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소스산 정상에 올라온 우리는 바로 서남쪽 리오그란데 빌리지 지역으로 향하였다.

그런데 보이는 광경은 치소스산보다 못하다.

처음 들린 곳은 이 지역 최고 말단에 있는 보퀼라스협곡이었다.

한쪽으로는 거대한 절벽이 연속으로 놓여졌다.

019.JPG

020.JPG 021.JPG

맞은 편에는 도랑같은 강이 있는데 이것이 리오 그란데 강이다.

그런데 너무 좁아 맘만 먹으면 건너갈 수 있을것 같다.

맞은 편 멕시코 사람을 봤는데 차마 사진은 못찍었다. (너무 가까워서)

022.JPG

023.JPG 024.JPG

올라오다 핫스프링스에 들렸다.

여기도 리오 그란데 강가에 있는 온천인데 온천을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 사진은 ㅠㅠ

025.JPG


다시 거슬러 치소스 분지에 왔다.

오늘 예약한 숙소에 갔는데 엊그제 미심쩍었던 예약이 문제가 되었다.

예약이 안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예약한 출력물을 보여주었는데 자기네 것이 아니라고 한다.

그러면서 자기들도 곤란하였는지 매니저를 불렀다.

곧 여자 매니저가 왔는데 우리 예약서를 보더니 춘천에서 왔느냐고 하면서

자기는 속초에서 살았다고 하였다. 그러면서 직원들에게 방을 주라고 하였다.

그래서 ㅋ 인터넷 예약보다 싼 150불에 숙소를 얻었다. 발코니가 있는 나름 전망이 좋은 숙소였다.

026.JPG

027.JPG


​숙소에 짐을 풀고 나와 근처 부분을 트레일하였다.

마운틴라이언을 조심하라는 문구가 나오는데 애리조나주 블루 캐년 문구가 오버랩된된다.

(여기도 마운틴 라이언을 조심하라는 문구가 있다.)

분지 아래쪽은 해가 지는 중이라 다소 어둑하다.

028.JPG

029.JPG 030.JPG

그렇지만 반대편은 햇살을 받아 밝게 빛난다.

031.JPG

032.JPG 033.JPG 034.JPG

트레일 중 만난 노루들은 사람을 겁내지 않는다.

035.JPG


트레일을 마치고 제너럴 스토어에 가서 본 노을은

하루를 또 보냈다는 안도감을 불러 일으킨다.

스토어에서 산 와인을 마시면서 하루를 종료^^

036.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