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일정이 잡히는 바람에 준비도 없이 출발한 여행 그래서 그런지 길에서 보낸 시간이 대부분인거 같네요. 

여행은 미리미리 준비하고 계획을 짜서 가야한다는 걸 다시 한번 깨닫게 해준거 같습니다.


첫날은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270 마일 거리에 있는 Eureka 로 출발 했습니다. 하이웨이 101을 따라서 가기때문에 

운전에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중간에 마트에 들러서 먹을거 좀 사고 180 마일 거리에 있는 Drive Thru Tree Park 에 들렀습니다.

입장료 10불을 내고 Chandelier Tree 구경하고 잠시 쉬었다 바로 Avenue of the Giants 로 출발. 차를 타고 지나가면서 보이는 

경치가 동영상에선 너무 멋져 보였는데 기대가 너무 컸던지 실제로 보고 약간 실망을 하긴 했지만 그래도 중간 중간 멋진 

모습들을 보면서 감탄을 하기도 했습니다. 또 Humboldt Redwoods State Park 에서 나무 숲을 걸으면서 잠시 동안 자연의 

웅장함을 느껴보기도 했네요.



Chandelier Tree - Drive Thru Park


DSC_4218.jpg



DSC_4221.jpg





Avenue of The Giants - 차를 타고 가면서 찍은 사진들 입니다.


DSC_4245-5.jpg



DSC_4258-6.jpg





Humboldt Redwoods State Park


DSC_4285-7.jpg



DSC_4287-8.jpg





Trinidad State Beach & College Cove Beach


중간에 간단하게 점심을 먹고 목적지인 Eureka 도착. 호텔 체크인 하니 오후 4시가 넘었네요. 계획은 Redwoods N.P. 를 가려고 했는데 

시간이 맞질 않아서 근처의 비치를 가기로 했습니다. 호텔에서 20여분 거리에 있는 Trinidad State Beach 가 좋다는 말을 듣고 출발.

그런데 구글맵이 엉뚱한 곳으로 안내를 했네요. 도착한 곳은 Trinidad 비치 옆에 있는 College Cove Beach 온김에 그냥 가보자고 해서

가긴 했는데 길이 없네요. 그냥 절벽같은 곳을 내려가야 볼수있는 곳. 그래도 풍경은 좋아서 다행이었습니다. 올라올땐 네발로 기어서

겨우 올라왔습니다. 그리고 원래 목적지인 Trinidad State Beach로 출발.


College Cove Beach


DSC_4311.jpg



DSC_4314.jpg




Trinidad State Beach


DSC_4393.jpg



DSC_4348.jpg



DSC_4367.jpg



첫날 여행은 여기까지 마치고 호텔로 돌아와서 씻고 저녁 먹으러 유레카 올드타운으로 나갔습니다. 그런데 시내에 사람들이 

보이질 않네요. 가게들도 대부분 문을 닫고 술집과 식당 몇 개만 문을 열었네요. 입구에 겨울 시즌이라 오후 4시에 문을 닫는다는

팻말이 있는데 지금이 무슨 겨울 벌써 여름인데.... 


사진이 11장 에서 더 올라가질 않네요. 사진 올리는데 제한이 있나 보네요.

Lassen Volcanic N.P. 는 내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0년도 " B B Q Party " 공지사항 ( 무료 1 일 숙박 가능 함 ) [6] 1빈잔1 2019.06.13 403 1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주차관련 정보(4월 13일 오픈예정) [8] 아이리스 2019.01.30 2853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564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365044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572906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900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543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5907 2
9385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3탄 file 애슐리 2018.07.12 884 2
9384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2탄 [4] file 애슐리 2018.07.12 1042 2
9383 [미국자동차여행 감사기] 2018년 5월, LA-요세미티-샌프란 잘 다녀왔습니다 :) - 1탄 [1] file 애슐리 2018.07.12 931 1
9382 ZION National PARK 관련 질문합니다 [12] welcomesj 2018.07.12 424 0
9381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10-12 file cyoo02 2018.07.12 321 0
9380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7-9 file cyoo02 2018.07.12 342 0
9379 캐나다 동부(오타와, 퀘벡시티), 미국 동부(보스턴,뉴욕), 나이아가라 폭포 여행기 [3] file jooniyah 2018.07.11 875 0
9378 캐나다 국립공원 여행기 - 밴프, 제스퍼, 요호 맛보기 [4] file jooniyah 2018.07.11 816 0
9377 시애틀 - 캐나다 로키에 Yellowstone 추가 어떨까요? [2] lockwood 2018.07.11 308 0
9376 긴급히 의견 구합니다. [11] JJ 2018.07.10 462 0
9375 갑자기 떠나게된 40일간의 미국여행 --- 몇가지 조언부탁 --- [12] file 막켄나의황금 2018.07.10 630 0
9374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 6 file cyoo02 2018.07.10 365 1
9373 샌프란시스코 가는 길 여정 도시 질문 좋은아빠2 2018.07.09 283 0
9372 NORTH RIM [2] 똑띠기 2018.07.09 325 0
9371 미국 서부 여행 일정 검토 부탁드립니다. [2] 붕붕이아빠 2018.07.09 297 0
9370 미 서부 모기 문제. [5] 푸름보석 2018.07.09 532 0
9369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4-5 [2] file cyoo02 2018.07.09 403 1
9368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 3 [4] file cyoo02 2018.07.09 321 1
9367 Geysers, Glaciers, Craters, and More 6/20/18-7/1/18 Days 1-2 [6] file cyoo02 2018.07.08 435 1
9366 미국여행 두번째 (2019) : 03. 경로 (비행기 vs. 자동차) [14] file 불라아빠 2018.07.07 736 0
9365 5일간의 짧은 북서부 여행 후기- Horse Camp Trail @ Mt. Shasta [7] file ontime 2018.07.07 469 2
9364 8월초에 달라스에서 출발해서 서부여행을 가고자 합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1] 모세 2018.07.07 279 0
9363 세콰이어 킹스캐년 진입순서 문의 [4] 황여사 2018.07.07 371 0
9362 귀국 보고 [15] 환상여행 2018.07.06 648 1
9361 통관 [6] file 푸름보석 2018.07.06 37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