 26, 2003 - (194 days)
  • April 27, 2003 - (32 days)
  • October 22, 2003 - (178 days)
  • May 23, 2005 - (579 days)
  • July 31, 2013 - (8 years 212 days)[8]
  • September 3, 2014 - (399 days)


인데요, 

인터벌이 상당히 긴데다 예측이 거의 어렵다는 특징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스팀보트 가이저 앞에 가면 나무 안내판에 마지막 분출이 언제였는지 붙어있기까지 합니다. 


IMG_2053.JPG

위 사진은 작년 10월 옐로스톤 방문시 스팀보트 앞에 붙어있던 마지막 분출시간이었답니다. 


오죽 분출이 귀하면 지난 2013년 거의 9년만에 분출을 했을 때 제가 글을 하나 올렸겠습니까. (링크

매우 드물게 분출을 하다보니 방문객이 많이 다니는 시간대에 터지지 않으면 사진이나 비디오 자료도 찾기 어려웠어요.


그런데!!!


제가 이 글을 올리는 이유가 이것만은 아니었겠지요. 

위에 복사해오지 않은 목록 아랫부분에 반전이 있습니다. 


  • March 15, 2018 - (1,289 days)
  • April 19, 2018 - (35 days)
  • April 27, 2018 - (8 days)
  • May 4, 2018 - (7 days)
  • May 13, 2018 - (9 days)[9]
  • May 19, 2018 - (6 days)
  • May 27, 2018 - (8 days)[7]
  • June 4, 2018 (8 days)


※ 이후로 6월 11일, 15일도 분출했습니다. 


봄부터 소식은 듣고 있었는데 좀 잦다~~싶더니.. 이분께서 왠지 규칙적으로 왕림을 하는 듯한 느낌까지 들 정도네요.

올해만해도 벌써 여덟번째 분출을 했고 4월말부터는 그 빈도가 상당히 잦아졌습니다.

이제 관광객으로 북적북적하기 시작할 시기라서인지  미국 시간으로 오늘 - 2018년 6월 4일 오전 분출은 제대로 찍혔네요.


아래 유투브 링크를 걸어드릴테니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2018-06-04 Steamboat Geyser Eruption


보고 있기만해도 가슴이 떨리네요. 

야구 9회말에 응원하던 팀이 끝내기 홈런을 날린 듯한 반응을 보이는 보이는 분들은 이 간헐천이 그동안 얼마나 비싸게 굴었는지 아시는분들일겁니다. 흐흐흐..


스팀보트 앞에 갈때마다 "혹시? 오늘일까?"라는 생각에 자꾸 뒤돌아보며 돌아오곤했는데.... 

친구가 예쁜 가방을 샀을때는 아무 생각이 없는데 이 장면을 바로 앞에서 보며 소리지르는 저 관광객들에게 질투심이 팍팍 납니다. 

제가 저 자리에 있었다면 제일 크게 소리 지르고 보았거나

혹은 아무 말을 못하고 벌벌 떨면서(?) 보고 있었을 것 같아요.


아무튼 올여름 옐로스톤 방문하실 분들은 Norris Geyser Basin 잊지 마시고 꼭 가보시구요.

스팀보트가이저가 혹시 여러분에게 큰 선물을 주지는 않을지? 기대 약간 하고 가보시길 바랍니다.


행운을 빕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0년도 " B B Q Party " 공지사항 ( 무료 1 일 숙박 가능 함 ) [6] 1빈잔1 2019.06.13 403 1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주차관련 정보(4월 13일 오픈예정) [8] 아이리스 2019.01.30 2853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564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36504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572906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900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543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5908 2
9385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3탄 file 애슐리 2018.07.12 884 2
9384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2탄 [4] file 애슐리 2018.07.12 1042 2
9383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1탄 [1] file 애슐리 2018.07.12 931 1
9382 ZION National PARK 관련 질문합니다 [12] welcomesj 2018.07.12 424 0
9381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10-12 file cyoo02 2018.07.12 321 0
9380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7-9 file cyoo02 2018.07.12 342 0
9379 캐나다 동부(오타와, 퀘벡시티), 미국 동부(보스턴,뉴욕),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기 [3] file jooniyah 2018.07.11 875 0
9378 캐나다 국립공원 여행기 - 밴프, 제스퍼, 요호 맛보기 [4] file jooniyah 2018.07.11 816 0
9377 시애틀 - 캐나다 로키에 Yellowstone 추가 어떨까요? [2] lockwood 2018.07.11 308 0
9376 긴급히 의견 구합니다. [11] JJ 2018.07.10 462 0
9375 갑자기 떠나게된 40일간의 미국여행 --- 몇가지 조언부탁 --- [12] file 막켄나의황금 2018.07.10 630 0
9374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 6 file cyoo02 2018.07.10 365 1
9373 샌프란시스코 가는 길 여정 도시 질문 좋은아빠2 2018.07.09 283 0
9372 NORTH RIM [2] 똑띠기 2018.07.09 325 0
9371 미국 서부 여행 일정 검토 부탁드립니다. [2] 붕붕이아빠 2018.07.09 297 0
9370 미 서부 모기 문제. [5] 푸름보석 2018.07.09 532 0
9369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4-5 [2] file cyoo02 2018.07.09 403 1
9368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 3 [4] file cyoo02 2018.07.09 321 1
9367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1-2 [6] file cyoo02 2018.07.08 435 1
9366 미국여행 두번째 (2019) : 03. 경로 (비행기 vs. 자동차) [14] file 불라아빠 2018.07.07 736 0
9365 5일간의 짧은 북서부 여행 후기- Horse Camp Trail @ Mt. Shasta [7] file ontime 2018.07.07 469 2
9364 8월초에 달라스에서 출발해서 서부여행을 가고자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1] 모세 2018.07.07 279 0
9363 세콰이어 킹스캐년 진입순서 문의 [4] 황여사 2018.07.07 371 0
9362 귀국 보고 [15] 환상여행 2018.07.06 648 1
9361 통관 [6] file 푸름보석 2018.07.06 37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