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배가 댐으로 올라가는 보너빌 댐 (Bonneville Dam)

2005.10.06 06:17

baby 조회 수:5693 추천:102



배가 댐으로 올라가는 보너빌댐

Bonneville Lock and Dam
보너빌댐(Bonneville Dam)은 오레곤주와 워싱턴주의 경계를 이루는 컬럼비아 강(Columbia River)에 있는 댐으로 오레곤주 제일의 도시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장미의 도시 포틀랜드(Portland)에서 동쪽으로 약 40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 이 댐은 컬럼비아 강의 8개 댐 중에서도 그 규모가 제일 크다. 보너빌댐은 1933년 대공황시기에 준공을 시작하여 후버댐보다 1년 늦은 1937년에 첫 번째 댐을 완성시켰는데 공사비가 당시 금액으로 8,800만 달러나 소요되었다고 한다. 전기 생산량은 50만 가구에서 사용할 수 있는 연 100만 킬로와트로 후버댐보다 불과 30만 킬로와트가 작을 뿐이다. 이곳에는 캐스케이드(Cascades), 브랫포드(Bradford), 로빈스(Robins) 라는 세 개의 섬이 일렬로 서 있는데 섬과 섬 사이 중간을 막아 댐을 만들었다. 그래서 생긴 호수의 길이가 무려 50마일이나 된다.

보너빌댐은 라스베가스 인근의 후버댐(Hoover Dam)이나 캘리포니아의 샤스타댐(Shasta Dam) 등 여타 다른 댐과는 구별되는 독특한 특징이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잠금(Lock) 시스템이다. 댐을 막아놨기 때문에 댐 높이의 낙차 때문에 배들이 운항을 할 수 없으므로 파나마 운하처럼 위아래 두 군데 갑문을 설치해 배를 들어오게 한다. 이 상태에서 아래 갑문을 막은 뒤 그 안에 물을 채우면 수위가 올라가면서 배도 같이 올라가는데 위에 있는 물과 수위가 같아지면 위의 갑문을 열어 배가 나갈 수 있고 내려갈 때는 그 반대가 된다. 컬럼비아 강을 따라 올라가는 I-84번 하이웨이에서 들어가면 방문자 포인트에서 배가 지나다니는 네비게이션 잠금 시스템을 직접 볼 수 있는데 반드시 사전에 예약을 해야 한다. 이 아래로 물을 건너 로빈스 섬을 지나고 또 첫 번째 파워하우스를 지나 브랫포드 섬에 있는 방문자센터로 들어가면 이 댐의 또 다른 특징을 볼 수 있는데 ‘피시 카운팅(Fish Counting)’이 바로 그것이다. ☞Bonneville Lock and Dam

항상 물살을 타고 상류로 올라가야 하는 물고기를 위해 이곳은 특별히 물고기가 올라갈 길(魚道)을 별도로 마련해 놓았다. 댐 아래에 네 군데 구불구불 사다리 모양으로 길을 만들어 놓았는데 팔뚝만한 연어들이 일렬로 서서 유유히 올라가는 것이 장관일 뿐 아니라 그 숫자가 자동으로 세어진다는 것이 특이하다. 방문하는 날 운이 좋다면 유리로 된 창문을 통해서 생생히 그 광경을 볼 수 있다. 미국 사람들이 자연을 사랑하고 생태계 보전에 얼마나 투자와 공을 들이고 있는지 생각할수록 존경심과 감사함을 느끼게 되는 대목이다. 보너빌이라는 단어는 이곳에 살던 프랑스 출신으로 후에 미국 육군이 된 장교의 이름(Benjamin Bonneville)인데 오레곤의 개척사와 이 고장에 공헌한 바가 커서 그의 이름을 기리기 위해 보너빌 댐이라 칭하게 되었다. ☞게시판 관련 페이지 (Columbia River Highway)

- 미주 중앙일보 김평식의 신미국여행 중에서 -



해설 : 실제 발음대로 적는다면 ‘바너빌’이라고 표기하는 게 원어발음에 가깝습니다. 길을 물으려고 해도 ‘보너빌댐’이라고 하면 십중팔구는 잘 못 알아들을 것 같아요. 여러분들도 한번 굴려보세요.^^ 예전에 이곳을 여행할 때 있었던 얘긴데요, 이 댐에서 가까운 거리의 컬럼비아 강변에 ‘달즈(Dalles)’라는 도시가 있거든요. 운행 중 잠깐 쉬려고 하이웨이 휴게소에 들러서 미국인에게 길을 묻는데 제가 ‘달레스’까지 얼마나 가야하냐고 물었는데 그 양반이 한참이나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결국엔 “오! 다~(알) 즈” 라고 하더군요. 이게 왠 황당한 시츄에이션~~~!! 크크크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