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여행을 다니면서 트레일, 하이킹을 많이 하는편입니다.

미국을 처음 여행했을때는 저 역시 정해진 시간동안 많은 것을 보기 위해 중요 포인트에서 슥~ 보고 사진만 찍고 돌아다니기 바빴습니다.

 

목적 달성을 위해서 하루에 1000마일씩 달리면서 그것도 시간이 모자라 rest area에서 벌벌 떨면서 쪽잠을 잔 적도 있구요(절대 추천하지 않습니다 ^^; )

일명 부르릉~ 찰칵~ 부르릉~ 찰칵~ 여행을 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러다 가볍고 짧은 트레일을 한두번 하기 시작했고, 차에서 내려 몇발자국 걸어보기만 하는 것과는 다른 그 "무엇"을 깨닫기 시작했지요.

하이킹, 트레일이 주는 즐거움... 그 맛을 알고나니 어딜 가도 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트레일을 꼭 하고 지나가야 하는 습관이 생겼습니다.

 

미국 국립공원은 트레일 코스가 참 잘만들어져 있습니다.

비지터 센터에 가서 물어보면 친절하게 답해주는 레인저들이 기다리고 있구요, 트레일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도 해줍니다.

어딜 가시더라도 트레일은 꼭 해보시기를 권합니다.

 

몇시간 걸리는 긴 하이킹이 아니라도 잠시라도 시간을 내어 걸으면서 가족과 즐거운 대화도하고 (대화가 길어지면 더 싸움나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 )

긴 자동차 여행에 굳은 다리도 풀고 건강에도 좋고 예상하지 못했던 것도 경험할 수 있고,, 트레일이 주는 좋은점은 참 많습니다.

 

♣ 오늘은 Capitol Reef National ParkCassidy Arch Trail 에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은 Bryce Canyon에서 Arches National Park가 있는 Moab까지 가는 길 중간에 많이 지나가는 곳입니다.

많은분들은 UT-24번 도로를 지나가며 간단히 드라이브만 하고 지나치는데 이곳은 약간만 시간을 더 내면 간단히 트레일을 할 수 있는 코스가 몇개 있습니다.

 

map1.jpg

 

♣  UT-24 도로 선상에 있는 Capitol Reef Visitor Center를 지나 공원안의 10마일 Scenic Drive를 왕복하는 길이 캐피톨리프의 주요 관광 포인트 중의 하나인데

포장도로 마지막에 있는 Capitol Gorge 지역이나 비지터센터에서 가까운 Grand Wash 지역을 둘러보면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지도안에 파란점이 Cassidy Arch로 가는 트레일헤드입니다. Scenic Drive에서 Grand Wash로 가는 비포장길을 1마일 가량 달리면 도착할 수 있습니다.

 

♣ 이날 일정이 아침 일찍 캐피톨리프안을 간단히 돌아보고 UT-12번 도로를 따라 드라이브 한 다음 브라이스 캐년은 통과하고

바로 Zion National Park으로 가서 2년전 끝까지 못가보고 돌아섰던 Angel's Landing Trail에 올라가 해질무렵 Zion의 계곡 중앙에 앉아 무아지경에 빠지는 것이 목표였습니다. 

♣ baby님의 Angel's Landing Trail 설명 링크 ♣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나가기 힘들듯 브라이스 캐년 바로 앞을 지나는데도 잠시 들어가보지 않고 바쁘게 자이언으로 달려갈 계획이었던 이유는

이날 오후 Angel's Landing Trail을 끝내야 다음날 아침에 예전부터 꿈꿔오던 Observation Point Trail을 할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런데!!!  아~ 그런데!!! (컬투버전)

캐피톨리프의 Cassidy Arch 트레일에서 예상치 못한 일이 생겨 Zion에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자이언에서의 트레일 일정이 완전 꼬여버리는 일이 발생합니다.

과연!! 무슨 일이 생겼을까요?

 

♣ 5월말의 어느날... 트레일 전날..

오후 늦게 Goblin Valley에서 출발해서 캐피톨리프 방향으로 가다가 일몰 시간이라 해가 정면에서 들이쳐 앞이 보이지 않아 운전하기 힘들고 +

해가 지고나면 미국에서 다녀본 도로 중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길의 하나를 깜깜한 시간에 지나기가 너무 아까워서

캐피톨리프 가는길에 유일하게 하나 있는 숙소, Rodeway Inn에서 잠을 잤습니다.

 

 

IMG_0002.jpg

                                                                                 

♣  말이 나온김에 Rodeway Inn에 대한 경험담을 풀어보자면,

Hanksville에서 Torrey사이 UT-24번 도로선상에 딱 하나 있던 모텔이라  너무 외진 느낌 이 들어

품질이 수상하기도 했었지만 썩 나빠보이지 않아 하루 묵었는데,

일하는 분이 정신이 없어서 다른 사람이 체크인한 방문을 열고 들어가게 했다는 것과

변기에는 뜨거운 물이 나와 마치 비데에 앉은 느낌이 들게하는 따뜻한 변기가 이색적이었다는 것 말고는

그다지 나쁘지는 않은 평범한 모텔이었습니다. (그 방만 그랬으리라 믿어요 ^^ )

 

 

IMG_0003.jpg

 

한가지 더, 너무 외진곳이라 휴대폰 통화가능 지역이 아니었는데 모텔에서 제공하는 무선 인터넷 보안 설정이 안되어있어서

혹시나 하고 집에서 챙겨간 인터넷 전화기를 쓸수있어 오랜만에 한국의 가족들에게 전화를 할 수 있었다는 것이 좋았네요.

요즘 모텔에서 제공하는 wi-fi로는 인터넷 전화기 연결이 잘 되지 않거든요. 제 경험으로는 10곳중 1곳 정도만 인터넷 전화기를 쓸 수 있었습니다. 

 

 

IMG_0022.jpg

 

아침 일찍 일어나 캐피톨리프로 향합니다. 어느 방향에서 봐도 참으로 아름다운 길입니다.

 

 

IMG_0035.jpg

 

이날은 Grand Wash안으로 차를 몰고 들어가 Cassidy Arch까지의 트레일을 잠시 해보기로 하고 공원안의 Scenic Drive로 들어갔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Grand Wash 로 들어가는 길이 나왔네요.

 

 

IMG_0036.jpg

 

1마일 정도의 비포장길을 달리는데 거대한 바위산이 앞을 막고 있다가 우리가 다가가면 문을 잠시 열어주는 느낌입니다.

 

 

IMG_0037.jpg

 

짧은 드라이브지만 거대한 벽과 나란히 달리는 Scenic Drive와는 달리 벽속으로 들어가는 느낌을 줍니다.

 

 

 

IMG_0038.jpg

 

도로가 끝나면서 주차장이 나오고 그곳에 주차를 하고 트레일 준비를 합니다.

작은 규모의 주차장이었는데 아침 일찍이었음에도 벌써 몇대의 차가 세워져 있는 것을 보니 우리보다 부지런한 사람들이 많네요.

 

이곳에서 출발하는 두개의 트레일이 있는데 NarrowsCassidy Arch 트레일입니다.

여기 표지판의 0.3마일은 Narrows 트레일을 0.3마일 가면 Cassidy Arch로 가는 트레일이 시작된다는 표시입니다.

 

IMG_0041.JPG

 

비가오면 통행이 금지되는 말라버린 하천 옆으로 난 작은 길을 따라 잠시 걸어갑니다.

시작부분은 Capitol Gorge의 트레일과 비슷한 느낌이네요.

 

IMG_0157.JPG

 

드디어 아치로 가는 트레일 앞에 다 왔습니다.

 

 

IMG_0156.jpg

 

Cassidy Arch 트레일은 이곳으로부터 1.5마일 떨어져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다른 트레일도 몇가지가 있네요.

 

 

IMG_0144.jpg

 

트레일 시작에 들어서자마자 스위치백 오르막이 계속됩니다.

 

 

IMG_0134.jpg

 

끊임없는 절벽 옆으로 난 스위치백이 아슬아슬하게 계속됩니다.

계단 오르듯 한발 한발 오릅니다.

 

 

IMG_0128.jpg

 

저 밑에 차를 세운 주차장이 보이네요.

 

 

IMG_0053.jpg

 

절벽 바위를 깍아만든 울퉁불퉁한 오르막길을 쉬지 않고 10분 안되게 걸어오르니 벌써 이만큼 올라왔습니다.

아까 우리가 지나온 길도 저 밑으로 보이구요.. 이제부터 스위치백은 없고 평지와 아주 약간의 오르막을 오르게 됩니다.

 

 

 

IMG_0119.jpg

 

♣  길은 절벽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계속 이어져 트레일을 시작한지 30분만에 처음으로 아치가 보입니다.

멀리서보니 아치 같지 않고 동굴처럼 보이기도 하네요.

 

다른곳에서 아치를 많이 본 우리 부부는 이때부터 헷갈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 목표가 저긴가? 아닌가? 다른 아치가 있는거 아닐까?" 라는 의심을 품은것이 화근이었습니다.

 

캐피톨리프는 몇번 지나가면서 트레일도 해보고 뷰포인트는 거의 다 가봐서 이번 여행에서는 어떤 트레일을 할지 계획 없이 왔기 때문에

미리 인터넷으로 Cassidy Arch가 어떻게 생겼는지, 트레일이 어떤지 알고 출발했어야 했는데 다른 여행지 신경쓰느라 소홀했던 것이 문제를 일으켰네요.

 

 

IMG_0072.jpg

 

♣  아치가 처음으로 시야에 들어오고나서 5분 정도 걸으니 오늘의 문제의 그 표지판이 나왔습니다.

이 표지판이 앞에 있다고 상상해보세요. Cassidy Arch를 갈려면 어디로 가실 것 같나요?

 

 

IMG_0073.jpg

 

네... 표지판 왼쪽 뒤로 보이는 길로 의심 없이 걷기 시작했습니다.

0.5마일.. 얼마 남지 않았네? 라는 생각으로 힘을 내서 힘차게~ 아주 힘차게 걸어갔습니다.

 

 

IMG_0074.jpg

 

이때부터는 다시 완만한 오르막이 시작되었는데요,

트레일도 아까와는 다르게 표시가 애매한 곳이 몇군데 있어 잠시 헤매기도 하면서 10분..20분.. 숨을 헐떡이며 열심히 올라갔습니다.

 

 

IMG_0075.jpg

 

  "0.5마일이 왜이리 길어?" 라는 생각을 하며 올라가는데

반대쪽에서 남자 한명이 묵묵히 내려오면서 우리를 스쳐지나가면서 눈이 마주치니 우리에게 할말이 있는 듯 하더니 그냥 지나가더군요.

 

우리의 느낌이 틀렸을지도 모르지만 사람의 직감이라는 것이 생각보다 정확해서 뭔가 꺼림칙한 느낌을 주면서 지나가던 남자를 뒤로하며,

"아침 일찍부터 저 사람은 어디서 왔지? 참 부지런하네" 라는 이야기를 주고 받으면서 은근히 힘든 오르막 산길을 한참 올랐습니다.

 

 

IMG_0078.jpg

 

몇분후 맞은편에서 이번에는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젊은 처자 두명이 내려오더군요.

그녀들도 우리를 지나가면서 뭔가 할말이 있는 듯 보였으나 잠시 주저하더니 그냥 내려가는겁니다.

"뭐지??" 라고 생각하며 알수없는 찜찜한 마음으로 땀을 뻘뻘 흘리면서 올라가니 이젠 정말로 다 올라와서 탁 트인 경치가 죽입니다.

 

 

IMG_0085.jpg

 

높은곳에 올라 탁 트인 경치를 보니 마음이 뻥 뚫리는 것 같네요.

 

 

IMG_0096.jpg

 

'우와~ 경치 좋~다!!' 를 연발하며 아까부터 급격한 체력저하로 힘들어하는 남편으로부터 넘겨받은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앞장서서 힘차게 올라가는데...

아무리 오르막 산길이지만 0.5마일은 커녕 1.5마일은 온 느낌입니다.

 

길을 잘못 들었다는 마음의 의구심이 확신으로 거의 바뀌어 가던 그때!!

반대편에서 물통 가방을 매고 트레일을 하던 세명의 건장한 처자들과 마주칩니다.

길을 잃은 듯 하여 당황하고 있던 우리는 구세주를 만난 듯 물었지요.

 

"여기가 어디로 가는 길인가요? Cassidy Arch 가는 트레일 아닌가요? " 라고 묻자 그 처자들이 난감한 표정으로 답합니다.

"여기는 Cohab Canyon과 연결되는 Frying Pan Trail 입니당"

 

 

IMG_0097.jpg

 

꽈당~!!!!!

우리는 산을 올라 걸어서 다시 비지터센터 방향으로 열심히 걸어가고 있었던겁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표지판도 제대로 보고 다른길이 없었던 것 같은데, 어디서 잘못된건지 알수가 없었습니다.

 

마침 그 처자들이 Cassidy Arch로 간다고해서 우리도 다시 왔던길로 돌아 따라가는데 시간이 많이 흘러 그때는 이미 캐피톨리프에서 자이언으로 출발해야 하는 시간이었습니다.

트레일을 워낙 좋아해서 오늘 일정이 여유가 있었다면 이왕 이까지 올라온거 계속 갈때까지 가보자 싶어서 더 갔을수도 있었는데,

대망의 Angel's Landing과 Observation Point 트레일을 계획하고 있던 저로서는 오늘 남은 시간이 부족할거라는 생각에 그때부터 짜증과 조급한 마음이 들어

다시 돌아내려오는 트레일이 참으로 길고 힘들게 느껴졌습니다.

 

 

IMG_0099.jpg

 

30분을 다시 돌아내려오니 저 멀리... 헉...

아까 지나갈때는 이른 시간이라 사람이 없어 트레일이라 생각하지 못했던 바위 능선위로 사람들이 개미처럼 걸어가고 있는것 아닙니까!!

가까이 가보고 우리는 경악을 금치 못했습니다.

아까 봤던 0.5마일이 남았다는 그 표지판에서 우리가 길을 잘못 든 것이었습니다.

 

 

direction.jpg

 

IMG_0114.jpg

 

♣ 길이 어떻게 되어 있는지 사진에 설명을 붙여놨습니다.

아까 이 지점에서 트레일은 세개인데 길은 두개밖에 보이지 않았다는 점을 간과한 것이 우리의 실수였지요.

당연히 왼쪽 화살표는 좌측길인줄 알고 그냥 갔던겁니다.

Cassidy Arch 로 가는 트레일은 진행방향의 좌측이 아니라 완전히 90도 좌측으로 꺾어내려가는 길이었습니다.

 

그때 트레일 하는 사람들이 보였더라면 실수를 안했을텐데 아침 일찍이라 사람이 없었다는 것...

국립공원에서 세워둔 표지판이 모호했다는 것...

그리고 멀리서 봤을때 아치인지 동굴인지 헷갈려서 눈앞에 보이는 저것이 Cassidy Arch가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다는 것..

 

이 삼박자가 들어맞아 우리는 한시간 넘게 다른 트레일에서 헤매고 있었던 겁니다. 

 

 

IMG_0104.jpg

 

모호한 표지판에 경악하며 완전 90도로 꺾여 나있는 진짜 Cassidy Arch 트레일에 접어들었습니다.

이때는 시간이 흘러 트레일을 하는 사람들이 제법 있었지요.

 

아치로 열심히 걸어가고 있는데... 헉!!!

아까 Frying Pan Trail에서 내려오던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그 처자들이 아치에서 걸어나오고 있는것이 아닙니까!!!

 

그때 깨달았습니다.. 아까 우리를 지나가던 사람들의 그 눈빛의 의미를..

그들은 우리가 Cassidy Arch로 가야하는데 본인들처럼 길을 잘못들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고 조언을 해주려고 했지만

혹시라도 아닐지도 몰라 주저하다 매정하게도 그냥 지나가버린 사람들이었습니다..

야박한 세상을 탓하며 조금 걸어가니 드디어 아치가 나왔습니다.

 

 

IMG_0105.jpg

 

이쪽에 다 와서 보니 진짜 아치가 맞네요. ^^

여행다니며 더 크고 더 멋진 아치를 많이 봐서 솔직히 큰 감흥은 오지 않았지만 다른곳에서와는 또다른 모습의 아치가 새롭게 느껴집니다.

 

♣  여행 다니면서 가장 힘든것은 오랜시간 차안에 있는것도, 오래 걷는것도, 한두끼 굶으면서 다니는 것도, 차안에서 하룻밤 지새는 것도 아닙니다.

바로 길을 잃고 헤매는 것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가장 큰 스트레스를 주지요.

특히 처음 가는 곳에서 도움을 청할 사람도 없는 곳에서 느끼는 막막함과 순간적인 두려움은 사람을 참 많이 지치게 합니다.

 

맥이 다 빠진 우리는 아치 앞에 다리를 뻗고 앉아

가방에 항상 들어있던 시리얼바와 별로 멀지 않은 트레일이라 빠르고 간단히 끝낼줄 알고 둘이서 딱 한병 들고온 500ml 물한병의 나머지를 마셨습니다.

 

 

IMG_0111.jpg

 

아까 우리에게 길을 알려줬던 처자중 한명이 아치 위에 올라가네요.

저도 올라가보고 싶었는데 여행 다닐때마다 저를 따라다니면서 위험해 보이는 것은 못하게하는 방해꾼 아저씨의 협박 섞인 만류로 못 올라가봤습니다.

아치위에 올라간 사람과 비교해보면 아치가 생각보다 크다는 것을 알수 있을겁니다.

 

10분정도 앉아있다 바쁜 마음으로 이제 하산길에 오릅니다.

 

 

IMG_0126.jpg

 

마음은 급했지만 절벽 옆으로 난 길이 아름답습니다.

 

 

IMG_0129.jpg

 

돌아가는 길은 내리막이라 빠르게 내려가는데 반대쪽에서 올라오는 사람들은 꽤 힘들어보였습니다.

다들 1.5마일 트레일이라 쉽게 생각하고 시작했다가 오르막길이라 생각보다 멀게 느껴졌는지 얼마나 남았는지 자꾸 묻네요...

아주 어린 아이들을 동반한 가족도 많았습니다.

 

 

IMG_0142.jpg

 

거의 다 내려오니 Narrows 트레일을 하고 돌아가는 사람들도 가까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IMG_0159.jpg

 

자... 이제 트레일 출발점으로 돌아와서 주차장으로 돌아가는 0.3마일만 남았습니다.

 

 

IMG_0164.jpg

 

트레일을 마치고 다시 Scenic Drive로 나와 공원을 빠져나가고 있는 길입니다.

캐피톨리프의 드라이브길은 이렇게 절벽을 따라 나란히 가는데 Grand Wash나 Capitol Gorge로 들어가면 저 절벽속으로 들어갈 수 있어서

색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간이 많이 걸리지 않으니 꼭 들어가보세요.

 

이날 Zion에 예상보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시간이 어중간해서 긴 트레일을 못하고 공원안에서 어슬렁거리다 해가 지고

다음날 Angel's Landing 트레일만 하고 일정에 쫓겨 라스베가스로 바로 달려갔습니다.

다음에는 Observation Point Trail을 꼭 할 수 있기를 바라면서.....

 

♣  캐피톨리프 국립공원 안의 Grand Wash와 Capitol Gorge는 비가 오면 차량 통행이 금지됩니다.

길이 막혀있다면 아쉽지만 시닉 드라이브로 만족해야하고 비지터센터에서 미리 레인저에게 도로상황을 물어보면 도움이 됩니다.

혹시라도 Cassidy Arch Trail을 하시는 분은 표지판에서 헷갈리지 마시고 꼭!! 90도 꺾인길로 들어서야 합니다. ^^

 

참고로 캐피톨리프 국립공원의 트레일 안내 링크입니다.

♣ Capitol Reef National Park Trail Guide ♣

그냥 드라이브만 하고 지나기에는 생각보다 많은 트레일이 있고 길지 않고 간단히 할 수 있는 것도 많습니다.

 

여행 계획을 세울때 약간의 여유를 가지고 트레일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낸다면 더 강렬하고 즐거운 추억을 많이 가질 수 있을겁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Zion 국립공원 도로 일부 폐쇄소식 [5] 아이리스 2019.03.06 396 1
공지 홀스슈벤드 주차 관련 최신 정보[Horseshoe Bend parking] [6] 아이리스 2019.01.30 1044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5920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9249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64161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7160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21711 2
3642 9월 중순 미서부 초안 입니다..도와주세요 [10] victor 2011.07.17 6274 1
3641 사이트 장애 사과 [3] victor 2011.07.16 5778 0
3640 그랜드캐년 여행일정에 관해서 문의드립니다. [2] victor 2011.07.13 7719 0
3639 캔디님 보세요 ( Grand Teton에서의 일정 ) [2] file 아이리스 2011.07.13 6020 2
3638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Grand Teton National Park)에서 하루 보내기 [1] file 아이리스 2011.07.11 18608 1
3637 [여행정보] 미국 시간대(time zone) 참고자료 [4] file 아이리스 2011.07.11 45469 1
3636 미국 서부(캐니언, 옐로우스톤, 라스베가스) 일정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려요 [2] 소설처럼 2011.07.11 7765 1
3635 아이리스님 고맙습니다 [1] 눈눈이이 2011.07.11 4307 0
3634 아이리스님 말씀 듣고 다시 머리를 굴려봤는데요 ㅠㅠ [4] 눈눈이이 2011.07.10 5156 1
3633 미 서부 일정...좀 이상한데...봐주심 감사하겠습니다 [2] 눈눈이이 2011.07.09 4768 0
» 캐피톨리프 국립공원(Capitol Reef National Park)의 Cassidy Arch Trail [1] file 아이리스 2011.07.08 13113 1
3631 콜로라도 7박8일) 여행을 처음 갑니다 [1] 떠나자 2011.07.08 11260 0
3630 LA출발 아치스,모뉴먼트밸리,엔텔롭캐년,호스슈 도전하려 해요 [3] 한라봉 2011.06.30 9818 1
3629 Yellowstone 북동쪽 입구 가는 길이 일시적으로 차단되었네요 [1] file 아이리스 2011.06.27 5748 1
3628 미국에서의 자동차 운전에 대한 도움말 [12] 아이리스 2011.06.25 193233 3
3627 Highway 50 in Nevada [1] file 유림아빠 2011.06.24 6110 1
3626 민박 형태의 새로운 숙소, Airbnb [1] victor 2011.06.23 6156 1
3625 OC에서 요세미티 다녀오는 2박 3일 일정 [5] whale 2011.06.23 6657 0
3624 미국 자동차 여행 일정 문의 [3] 오텐 2011.06.22 5736 0
3623 옐로우스톤 진입도로 [2] 오텐 2011.06.21 4697 0
3622 요세미티 타이오가 로드 오픈 [2] juni 2011.06.19 5228 2
3621 Grand Teton, Yellowstone 9박 10일 일정 문의 드립니다 :) [4] 어여쁜이 2011.06.17 6680 1
3620 엘에이에서 옐로스톤 6박7일 여행의 모든것을 도와주세요 [1] 더 나은 세상 2011.06.15 7230 0
3619 Yellowstone 관광 - 몇가지 질문이 있습니다. [1] 블베 2011.06.15 4867 1
3618 라스베가스 to 라스베가스 Loop 여행일정 및 추천장소 문의 [3] 백쇠주왕자 2011.06.11 7690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