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컴포트 인은 많이 이용하지는 않았지만

브랜드 명 그 자체처럼 편안한게 시설을 이용하였다. 아침 식사도 나름 훌륭. ㅋ

그래비와 살사 소스 좋아하는 음식으로 엉뚱한 조화를..

1091.JPG


나름 맛있게 아침을 해결..

1092.JPG


숙소 옆에 있는 주유소에서 찍은 가격.

1갤런이1.75불 (1갤런은 3.79리터) 1/3 이상 싼 것을 알 수 있다.

1093.JPG


10번 고속도로를 110마일을 달려 라스 크루세스 입구 레스트 에러리어에 도착

전망이 좋은 곳에서 라스 크루세스 전경을 바라 보았다.

저 산 너머가 화이트 샌즈로 가는 길이다.

1094.JPG


새 조형물이 보이는데 뭐를 의미하는지는??

1095.JPG


라스 크루세스에 대한 간판이 보이는데 의외 인구가 10만이 안된다.

여기서 카미노 레알은 왕의 길 이라는 의미이다.

레알 마드리드의 레알도 regal을 의미한다.

그런데 사람들은 레알을 real로 인식한다. 참조하시길^^

1096.JPG


10번을 계속 달려 택사스주로 들어왔다.

우리 인식에는 안좋게 다가 오는 론스타를 표방하는 텍사스..

참고로 유럽에서 가장 넓은 프랑스보다도 넓은 텍사스.

부유한 주 답게 레스트 에어리어도 시설이 좋았다.

여기서 식사도 하면서 텍사스 지도도 얻었다.

1097.JPG


다음으로 간 곳은 엘 파소의 시닉 드라이브안에 있는 모히칸 공원.

1098.JPG

이번에는 망원렌즈를 장착했기에 기대를 하였는데

황사처럼 누런 바람이 휘몰아쳐 앞이 잘 안보인다. 그래도 X자 모양의 멕시코를 촬영.

1099.JPG


그리고 10번 고속도로 뒤에 있는 멕시코도 찍고.. 그러나 바람이 너무 분다.

눈물을 머금고 다음 장소로..

1100.JPG


10번 고속도를 타고 내려 오는데 계속되는 황사..

그러나 반 호를서 갈아탄 90번 도로. 황사가 걷힌 지평선의 도로가 시원하게 다가오고

1111.JPG

사막 지형 또한 ​마음을 시원하게 한다.

1112.JPG


지나가다 만난 마을의 성당은 스페인 풍의 전형적인 멕시코 건물이다.

1113.JPG


오늘 숙소는 알핀. 해가 질때 도착한 마을의 풍경은..


1114.JPG

1115.JPG


저녁 재료는 엊그제 언급한 미니 슈퍼에서..​

1116.JPG

​오늘 숙소는 매버릭 인. 120불에 예약하였는데 사진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전반적인 분위기가 목조로 되어 있어 고즈넉한 느낌이 든다. 한번은 머물러도 좋을 듯^^​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49385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3943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5] 아이리스 2016.12.02 517582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2128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61676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2583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3163 2
6902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16일차 - 550번도로, 산타페 file 테너민 2016.03.23 3714 0
6901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기 - 15일차(과달루페국립공원, 칼스배드 국립공원 언저리) file 테너민 2016.03.23 4849 0
6900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 14일차(빅벤드 보퀼라스협곡, 치소스분지) [2] file 테너민 2016.03.23 3221 0
6899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14일차 - 빅벤드(산타 앨레나캐년, 치소스산) [2] file 테너민 2016.03.23 3192 0
6898 캐년 일정 좀 봐주세요.... [1] 뽀샤시뽕 2016.03.23 1631 0
»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13일차 - 라스크루세스, 엘 파소, 알핀 file 테너민 2016.03.23 3085 0
6896 라스베가스 출발 4박 5일 그랜드캐년을 중심으로 한 일정 문의 입니다 [2] dahlia0x 2016.03.23 2220 0
6895 3월 20~21일 Moki dugway, Muley Point, Moab 간단 정보 [2] 수수꽃다리 2016.03.22 3334 0
6894 가족여행(미국 서부 약40일) 일정 재문의 드립니다. [1] file 캘빈 2016.03.22 2218 0
6893 [Q] 7월 라스베가스 출발 : 그랜드 서클 + 옐로우 스톤의 18일 일정 [10] file yapyap 2016.03.21 3037 0
6892 미국서부+캐나다벤쿠버(록키) 여행루트 문의합니다. [15] 체이스 2016.03.21 2580 0
6891 엔탈롭 캐년 레인보우 브리지 [1] 보니따 2016.03.21 3480 0
6890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12일차 - 오르간파이프국립공원 file 테너민 2016.03.21 2663 0
6889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기 11일차 - 임페리얼 샌드 듄 file 테너민 2016.03.21 3252 0
6888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 여행 10일차 - 새로운 출발 file 테너민 2016.03.21 2350 0
6887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9일차 - 산타모니카 피어, 한국횟집 file 테너민 2016.03.21 5112 0
6886 2016 지민아빠의 미서부여행 9일차 - 그리피스천문대, 게티센터, 1번도로 file 테너민 2016.03.21 3022 0
6885 서부 그랜드 서클 5박 6일 일정 [2차 수정] [5] zz 2016.03.21 2062 0
6884 Roc의 그랜드 써클 Day 7. Zion, Las Vegas [2] file Roc 2016.03.21 2617 1
6883 Roc의 그랜드 써클 Day 6. Capitol Reef, Bryce Canyon file Roc 2016.03.21 2873 0
6882 Roc의 그랜드 써클 Day 5 Double O Arch, Canyonlands Island in the Sky [2] file Roc 2016.03.21 2605 0
6881 Roc의 그랜드 써클 Day 4. Monument Valley to Moab – Forest Gump Point, Mexican Hat, Gooseneck State Park, Bluff Twin Rock, Church Rock, Delicate Arch [4] file Roc 2016.03.21 2803 0
6880 Roc의 그랜드 써클 Day 3. Lower Antelope, Monument Valley file Roc 2016.03.21 3823 0
6879 Roc의 그랜드 써클 Day 2. Navajo Bridge, Horseshoe Bend, Lake Powell file Roc 2016.03.21 2876 0
6878 Roc의 3/4 -3/12 그랜드 써클 Day 1. Las Vegas [2] file Roc 2016.03.21 236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