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6일 여행4일차 이야기입니다.


Bryce Canyon 의 일출을 보기위해 6시 20분 숙소를 나셨습니다. 날씨가 쌀쌀해서 겨울복장에 장갑까지 끼고 Bryce Point 에 도착하니 이미 많은 사람들이 좋은 자리를 차지하고 사진찍을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주변 지형을 살펴보니, 해가 떠 오르는 순간 햇살이  Bryce Canyon 의 벽을 비추는 멋진 장면이 상상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구름이 많이 끼어 멋진 장면은 상상으로 대체하고 숙소로 돌아 왔습니다.


오늘은 주로 이동하는 날입니다. 이동중 Capitol Reef NP 에 들러 편도 8 마일의 포장된 Scenic Drive 를 달리며 구경하는 일정입니다. 9시경 숙소를 출발하여 12번 도로로 접어듭니다.  풍광이 참 좋습니다. 산 능선을 따라 가는 Hogback 에서는 발 끝이 살짝 저리는 스릴감(?)도 맛 봤습니다. 중간 중간 정차하여 경치도 즐기며 운전하여 12시 30분 경 Capitol Reef NP 방문자센터에 도착하였습니다. 지도를 얻어 머리속에 대충 감을 잡은 뒤 피크닉에리어로 가서 준비해온 샌드위치, 과일, 우유, 따뜻한 미역국 ( 한국에서 가져온 건조미역국을 호텔에서 보온병에 담아온 뜨거운 물에 넣고 2분 기다리면 훌륭한 미역국이 됨) 등으로 점심을 해결하였습니다.


40여분의 점심식사를 끝내고 차로 돌아왔는데, 운전석 문이 활짝 열려있는 것입니다. 창문유리가 아니고 문 (Door) 자체가 열려 있었어요. 깜짝 놀라서 차 속을 둘러보고 분실물이 있나 없나 확인했더니 천만다행으로 없어진 물건은 없었습니다. 정말 "하느님이 보우하사" 아무 일도 안 생긴 것으로 생각합니다. 차 속 배낭에는 카메라와 현금, 각종 예약확인서 등이 들어 있었거든요. 곰곰히  생각해보니 운전석 문을 닫지않고 뒷자리에 있던 도시락 가방만 들고 점심먹으러 갔던 것이었어요. 한참 동안 정신을 가다듬었습니다. 그 이후 제 아내와 저는 상호 지적확인을 하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만에 하나 분실물이 있었으면 이번 여행은 어찌 되었을까? 생각만 해도 끔직합니다. 나이 탓인가요 ??


자동차 얘기가 나온 김에 렌터카 이야기를 좀 하겠습니다. 차를 렌터카회사에서 직접 빌리느냐?  예약대행사를 통해서 빌리느냐?  고민하다가 렌터카회사에서 직접 빌리기로 했습니다. 수 년 전만 해도 가격이 저렴한 대행사를 통해서 차를 빌렸었는데, 점점 복잡한 것이 싫어지고 마음 편한 쪽을 선호하게 되었습니다. 이 역시 나이 탓이겠지요. 대형 렌터카 회사의 가격을 비교해봤더니 Alamo 가 가장 유리하여, 이 싸이트의 배너광고를 따라가 예약을 했습니다.  Monument Valley 비포장도로도 들어갈 계획이므로 SUV를 예약했습니다. 막상 Monument Valley 에 가보니, 많은 세단들이 비포장도로를 잘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배우자 추가운전자 무료등록문제입니다.  Alamo 는 Las Vegas 에서 픽업할 경우 배우자는 무료로 추가운전자로 등록할 수 있습니다.  Alamo Korea 와 협의한 내용을 소개합니다.


나 : 배우자를 무료로 추가운전자 등록되느냐 ?

A : 된다. 그런데 영문공증서가 추가로 필요하다.

나 : 아내 여권에 " spouse of KIM " 이라고 적혀있다.

A : 그래도 필요하다.

나: 아내도 나와 성이 같다. 그래도 영문공증서가 필요하냐?

A: 미국 본사에 문의 후 답하겠다.

A: 성이 같은 경우는 공증서 필요 없다.


오후 3시까지 Capitol Reef  공원내에서 붉은 절벽을 원없이 봤습니다. 다시 차를 돌려 오늘의 목적지 Green River 로 향합니다.  Capitol Reef NP 에서 Hanksville 까지의 UT 24번 도로는 강 줄기를 따라서 가기때문에 도로 굴곡이 심하여 운전하기가 힘드나, 경치는 좋습니다. 중간 중간 마을도 있어 속도는 35~55 마일을 유지합니다. Hanksville 부터 Green River 까지는 평지에 직선도로로 속도는 65 마일로 달렸습니다. 경치는 그냥 황무지뿐입니다. 17시 Green River 숙소 ( Skyfalls Guestrooms  170 USD/N  호텔조식 최상) 에 도착하였습니다


3. bryce canyon - green river.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799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7460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1238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39954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1127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4347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6078 2
1050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8 - Lava Hot Springs, 주유 [1] file 구리 2019.10.23 704 1
10499 땡스기빙데이 그랜드써클 가족여행 문의 [9] JasonJoo 2019.10.23 495 0
10498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4/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564 1
10497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3/4 [2]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648 1
10496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2/4 [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74 1
10495 나 홀로 콜로라도 단풍 + 음악 여행 후기 1/4 file 오늘떠나자 2019.10.22 737 1
1049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7 - Salt Lake City [2] file 구리 2019.10.22 677 0
10493 11/21 미서부 9일 일정입니다. [2] 늘고픈맘 2019.10.22 466 0
10492 친정부모님, 시어머니, 시조카, 저희부부 미서부 여행가는데 도움좀 주세요 [4] 민민421 2019.10.22 529 0
1049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6 - Canyonlands NP [2] file 구리 2019.10.21 596 1
10490 플로리다 2주 일정 문의드립니다 [4] 따루리 2019.10.20 437 0
10489 11월27일~12월5일여행일정부탁드립니다. [2] 성민성민ㅇ 2019.10.20 423 0
10488 1월 한달 미국 서부여행 일정 [10] charlotte 2019.10.20 604 0
10487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5 - Arches NP [6] file 구리 2019.10.20 679 1
10486 환상적인 Big Bend National Park 빅밴드국립공원 (20101018, Fri) [2] file 상추사랑 2019.10.20 832 1
10485 미서부 초보 자동차 여행 경험담 (초보님들은 도움 되실듯^^) [8] 여릭 2019.10.20 1252 1
10484 10월초 LA인아웃 그랜드서클 후기입니다 [3] 손을펴라 2019.10.20 761 1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4 - Capitol Reef, 렌터카 [5] file 구리 2019.10.19 671 2
10482 미서부 여행(2019.12.18.-12.28)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꿈꾸는꾸러기 2019.10.18 423 0
1048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3 - Zion, Bryce Canyon, 숙소 [2] file 구리 2019.10.18 843 1
10480 3박4일 그랜드 서클 일정 조언구합니다. [4] 무적엘쥐 2019.10.17 533 0
10479 그랜드캐년 가는길 화재..10.16) 임여사 2019.10.17 579 0
10478 샌프란시스코 bay area tolls 관련 tip 주우니맘 2019.10.16 616 1
10477 2020년 추석 미서부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1] 서현역 2019.10.16 450 0
10476 안녕하세요. 미국 서부여행 3대 캐년 일정 질문 드려도 괜찮을까요?? [4] 쿠다루 2019.10.16 506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