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 예전에 횡단 일정에 대해 긴 글을 남겼던 인턴입니다!

3주전 회사를 그만두고 부모님과의 13일간 서부 여행을 했습니다. 저는 미국에서 4년간의 유학생활을 했지만 부모님이 미국을 오신적이 없습니다.

그렇기에 제가 회사를 그만두고 횡단을 한다고 했을때 부모님은 아들이 있을때 오고싶다며 급하게 준비해서 왔습니다. :)

일정은 타이트하게 준비해서 부모님이 힘드셨을테지만 좋은 것을 최대한 보여드리겠다는 제 생각이 강했습니다.


먼저 일정으로는 


22일 샌프란시스코(아침도착) - 롬바드 스트릿, 소살리토, 금문교, 트레져 아일랜드서 야경 봤습니다.

23일 샌프란시스코=>산타크루즈=>산호세 - 피어39, 랜드엔즈, 산타크루즈(예정보다 시간이 남아 1번국도 구경 겸 갔습니다)후에 부모님 제자분 가정집으로 갔습니다.

24일 산호세 => 몬트레이 => 산호세 - 애플본사 구경 후 몬트레이 17마일스 구경하고 부모님 제자분하고 저녁 겸 소주 한잔 했습니다.

25일 산호세 => 요세미티 밸리 - 요세미티로 출발해서 폭포, 터널뷰, 하프돔 등을 구경했습니다. 아쉬운건 겨울이라 막힌 도로도 많았고 등산을 하기에는 힘들어서 멀찍이서만 구경했습니다.

26일 요세미티 밸리 => LA - 그리피스 천문대 구경 후 하루 종일 푹 쉬었습니다. 긴 운전시간에 휴식이 필요했습니다.


27일 LA => 라스베가스 - 베네치안 호텔, 벨라지오 분수쇼, O 쇼, 카지노를 즐겼습니다.

28일 라스베가스 => 자이언 캐년 => 브라이스 캐년 - 캐년 구경했습니다. 자이언과 브라이스의 다른 느낌이라 좋아하셨습니다.

29일 브라이스 캐년 => 앤텔롭 캐년, 홀스슈밴드 - 어퍼 앤텔롭 1시 30분꺼로 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고 트럭도 매력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로워를 저 혼자 다녀왔는데 어퍼가 조금더 편하고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홀스슈밴드는 현재 절반 이상이 공사를 하고 있습니다. 울타리? 펜스를 만들려고 하는 작업 같았습니다.

30일 앤텔롭 캐년 => 그랜드 캐년 => 후버댐 => 라스베가스 - 이날은 아침 일찍 출발했습니다. 전날 투어하고 홀스슈밴드 본 후 5시부터 휴식을 취했습니다. 베가스는 늦게 들어갔는데 야경을 본 후 어머니는 주무시고 아버지랑 카지노 즐겼습니다. 

31일 라스베가스 => LA - 엘에이로 와서 할리우드 구경했습니다.

1일 오전부터 데저트힐스로 어머니 모시고 쇼핑다녀온 후 다음날 출국이라 제 짐 정리하느라 시간을 다 보냈습니다. 제가 횡단 후에 한국 들어갈 예정이라 제 짐 대부분을 들고 가셨습니다.

2일 출국이었습니다.


이런 일정이었습니다. 저는 부모님 오시기 전부터 모든 호텔을 알아보고, O쇼랑 (3주정도 미리하면 저렴한 가격에 제일 좋은 자리 구합니다), 어퍼 앤텔롭까지 딱 예약했습니다. 운전도 굉장히 많이하고 시차 등 힘든 일정이지만 부모님은 즐거워하셨고 좋아하셨습니다. 미국 한번 오신 김에 정말 좋은것들만 보여드리고 싶어서 노력 많이 했는데 다행이었습니다. 그리고 산호세에서 2박(제자분 집), LA에서 3박(제 렌트 방)은 숙소비용이 들지 않았기에 다른것에 충분히 돈을 쓸수 있었습니다.

또한 부모님이 한식 아니면 좋아하시지 않아 아이스박스에 한식 반찬 가득 담고, 라면과 햇반 등을 들고 다녔습니다. 숙소에서 아침, 저녁은 대부분 먹었습니다.

일단 샌프란, 몬트레이에서 크램 차우더 좋아셨구요, 인앤아웃은 아버지만 드시고... 미국식 브런치집은 한번 드시고 계속 숙소에서 한식으로 아침 챙겨먹고 나왔습니다. ㅎㅎ 계속 10불 이상씩 들면서 팁까지 주는 것이 아직 익숙치 않아하셔서 숙소에서 많이 해결했습니다!


대부분 제가 운전했지만 캐년 주변 사막에서는 부모님도 해보는게 좋으실거 같아서 국제면허증 해오시라고 했습니다. 그런 도로 달려보는 것도, 크루즈 모드를 해보는것도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습니다 :)) 


혹시 저랑 비슷한 일정으로 하실분들은 이런 코스 추천드립니다. 굳이 산호세랑 LA에 오래 있을 필요없으니 다른 곳에 시간을 더 투자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요세미티나 캐년들에 하루 씩 더 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도 있긴 했습니다 ㅠㅠㅠㅠㅠㅠ

지금 후기 사진 하나 못남겨서 너무 아쉽지만... 제가 기회가 될때 꼭 사진까지 첨부하도록 하겠습니다! 나중에 제 블로그를 운영해볼까 합니다! :)

궁금한 사항 있으시면 댓글 달아주세요! 부모님 모시고 서부 여행 예정이라면 저는 추천 드립니다!



2018년 2월입니다. 모두 화이팅 하세요! :)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19년 5월 캘리포니아 Convict Lake Camping 계획 [7] 청산 2018.12.05 212 0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3] 아이리스 2016.12.02 34929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6] 아이리스 2016.07.06 562434 4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1] 아이리스 2016.02.16 456135 1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46460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514288 2
8939 3월 샌프란시스코-그랜드서클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1] 여행가자미국 2018.02.13 457 0
8938 샌디에고에서 세도나 대중 교통으로 가는 법.. [2] 바람바람 2018.02.12 533 0
8937 플로리다 에버글레이즈 국립공원 캠핑. 제이슨 2018.02.12 439 0
8936 6월 그랜드써클 여행경로 문의 [4] 준서맘 2018.02.11 577 0
8935 서부 mini rv 여행 일정 (재)문의 [4] rome 2018.02.09 647 0
8934 요세미티 당일여행 문의 [7] 지웅애비 2018.02.09 600 0
8933 makitjung님의 7-8월 미국횡단여행 계획문의에 대한 답변 [5] file 아이리스 2018.02.08 1052 0
8932 미국 한바퀴 2차 일정입니다. 횡단 및 종단. 드디어 일주일 남았습니다. [6] 웃으면되고 2018.02.08 661 0
» 부모님 모시고 13일간의 서부여행 후기입니다 :) [4] 웃으면되고 2018.02.08 1593 0
8930 미국서부 SUV 자동차 여행 [4] Goodmom 2018.02.07 762 0
8929 4인가족 미국 서부 7일 여행경비 [9] 네누니 2018.02.06 1289 0
8928 미서부 신혼여행 관련 질문입니다. [4] 율리아누스 2018.02.06 504 0
8927 3월 17일 부터 26일까지 그랜드 써클 일정입니다. 조언 부탁드립니다. [2] gubjae 2018.02.06 533 0
8926 미국 캐나다 여행 계획중입니다.. 루트가 생각대로 안되네요..ㅜㅜ조언부탁드려요 [10] 마음가는대로 2018.02.05 667 0
8925 그랜드 캐년 South Rim 트레일 문의 [2] gubjae 2018.02.05 569 0
8924 5월 텍사스에서 미서부 여행 일정 관련 재문의 [5] jangyob 2018.02.04 604 0
8923 3월 크레이터 레이크 [2] 강서방 2018.02.04 529 0
8922 그랜드서클 여행 일정 중 앞부분 문의 드립니다. [6] file icemocha 2018.02.02 626 0
8921 운전초보인데 샌프란시스코 렌트카 여행 가능할까요? [2] 햄스 2018.02.02 892 0
8920 그랜드서클 3박4일 일정 조언구합니다. [6] file 지웅애비 2018.02.01 774 0
8919 la -> lasvegas 이동문의 드립니다 [6] cwkoo 2018.02.01 547 0
8918 7월18~8월25일 미국 자동차 횡단계획 중 의문사항 [6] makitjung 2018.01.31 884 0
8917 옐로우스톤과 그랜드 티턴... 항공 인아웃 문의 드립니다 [5] Turek 2018.01.31 557 0
8916 5월 텍사스에서 미서부 여행 일정 관련 문의 [4] jangyob 2018.01.30 510 0
8915 캠핑카로 미국여행 원하는 여행친구를 찾읍니다. zzonchili 2018.01.30 737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