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전에 4달 가까이 북미 가족여행을 떠난다는 황당한 플랜을 보여드리고 조언말씀도 많이 얻고 했었던 회원입니다.


올해 5/28일 시작으로 현재 거의 마지막 한달만 남겨두고 있는 상황이고요. 종종 차량의 접촉과 같은 조그만 사고가 발생하였지만 잘 이겨내고 6살 아이들과 집사람 이렇게 4명이서 아직까지도 웃음 잃지 않고 씩씩하게 막바지 여행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한가지 신경이 쓰이고 선배님들께 조언을 구하고 싶은 상황이 발생하였습니다.(들으시민 싱겁다고 느끼실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차관련된 클레임은 저를 매우 긴장시키는 것 같습니다.)


6일전에 캐나다의 해밀턴 공항 엔터프라이즈 지점에서 풀사이즈 카를 빌리게 되었고, 거의 마지막 렌트라 자차도 꼭 넣고 싶었으나 마침 주 신용카드에 문제가 생겨 공항에서 한국영업시간까지 3~4시간 더 기다리면서 서브카드로 간신히 렌트를 하였습니다. 신용카드쪽에서 매끄럽게 처리안된 부분이 있어서  자차를 포함시킬 비용까지는 확보를 못했고요. 어둑어둑해진 상황에서 노데미지 컨디션의 '닷지 차져'라는 차를 받았는데, 가족들도 다들 지치고 저도 이일 처리하느라 심신이 조금 정신없었던 것 같습니다. 어둠속에서 훑어보았으나 문제는 없어보였고요. 직원이 따라와서 차컨디션까지는 확인시켜주지는 않고 지금 가서 보고 문제있으면 지금 알려줘라하고 기나긴 대기끝에 미션을 완수하였습니다.


아무튼 자차는 사후에도 지점에서 할 수 있다는 언질을 받은체 여행을 시작하였고요 이후 여행이 수월했던 부분도 없진 않아서 자차추가나 외관도 더이상 신경안쓰고 여행을 지금까지 잘 진행해왔습니다. 여행일정 내내 차렌트를 해왔고 마지막이라 더더조심스럽게 운전을 했고, 아직까지 저희가족이 인지한 충돌은 없었습니다. (시내에도 많이 세워놓지 않았고요)오늘 아침에 차에 짐싣다가 보니 우측에 범퍼끝에 아주 가볍게 살갗이 살짝 녹은 것처럼 약간의 손상을 볼 수 있었고요. 조금 닦아보니 외부와의 충돌로는 안 발생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매우 얇은 손상이라는 느낌도 있어 어쩌면 전에 수리하다가 마무리가 매끈하게 안되지 않았나 그런 생각도 들긴 했습니다. 픽업후 사진도 안찍어놓아서 이 부분이 문제가 되면 제가 다 책임져야 하는 상황인것 같긴 합니다. 혹시 이 상황의 해결을 위해 어떤 데미지라던가 아니면 수리하는게 좋겠다라던지 해주실 수 있는 어떤 조언이 있으시면 훨씬 가벼운 마음으로 여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0821_133446.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4509 0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6577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85703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367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238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019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2615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5228 2
10379 2박 3일의 3대 캐년 맛보기 [1] 락기 2019.08.31 854 1
10378 부모님 모시고 가는 일정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Eternityoftruth 2019.08.31 511 0
10377 여름방학 미국 서부 가족여행 3부 [4] 다즐링 2019.08.30 1044 1
10376 2020년 여름, 미국 횡단 여행을 하고자 합니다. [4] Maru_H 2019.08.30 569 0
10375 큰 틀에서 출발 지점을 못 정하고 있습니다... 도와주세요... [14] def 2019.08.28 794 0
10374 미국 서부에서 동부 횡단 경로 문의 [1] onezzang 2019.08.27 632 0
10373 여름방학 미국 서부 가족여행 2부 [12] 다즐링 2019.08.27 853 2
10372 차량 선택에 대한 조언 부탁드립니다 [9] file nylee 2019.08.27 846 0
10371 Blue Canyon, AZ 접근성 질문드립니다 [2] SarahHong 2019.08.27 623 0
10370 베가스 - 그랜드캐년 여행 조언 부탁드려요. [11] dublincrew 2019.08.27 694 0
10369 10월 초 LA -> 캐년 -> LAS 일정 검토 부탁드립니다 ^^ [7] 으샤 2019.08.26 675 0
10368 요세미티-라스베가스 세부일정 문의드립니다. [1] 쭈니형 2019.08.26 556 0
10367 엄마와 함께한 8월 서부 국립공원 여행기 1 [1] file 영나 2019.08.26 849 2
10366 그랜드서클 2박3일 일정 질문^^ [4] 임여사 2019.08.26 554 0
10365 뉴저지에서 단풍 구경 어디로들 가시나요 [1] 까묵 2019.08.25 519 0
10364 이번 주말 옐로우스톤 3박4일 코스를 아직 못 정했어요 택산 2019.08.23 374 0
10363 서부 7박8일 여유로운 RV 캠핑 코스 문의드립니다. 하초리 2019.08.23 512 0
10362 여름방학 미국 서부 가족여행 1편~~(수정) [11] 다즐링 2019.08.22 1376 1
» 렌틸카 자차손상과 관련된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5] file 소정민 2019.08.22 599 0
10360 후기: 워싱턴-오레곤-캘리포니아 2주 여행 + 동부 1주 잘 다녀왔습니다. [2] file kyw0277 2019.08.22 697 0
10359 글래셔 국립공원~내 캠프 사이트에 나타난 그리즐리 베어:곰!!! [9] file 미쿡방낭자 2019.08.21 989 0
10358 만 2세, 5세 아들과 함께 한 83일 서부 로드트립 간략 후기입니다. [13] file 찬스파파 2019.08.21 967 1
10357 10월 LA-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문의 및 조언부탁드립니다. [2] 어진솨 2019.08.20 559 0
10356 미국 입국 심사 관련 질문 드립니다. ^^ [6] 히래 2019.08.20 660 0
10355 24일에 엘에이에서 라스베가스로 넘어가시는분! Emma엠마 2019.08.20 428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