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y 8 (Victoria)

이동거리: 58 mile

일정: 9:00(출발) - 23:30 (도착)

The Butchart Gardens -> Royal Road University (결혼식) -> Victoria Downtown -> The Butchart Gardens -> 숙소


이날은 친구 결혼식이 있는 날이여서...식전에 잠깐 갔다 올 수 있는 Butchart gardens을 오전에 방문했습니다.

인터넷 및 블로그에서 Victoria를 들리면 항상 가는 곳이라는 후기를 보고 갔는데...

한국의 꽃 박람회 보다는...규모는 작지만...볼만하다는(?) 배우자의 평을 들었습니다. ^^;;

참고로 Buchart gardens의 경우 한번 티켓이 있으면 재입장이 무료였습니다.!!

IMG_4627.JPG


이후 Royal Road University 뒷 뜰에서...정말 멋진 야외 결혼식을 보고...

20190629_121853.jpg


잠깐 저녁 식사 때 까지 시간이 남아서, 숙소에 짐을 두고, victoria 다운타운으로 걸으며 산책을 했습니다.

IMG_4724.JPG


IMG_4752.jpg


이후 다시 숙소로 이동한 후..정말 여행 이후..처음으로 만족스러운 저녁을 먹고..

20190629_204245.jpg


오전에 방문하였던 Buchart gardens 불꽃놀이를 보러 갔습니다...(재입장이 가능하다하여서..ㅎㅎ)

그런데 알고 보니...불꽃놀이는 재입장이 안되는 거였네요?ㅠㅠ

입구에서 계신 분께 혹시 멀리 미국 캘리에서 왔는데....내일 새벽에 떠나야 하는데...혹시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 하고 물어보니,

manager에서 확인후...그냥 들여 보내 주셨습니다.^^;; Thank you thank you를 연발하고..들어가서 garden에서 멋진 불꽃 놀이를 보고 숙소에 들어와서 뻗어 잠들었습니다.


IMG_4792.JPG




Day 9 (Victoria, Olympic National Park)

이동거리: 333 mile

일정: 4:30(출발) - 18:50 (도착)

숙소 -> Black Ball Ferry 선착장 -> Port Angeles -> Lake Crescent -> Rialto Beach -> Hoh Rain Forest -> Lewis and Clark National historical park -> the Astoria column  -> 숙소 (Seaside)


아침 첫 배를 타고 다시 미국으로 넘어가야 해서 부지런이 일어나 짐을 차에 넣고, 배를 타러 갔습니다.

미국에 7시 40분 정도에 도착헤서...검문소를 건너다가....

이런....뒷 트렁크 오렌지 박스에 그냥 이런 저런 잡다한 물건과 오렌지 하나가 있었는데.ㅠㅠ 이것 때문에 걸려서 약간 통과하는데 시간이 걸렸습니다.

(캐나다 넘어 갈때는 크게 신경을 안썼던 것 같은데..미국 오실 때는...먹을 것은 다 빼고 오시는 게 좋을 것 같네요.)


IMG_4826.JPG

첫 목적지인 Lake Crescent에 도착해서 약간 걷고..물에 발도 조금 담구다가 이동을 했습니다. (다음에 시간이 되면 여기는 또 오고 싶을 정도로 호수가 너무 깨끗하고 좋았습니다.)


이후 Rialto Beach에 도착하여 해안가를 산책했습니다. 약간 태고의 바다 느낌?? 개인적으로 느낌이 너무 좋았던 해안가였습니다.

오래전 떠 내려 온 후...백화된 흰색 큰 나무들이 바닷가에 있고...멀리 보이는 돌 산도 너무나도 멋진....Rubi beach는 못가봤는데...rialto beach에서 충분히 즐겼던 것 같습니다.


IMG_4892.JPG


IMG_4902.JPG


Hoh Rain Forest를 방문했습니다. 아쉽게도..주차를 할 공간도 없고..ㅠㅠ시간이 많지 않아서...visitor center만 잠깐..찍고 약간만 안쪽을 걷다가 바로 이동을 했네요. 미국에서 가장 많이 비가 내리는 곳 중 하나라는 곳이 기억에 아직 남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이후 숙소로 이동하던 중 Lewis and Clark National Historical Park가 있어서 잠깐 들려 아이들 junior ranger 프로그램을 하고..

미국 전역의 뱃지와 패치가 있는 판도 있었네요! 과연 아이들이 몇개나 모을 수 있으려나 모르겠네요.ㅎㅎ

20190630_163902.jpg


이후 가는길에 Astoria column에 한번 올라가 보고...(참고로 계단을 꽤 많이 올라가야 합니다.)

숙소로 이동하였습니다.

20190630_180217.jpg



IMG_4922.JPG


IMG_4924.JPG

<Astoria column 올라가는 길, view, column>



Day 10 (Woodburn outlet, 집으로..) 

이동거리: 695 mile


아침에 cannon beach와 Tillamook cheese factory에 가려고 하다가...

그간 약간은 피곤하게 일정을 진행해 온 것 같아서...그냥 아쉬움을 뒤로 하고 바로 집으로 향했습니다.

그래도 오다가 아웃렛이 하나 보여서(?) 그간 수고한 모두에서 선물을 하나씩 사고.....

(면세점 오레곤 사랑합니다.ㅠㅠ)

그냥 끝도 없는 고속도로를 달려서 저녁 11시 조금 안되어서 집에 도착했습니다.

예전에 아이리스님이 오는 길은 그래도 회귀본능으로 하루에 올 수 있다고 하신게 생각이 났네요.^^


이 싸이트 덕분에 여행을 미리 잘 준비히고, 무사히 마칠 수 있었습니다. 다시 한번 기존에 작성이 되어 있는 후기와, 댓글로 정말 꼼꼼한 의견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립니다.!

이때 방문한 mountain Rainer를 마지막 후기를 쓰는 몇 달이 지나서도, 아이들이 재미 있었으면서 싫었던(?) 곳으로 기억을 하고 있네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736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744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63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134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242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48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7336 2
10706 차박관련해서 문의 드립니다. [5] file 비랑 2020.01.20 452 0
10705 LA-YOSEMITE-LAS VEGAS-LA 일정 및 렌트카 관련 문의 드립니다. [4] 아이올로스 2020.01.20 255 0
10704 7월 로키 옐로스톤 가족여행 문의드려요. [3] 온유맘 2020.01.20 242 0
10703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5 ( 13~15일차) 모뉴멘트밸리, 캐년랜드, 아치스, 캐피톨리프 [2] file white 2020.01.20 389 1
10702 미국여행 두번째 (2019) : 10. 다녀와서 후기/팁... (그랜드 서클 & 옐로스톤, grand circle & yellowstone) [6] file 불라아빠 2020.01.19 749 2
10701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3일 : 라스베가스 스트립 [5] file 테너민 2020.01.19 405 1
10700 1월 Yosemite 1박2일 후기 [3] file 미국고고씽 2020.01.19 381 1
10699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2일 : 레이크 헐리웃, 로데오거리, 형제갈비, 그리피스 천문대 [2] file 테너민 2020.01.19 347 1
10698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일 : 헐리웃 셀러브리티호텔, 헐리웃 산책 file 테너민 2020.01.19 262 1
10697 4월 미서부(샌프.요세.베가스.캐년.LA) 16일일정 의견 여쭙니다 [2] beautyinside 2020.01.18 318 0
10696 Zion narrow-trail 이 영구 보호? [1] lockwood 2020.01.18 301 0
10695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일 : 허츠 픽업, 갤러리아 마트, 파머스 마켓 file 테너민 2020.01.17 381 1
10694 12월 말 그랜드써클 여행 시 순환방향에 대한 궁금점 [6] 딴뚜 2020.01.17 312 0
10693 라스베가스 CES 참관기 및 정보 몇가지 공유 [6] file 청산 2020.01.17 332 1
10692 2월 미 서부 로드트립 일정 문의드립니다. [3] 김밥세줄 2020.01.16 342 0
10691 7월 초 옐로우스톤, 그랜드티턴 일정과 루트에 대한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sankim 2020.01.16 356 0
10690 안녕하세요. 1월 중순 그랜드서클 2박3일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4] DriverZ 2020.01.16 237 0
10689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4 (9-12일차) 콜로라도의 가을 file white 2020.01.16 460 1
10688 OC에서 8/2~8/7 엘로 스톤 여행일정 한 번 봐주실 수 있는지요... [2] dodli 2020.01.15 363 0
10687 그랜드써클 2박3일 + 라스베가스 2박 최종 일정 점검 부탁드립니다. [6] 뱀무니 2020.01.15 306 0
10686 7월 로키 옐로스톤 가족여행 문의드려요. [4] 온유맘 2020.01.14 269 0
10685 시애틀에서 콜로라도 경유 미서부 여행기 - 3 (5-8일차) 옐로스톤 & 티톤 file white 2020.01.14 438 1
10684 사우스림 코스 [7] 마르코 2020.01.14 361 0
10683 1월 말 애리조나-뉴멕시코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그랭구와르 2020.01.13 220 0
10682 12월 서부→동부 약 한 달간 자동차 횡단 계획 첫걸음.. 도와주실 수 있으실까요 ^^;;; [7] Raychangs 2020.01.13 313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