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s Vegas – Williams – Grand Canyon – Laughlin (450마일)
        
오늘은 여행 일정 중 가장 긴 여정의 날이다.
아침 일찍 일어나 햇반에 라면을 간단히 먹고 7시 45분쯤 길을 나섰다.
즐겁고 신나는 추억을 간직하고 아쉬움을 남긴 채 라스베가스를 떠나는데
멀리 무지개가 보인다. 아이들은 탄성을 지르며 즐거워 한다.

쭉쭉 뻗은 도로를 옆으로 멋진 사막의 풍경이 지나간다.
마치 바위산에 풀이 약간씩 심어진 것 같다.

점심 도착지인 Williams에서 한국식당을 찾았는데 보이지 않아 몇 바퀴를 돌았다.
돌다가 Safe Market에 들어가 씨없는 포도를 두 봉지 사고 아이들이 좋아하는 쵸코릿도 샀다.
상점 한편에 꾸며진 할로윈 장식에 아이들은 사진을 찍느라 여념이 없다.

우리는 한식을 포기하고 맥도널드에서 햄버거를 사 먹었다. 시부모님께서 한 끼 정도는
햄버거도 괜찮으시다며 하나를 다 드셨다. 점심을 먹고 있는데 하늘에 먹구름이 몰려오더니
우박과 비가 내린다. 비가 조금 그치길 기다리는 동안 나는 화장실에서 포도를 씻어 다 먹은 콜라컵에
세군데로 나눠 담았다. 그동안 지친 여행길에 과일은 피로 회복제 역할을 해 주었다.
꿀맛 같은 포도맛~~
.
비가 내리는 중에 우리는 그랜드캐넌으로 이동을 했다. 거기 가면 비가 그치겠지~~
차로 갈 수 있는 East Rim의 Desert View와 Grand View에 가기로 했다.
입구에서 Desert View까지 한참을 간 것 같다. 구불구불 길에 비까지 계속 내린다.
과연 그랜드캐넌의 대장관을 볼 수 있을까?  

예전에 가보신 분들이 이곳은 날씨 변화가 심하고 바람이 불어 춥다고 하더니 더운 사막에서
옷을 따뜻하게 입고 오지 않아 너무 추웠다..
게다가 화장실에 시부모님과 다녀오다가 비를 흠뻑 맞았다.
하는 수 없이 시부모님은 차에 계시고 우리 네 식구만 우산을 들고 보러 가기로 했다.
그런데 다행히 비가 그치고 쌍무지개까지 떠서 환호성을 지르며 View Point에 갔다.

우리 모두는 가슴 벅찬 감동을 느끼며 대자연 앞에 서 있었다. 특히 남편은 그랜드캐넌의 길을 보며
인디언의 비애를 느꼈다고 한다.  4학년 딸 세정이는 과학책에 그랜드캐넌이 나온다며 좋아한다.
아직은 아이들이 느끼기에 어리지만 이다음에 크면 반드시 기억에 남으리라.

다음 장소에서는 시부모님도 내리셔서 마음껏 풍경을 감상하셨다.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우리는 스카프를 꽁꽁 동여 매고 옷깃을 여민 채 사진을 찍게 되었다.
시부모님께서도 말로만 들어 보았던 그랜드캐넌을 직접 보시니 참으로 좋으신 것 같다.
이곳도 충분히 보려면 정말 하루 종일 봐야 하는데 우리가 너무 늦게 간 바람에
South Rim 쪽만 보고 North Rim을 보려니 벌써 해가 기울어 캄캄해졌다.

저녁때 다시 윌리암스에 도착해 식당을 찾다가 Rod`s 스테이크 하우스를 발견했다.
먼저 남편이 자리를 알아보고 와서 자리가 있다길래 6명의 대식구를 이끌고 현지식당에
들어갔더니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다. 동양인은 우리뿐…
스테이크 4인분과 Kids Menu를 하나 시켜 먹는데 소스가 조금 입맛에 맞지 않았지만
고기가 부드럽고 맛이 있었다. 그래도 성제는 – 엄마가 해 주는 스테이크가 최고로 맛있어요.- 한다.
워낙 늦은 저녁이고 힘든 여행이라 모두들 식사를 남기지 않고 다 먹었다.
아마도 여행 길에 잘 먹는 게 최우선이라고 하더니 식사를 하고 나니 힘이 난다.

9시 윌리암스를 떠나 깜깜한 길을 시속 70여마일로 달렸다.
식사 후 운전이라 남편이 졸릴까봐 나는 준비해 간 페퍼민트 아로마액을 발라 주었다
시원한 박카향이 퍼져 졸음운전을 방지한다고 한다.
앞서 달리는 커다란 트럭이 가이드 역할을 잘 해 주어 남편이 힘들지 않게 운전을 하고 있다.
하늘에 초롱초롱 별들이 가득 차 있는 걸 보고
우리 성제왈 – 하늘에서 별들이 쏟아지고 있어요. *^^*

11시 30분 Lauglin에 있는 플라맹고 호텔 도착
짐을 풀고 맥주를 사러 가는 길에 콜로라도강을 감상하러 갔었는데 이게 왠일인가?
악취가 코를 찔러 오래 있을 수가 없었다. 이곳에도 홈리스가 많은가 보다.

오늘은 정말 먼길을 와서 그런지 무척 피곤하다. 운전도 안 한 나도 힘든데 남편의 몸은 얼마나 힘들까?
시부모님 모시고 이렇게 힘든 여행인지 모르고 왔는데 잘 견뎌 주셔서 정말 고맙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0년도 " 미국자동차여행 회원 누구나 참석할 수 있는 B B Q Party " 공지사항 [3] 1빈잔1 2019.06.13 1462 3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주차관련 정보(4월 13일 오픈예정) [9] 아이리스 2019.01.30 3851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712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36829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574572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70577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683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7304 2
1486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열흘째날 (12/30)-Las Vegas, Death Valley, Bakersfield [1] 쌀집아제 2006.01.02 4088 99
1485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구일째날 (12/29)- Bryce Canyon, Zion, Las Vegas 쌀집아제 2006.01.02 4621 99
1484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팔일째날 (12/28)-Capitol Reef, Bryce Canyon [2] 쌀집아제 2006.01.01 4089 91
1483 가입인사 겸 제가 고민중인 미 서부 여행계획 [4] 송석헌 2006.01.01 4057 94
1482 저도 잘 다녀오겠습니다. [3] 권경희 2005.12.31 2711 117
1481 LA의 브런치 식당들 [1] baby 2005.12.31 15103 213
1480 컴맹, 이제야 올립니다 [1] bega 2005.12.30 2712 85
1479 여행일정 봐주세요... [1] 백심현 2005.12.30 2580 111
1478 GPS 문의 [2] 지유아빠 2005.12.28 3088 95
1477 [팜스 스프링 및 샌디에고] 한인 식당 문의 드립니다. [2] 지유아빠 2005.12.28 6631 96
1476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칠일째날 (12/27)-Canyonlands, Arches [4] 쌀집아제 2005.12.28 4458 96
1475 게시판에 그림올리는 방법 문의 [3] 오영진 2005.12.28 2814 98
1474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여섯째날 (12/26) -모뉴먼트밸리, 구즈넥 주립공원, 내츄럴브릿지, 모압 [2] 쌀집아제 2005.12.27 7164 142
1473 캐나다와 미국여행 [2] 햇님 2005.12.27 3303 95
1472 이렇게 다녀오겠습니다. [13] 강화농군 2005.12.26 3881 97
1471 미국여행 이야기...10 (LA) 바이오 2005.12.26 3404 79
1470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다섯째날 (12/25) - 그랜드캐년, 호스슈밴드, 페이지, kayata [4] 쌀집아제 2005.12.26 5381 113
1469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넷째날 (12/24) - 세도나, 몬테주마, 그랜드 캐년 쌀집아제 2005.12.26 5389 80
1468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셋째날 (12/23) - 후버댐, 세도나 쌀집아제 2005.12.26 5322 99
1467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둘째날 (12/22) - Las Vegas 쌀집아제 2005.12.26 4448 93
1466 크리스마스 연휴 Grand Circle 대탐사 첫날 (12/21) 쌀집아제 2005.12.26 4582 89
1465 와이오밍주의 데블스 타워 (Devils Tower) ★ [1] baby 2005.12.25 10097 81
1464 LA의 남쪽 샌디에고 근교의 온천들 ★ [1] baby 2005.12.25 23310 122
1463 피스모 비치와 아빌라 비치 (Pismo & Avila Beach) ★ baby 2005.12.25 25575 143
1462 페이지와 레이크 파웰 지역의 숙소들 (Page & Lake Powell Lodging Guide) ★ baby 2005.12.25 9100 1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