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항상 꿈으로만 생각했던 미국대륙횡단이라는 인생의 버킷리스트가 아내의 승인으로 인해서

어느덧 6개월 뒤로 다가왔습니다. (내년 5월말 미국으로 출발)


7살의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딸과 아내를 잠시 한국에 두고 홀로 미국 뉴욕으로 도착해서 한달 정도 여행 끝에

LA에서 다시 한국으로 들어오는 일정으로 잡고 있는데요 얼마전에 SUV를 렌트해야 할지 그냥 일반 세단으로 렌트해야 할지

고민했던 글도 올렸고 아이리스님 및 다른 분들의 친절한 답변도 너무 감사하게 잘 받았습니다. 


회사까지 휴직계획을 짜고 혼자 떠나는 여행인데요 원래 외로움을 잘 안느끼고 혼자 자유롭게 가고 싶은데 다니는 것을 워낙

잘해서요..더군다나 야구를 너무 좋아해서 일부러 메이저리그 구장이 있는 도시들을 중심으로 다닐 예정입니다. 


뉴욕(5박) - 필라델피아(1박) - 워싱턴(1박) (워싱턴에서 차량 렌트) - 피츠버그(1박) - 클리브랜드(1박) - 신시내티(1박) - 시카고(1박)

다모인(1박)- 캔자스시티(1박) - 덴버가는길(1박) - 덴버(1박)- 로키산맥 거쳐서 솔트레이크 가는길(1박) - 솔트레이크(1박) - 레이크타호(1박)

- 샌프란시스코(1박)- 1번국도(1박)-LA 및 샌디에고(약7박 후 출국)


위와 같은 일정으로 도시마다 메이저리그 및 마이너리그 경기를 보면서 다닐 예정이예요 (MLB 스케쥴도 확인) 


그런데 제 아내도 그렇고 미국에 있는 친구들도 그렇고 혼자 다니면서 모텔 같은 곳에서 숙박하고 그러면 위험하지 않겠냐 하는 걱정을 많이 하네요

몇 번 미국 서부 여행을 다녔지만 위험한 일은 당하지 않았었는데 ....


저 위에 코스로 다니면서 모텔6나 슈퍼바이저 같은 모텔에서 숙박하면서 다니는게 많이 위험할까요? 

치안이 안좋기로 유명한 볼티모어나 디트로이트, 세인트루이스와 오클랜드는 일부러 잡지 않긴 했습니다


막상 비행기표도 끊고나니 현실로 다가오는 것 같고..정말 내가 혼자 거의 한달 동안 안전하게 잘 다닐 수 있을까 싶은 걱정도 되고요..

홀론 차를 운전하면서 미국 중부의 대평야를 달리는 상상을 하고 로키산맥을 넘으면서 미국의 대 자연을 감상하는 상상만 해도 너무나

기대가 되고 메이저리그 구장 여기저기 다니면서 정말 값진 경험을 할 수 있을거 같아요..


짐도 많지 않고 혼자 다닐거라 그냥 이코노미차량(아반떼급)을 렌트해서 다닐 생각입니다. 


무엇보다 안전이 젤 우선이라 와이프에게 여기 전문가들의 의견을 보여주면서 "내가 뻘짓만 안하면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어!! " 라고 

하고 싶어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628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56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477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117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2284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361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7212 2
10556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840 1
10555 2020.2.11-2.20 일정에 대한 두번째 문의글입니다. [2] StarryNite 2019.11.14 475 0
1055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732 1
10553 데스벨리의 사진속 이곳 어디일까요... 5/24일~6/1일 까지 미동부+서부 문의입니다. [5] 개또치 2019.11.13 672 0
» 미국 동부에서 서부 로드트립 관련 안전문의(20년 5월~6월) [2] 브라이언한 2019.11.12 577 0
10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657 0
10550 안녕하세요. 12월말 1월말 "라스베가스-요세미티- LA" 렌트카 일정 가능할까요? yipsei 2019.11.12 456 0
10549 2020년 3월 서부여행 질문드립니다. [5] 민민파파 2019.11.11 586 0
10548 2020년 1월 미서부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5] 소금인형 2019.11.11 545 0
10547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742 2
10546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827 2
1054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795 1
10544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467 2
10543 겨울 그랜드서클 - 시계방향? 반시계방향? [5] looloo 2019.11.10 823 0
10542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661 0
10541 2월말, 5인 가족, 미서부 8일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6] file StarryNite 2019.11.09 533 0
1054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616 1
10539 11월 그랜드 서클 일정을 업데이트하였습니다. 조언부탁드리겠습니다. [1] 블랙조 2019.11.09 441 0
10538 11월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 드립니다. (급하게 일정을 잡아서 잠시만 봐주시고 조언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4] 블랙조 2019.11.09 512 0
10537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772 2
10536 내년 5월 그랜드서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6] file 지옹 2019.11.08 526 0
10535 [문의] 콜로라도 덴버/ 로키마운틴 땡스기빙 Denver Trip [2] KennnnnniKim 2019.11.08 487 0
10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734 1
10533 겨울 대륙횡단 여행 문의 [2] sonagy 2019.11.07 494 0
10532 LA,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옐로우스톤 9박 10일 일정 문의 드립니다. [3] drgood2 2019.11.07 58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