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A 프라이스라인(샌디에고 4*) 80$(12/29-1/1)

2005.11.19 20:51

오세인 조회 수:3984 추천:93

어딜가나 연말(12월 말일쯤)에는 호텔 홈피에 들어가면 최소 하루 150불 이상입니다.

2005년의 마지막을 어디서 보낼까 생각하다가 이 사이트의 샌디에고 관련 부분에 가 보니 Days Inn이 좋다고 해서

홈피 가보니 흠...연말은 99불 정도 하더군요...세금을 포함하면 29, 30 합쳐 207이 조금 넘었습니다.

그렇다고 연말을 보내기엔 룸이 별로 좋아 보이진 않더군요...그래서 한참을 여기저기 기웃거려보았죠

Hotel Del 코로나도는 한 250은 될 거 같아서...포기하고요..멋있긴 하더군요..

어쩌나 하다가

걍 심심해서?

프라이스라인에 가서

San Diego Costal을 선택한 후 80을 넣었습니다.(물론 파킹이나 세금을 생각하면 한 110불 생각했죠. 뭐 연말이니 비싼 건 절대 아니겠다 싶어서요

그런데 난데없이 "보안어쩌고...", 거 있잖습니까 비딩에 성공하면 나오는 텅빈 화면에 네모난 자막....순간 쇼크....이게 뭐야...잘 한 거야...바보가 된 거야...

저질렀으니 뭐 별 수 없지 않습니까.(요새 얘들이 말하는 지름신이 아마 저지른다는 말에서 나온 건 아닌지..)

도대체 어떤 호텔이길래...하고 스크롤을 했더니 Hyatt Regency Islandia....하이야트는 무슨 프라이스라인 자매 회사인지 맨날 걸리네요.

그래서 홈피에 들어가보고, biddingfortravel.com(베터 비딩에는 주로 큰 도시만 나와서) 가서 호텔 리뷰 보니 안 좋은 이야기도 있고 좋은 이야기도 있는데

헷갈리는 게 4* 호텔인데 3*로 하고 글을 올려놓은 사람들이 있더군요...뭔 일인가 싶어 여기저기서 찾아 홈피를 다시 들어가는데 아까 본 거랑 다른 홈피가...

보니까 홈피를 멋지게 고쳤더군요.. 혹시 그럼 호텔도 업그레이드를 시켜 4*가 된 건지 아님 어떤 사람들이 잘 못 알았거나, 기분 나빠서 3*로 표시한 건지...


아무튼 얼떨떨했지만 뭐 연말을 그 정도 가격에 보내면 호텔이 안 좋아도(그래도 4*) 올 한해 잘 마무리하겠다 싶네요.


그래서 이왕 지른 김에 씨월드도 보고 코로나 섬도 자세히 보고 기분 나면 동물들 응가 냄새도 맡아보고 싶어서 29-30일 이틀 밤을 예약해 보기로 했지요.

연말을 80에 받아 주었으니까 하루 전이니 혹시나 해서 같은 지역에 75불 넣었더니 안 되더군요.

하이야트가 또 걸릴까봐 좀 찜찜?하긴 했지만 코로나도까지 포함시켜서 80에 넣었습니다.

그랬더니 역시나 텅빈 화면에 짧은 메시지...이번에도 하이야트인가?(샌프란에서도 샌디에고에서도 하이야트라 좀 질릴까봐...) 하고 스크롤하니

이번에는 Hilton La Jolla Torrey Pines가 떡하니 이름을 내밀더군요...

그럼 이 호텔이 하이야트보다 클릭을 먼저 해서 제 비딩을 받아들인 건가요?

아니면 하이야트가 아까 실수로 비딩 받아들이고 짤릴까봐 울고 있나요?


아무튼 뭔 호텔인지 궁금해서 홈피에 가봤습니다. 겉모양은 역시 번들거리더군요. 가봐야 알겠지만.

파킹은 셀프로 하면 하루 16불이더군요.

리뷰 내용은 옛날 거지만 괜찮고요.


이래저래 호텔을 예약하게 되었습니다.

참 이게 잘 된 건지 어떤 건지 당분간 얼떨떨 하겠네요.

갔다와서 자세한 사항 다시 올리지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0223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4927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51955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355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2] 아이리스 2016.02.16 61769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338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3959 2
1749 5/27~6/8 미서부 여행 - ADVICE 부탁드립니다 [2] 희준대디 2006.04.25 3860 93
1748 s/w 공유 관련 victor 2006.04.25 3037 99
1747 미서부여행 (13일간) 계획입니다 검토바랍니다 [2] 박창수 2006.04.22 2725 95
174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4 (록키 마운틴 국립공원/Rocky Mountain National Park) 최머시기 2006.04.25 4963 89
1745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3 (두랑고에서 백만불짜리 도로 - Million Dollar Highway) [1] 최머시기 2006.04.25 4484 94
1744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2 (페이지 근처, 마뉴멘트 밸리) 최머시기 2006.04.25 5200 80
1743 7월 20일 부터 3박 4일간..엘로 스톤여행.baby님 도움 요청 [1] 전선화 2006.04.24 2858 97
1742 데스밸리 - 세콰이어 킹스 캐년 - 몬트레이 - 카멜 - 빅서 여행기(Death Valley, Sequoia&Kings Canyon) 밍키 2006.04.24 5831 83
1741 세콰이어 팍 산장에 묵으려고 하는데 잘모르겠어요. [5] yu kim 2006.04.23 3861 64
1740 hells canyon을 반만 볼려면? [1] young 2006.04.23 2999 164
1739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1 (자이언, 그랜드캐년 노스림 국립공원) 최머시기 2006.04.22 5237 94
1738 요세미티-세도나-그랜드서클-라스베가스-시코이어 여행기 [2] 김태우 2006.04.22 4658 105
1737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10 (라스베가스) 최머시기 2006.04.22 3977 95
173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9 (LA-디즈니랜드) 최머시기 2006.04.22 5526 119
1735 Grand Circle 여행 잘 마쳤습니다. [2] ayaho 2006.04.21 2980 97
1734 밴프를 다녀왔습니다... [3] 이호선 2006.04.21 3247 95
1733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8 (샌디에고-카브릴로, 씨월드) 최머시기 2006.04.20 4128 164
1732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7 (LA) 최머시기 2006.04.20 4775 110
1731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6 (요세미티 국립공원2) [3] 최머시기 2006.04.20 3878 96
1730 들릴만한 중간 지점들(Las Vegas - S.F.) 문의 [4] 연진맘 2006.04.20 3024 114
1729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5 (요세미티 국립공원) 최머시기 2006.04.19 6543 94
1728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4 (샌프란시스코) 최머시기 2006.04.19 3526 94
1727 워싱턴주 시닉 바이웨이 : 마운틴 레이니어에서 셜랜 호수로 가는 길 [3] baby 2006.04.19 8122 109
1726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3 (캘리포니아 북쪽 유레카, 멘도치노 근처) [1] 최머시기 2006.04.19 4073 95
1725 시애틀에서 일리노이까지 16일 여행기2 (오레곤주의 크레이터 레이크 국립공원) [1] 최머시기 2006.04.19 4391 9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