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5~7 미국&캐나다] 북미대륙일주 여행기 No.11, Savannah

 

여행기간 : 2015.5.21() ~ 7.21(), 62일간

출발지/ 도착지 : 피닉스 챈들러 (우리 가족이 2년간 미국여행의 베이스캠프로 삼은 곳)

총 주행거리 : 13,431마일

차량 : 중고로 구입한 혼다 오딧세이 미니밴 7인승

인원 : 4 (엄마와 아빠가 교대로 운전, 7학년 딸과 5학년 아들은 2열 비즈니스석 탑승)

 

여름 여행 루트.jpg


 

 

15일차: 6/4(): Orlando - Daytona Beach – Savannah

 

여행 15일차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부터 동부여행이 시작됩니다. 피닉스에서 올랜도까지의 남부여행은 일주일 동안 2,576마일을 달렸던 반면, 남쪽 끝 플로리다에서 워싱턴D.C.와 뉴욕을 거쳐 북쪽 메인주를 지나 캐나다 PEI 섬까지 가는 동부여행은 3,169마일을 14일 동안 달릴 예정입니다.


DSC00451.jpg

 

그런데 지난 8 9일 동안 한 군데서 캠핑을 하다 보니, 지내는 동안은 편안했지만, 막상 떠나려고 짐을 챙기다 보니 보통 일이 아닙니다. 이 날 모든 정리를 마치고 출발한 시각이 10 40분이었네요. 그 간 한 군데서 머무는 것에 너무 익숙해졌었나 봅니다. 재충전이 완료되었으니 이제 떠나볼까요?


플로리다 시닉 1.jpg    플로리다 시닉 2.jpg

 

첫 번째로 도착한 곳은 Daytona Beach입니다. 사실 동부여행은 I-95를 타고 계속 북상 하기만 하면 메인주 국경을 넘어 캐나다까지 도착하게 됩니다. 하지만 가급적 곳곳에 숨어있는 시닉 도로들을 거쳐가고자 하는데요. 오늘은 이 곳에서 Daytona Beach에서 시작되는 A1A Scenic & Historic Coastal Byway를 타고 해안도로를 구경할 예정입니다. 우리 가족은 대서양을 처음 보거든요.


20150604_122028.jpg


DSC00487.jpg   DSC00480.jpg


데이토나 비치는 모래가 붉은색이었고 파도가 센 편이었다. 엄마 아빠와 동생은 물에 발을 담갔지만 나는 발이 젖어 모래가 달라 붙는 게 싫어 들어가지 않았다. 대서양을 미국에서 보게 됐는데, 너무 푸르고 예뻐서 신기했다.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0462.jpg


차에서 아빠가 버뮤다 삼각지대에서 사라진 여객기에 백골만 나타났다는 거짓이야기를 해줘서 버뮤다 지대가 신기하면서 무서웠다. 동생은 나중에 하고 싶은 거 다 한 다음에 이 곳을 지나가겠다고 했다. 우리는 점심을 이 바다를 바라보며 컵라면과 멸치 계란밥을 먹었다.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0491.jpg


DSC00496.jpg

 

이 날 점심 도시락을 먹은 장소는 이번 여행 통틀어 베스트 뷰포인트로 열 손가락 안에 드는 곳입니다. 이 동네 사람들은 좋겠습니다. 골목길이 끝나는 지점마다 바다로 내려가는 데크가 설치되어 있었어요.

 


DSC00498.jpg

 

.. 그런데 시닉 도로에서 너무 여유 부렸나 봅니다. 우리 가족이 대서양에 너무 심취했던 게 틀림 없습니다. 이 날 도착한 도시는 Savannah였고, Savannah에서의 첫 번째 들릴 곳이 Bonaventure Cemetery였는데, 가니까 30분 전에 문을 닫았네요.


DSC00501.jpg


아니 무슨 묘지가 아침 8시에 문을 열고 오후 5시에 문을 닫는단 말입니까? 묘지란 자고로 저녁 어스름에 걸어줘야 제 맛 인데요. 너무 아쉽네요. 아침에 너무 늦게 출발한 여파이기도 합니다.

 


 

Savannah 1733년도에 건설된 오래된 도시입니다. 광장을 중심으로 바둑판 모양의 도로가 건설된 계획도시인데요, 도로 사이사이의 20개가 넘는 공원과 식민지 시대의 수 많은 고풍스런 건물들 그리고 키가 크고 녹색이 짙은 가로수들이 늘어선 아주 인상적인 도시입니다. 20세기 초까지 남부에서 생산된 면화를 수출하는 곳으로 유명했다고 하네요.

 

하지만 운전하기는 좀 어렵습니다. 바둑판 모양이다 보니 교차로가 자주 나타나는데, 일방도로가 많이 혼재되어 있어 네비 따라갈 때 많은 주의가 필요하구요. 키 큰 아름드리 가로수들에 가려 주변 건물들을 식별하기가 어렵습니다. 도로랑 건물 구경하랴 길 찾으랴 정말 정신이 없었어요.


20150604_181619.jpg


 

겨우 Savannah Historic District에 도착해서 주차를 합니다. 어쩌다 보니 무료 주차장을 잘 찾았네요. Savannah는 진정한 미국의 역사와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라 합니다. 여러 투어들이 있지만, 저희는 이곳의 맛 집을 찾아야 하는 관계로 걷는 투어를 시작합니다.


DSC00527.jpg


DSC00509.jpg     DSC00524.jpg


주변에는 남북전쟁 시절부터 지어진 수많은 복고풍 건물들이 이어져 있습니다. 옛날 면화 거래소도 있구요.


DSC00510.jpg


마치 유럽의 한 거리를 걷는 것 같은데, 유럽은 중세 시절의 모습이 강하다면, 이 곳은 비교적 근세나 근대적인 모습이 강하다고 할까요? 우리나라도 인천에 가면 차이나타운 등 근대 개항기 시절 모습들이 조금은 남아있잖아요? 한 편으론 되게 부럽네요. 우리나라도 이런 도시 하나쯤은 있어도 좋지 않을까 싶었어요.


DSC00533.jpg    DSC00528.jpg



 

이 날 저희가 저녁 식사를 한 곳은 이번 여행 전체를 통틀어 30위안에는 들만한 맛집이었습니다.


DSC00505.jpg



  

오늘 드디어 올랜도를 떠나 조지아로 왔다. Savannah는 오래된 도시였고 도로가 좁아 엄마가 운전하는데 애먹었다. 하지만 저녁은 너무너무 맛있었고, 도시는 그냥 그랬다. 근데 옛날 건물은 정말 멋졌다.

-공주의 여행일기 중에서


DSC00573.jpg


 

‘When we arrived, the street was so beautiful. We took pictures. We had a problem. The roads were difficult to figure out, so my mom drove hard. We walked in the street, that was funny and good. It was a good day.

-왕자의 여행일기 중에서

 

 

15일차.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4709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0605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54061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6272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12392 2
6731 이제 자이언으로 출발합니다 태은준빠 2016.02.03 1638 0
6730 (급)요번달 2월 19일 ~ 29일 LA ~ 센프란시스코 ~센디에고 조언 부닥드립니다. [7] 별바라기 2016.02.02 1772 0
6729 안녕하세요 드디어 라스베가스입니다 내일 페이지로 출발하는데요 [4] 태은준빠 2016.02.02 1962 0
6728 2/1 현재 Moab 및 I-70 교통상황 [2] 운과 2016.02.02 1911 0
6727 옐로우스톤에서 시카고 비행기 이동 [2] 상선약수 2016.02.01 1868 0
6726 2월 LA->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서클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웅이 2016.02.01 2390 0
6725 늦었지만 더 늦기전에 여행후기를... [3] 마리포사 2016.02.01 2421 0
6724 [공지사항]댓글 열람은 회원 로그인 후 가능하도록 변경하였습니다 [1] 아이리스 2016.02.01 80494 1
6723 그랜드 서클 렌터카 여행 일정 질문 [4] 궁여창사로 2016.01.31 1437 0
6722 네비게이션에서 city? [5] cs 2016.01.30 1849 0
6721 서부여행에 대해 조언 부탁 드립니다 [13] 덕산아재 2016.01.30 1696 0
6720 [2015.5~7 미국&캐나다] 북미대륙일주 여행기 No.12, Charleston [5] file LEEHO 2016.01.30 4065 1
» [2015.5~7 미국&캐나다] 북미대륙일주 여행기 No.11, Savannah [4] file LEEHO 2016.01.29 3095 1
6718 부모님 모시는 미국 서부 1주일 일정 문의드립니다 [2] CIVA 2016.01.29 1700 0
6717 덕분에 잘 다녀왔습니다~^^ [1] 자연인 2016.01.28 2777 0
6716 6) Mesa Verde - 뒤늦게 쓰는 서부 여행기 (알라바마에서 LA까지) [2] file 겨미아빠 2016.01.28 3064 0
6715 안녕하세요 미서부 26박 27일 일정 문의 드립니다. [2] 푸우맘 2016.01.28 1620 0
6714 Champaign-Mt. Rushmore-Devils Tower-Yellowstone-Grand Teton-Rocky Mountain National Park-Colorado Springs-Kansas City-Champaign [2] 샴바나 2016.01.26 2006 0
6713 샌프란시스코 In, LA Out 8박10일 여정 검토 및 조언 요청 [2] 세븐센스 2016.01.26 1910 0
6712 레이크루이스 숙박 추천좀 해주세요 [3] 꽈뜨로 2016.01.25 2772 0
6711 [2015.5~7 미국&캐나다] 북미대륙일주 여행기 No.10, Disney World Magic Kingdom, Aquatica [2] file LEEHO 2016.01.25 2926 0
6710 2주간 서부 및 동부 여행입니다. 조언 부탁 드립니다.(보기 쉽게 수정 했습니다) [7] cs 2016.01.25 2264 0
6709 6박7일 일정 라스베가스-페이지-포코너스-아치스-라스베가스 일정 [2] 빵순이 2016.01.24 2421 0
6708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1] 테너민 2016.01.24 2789 0
6707 미국 렌트카 여행 거의 최종계획입니다^^ 검토부탁드려요!! [4] 산동 2016.01.23 2306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