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4일 여행22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뷔페를 즐기고 귀국하는 날입니다.


10시 Trump International 호텔 체크아웃했습니다. 이 호텔은 예약싸이트에서 슈피리어룸 (95 USD/N)을 선결제로 예약했는데, 체크아웃시에 리조트피도 안 받았습니다. 제가 이번 여행중 묵은 호텔중에서 최고였습니다. 방도 운동장처럼 널찍하고, 자쿠지 욕조도 있고,  야경도 훌륭했습니다.  내 차를 가져다 준 분에게 팁을 주니, 가방을 차에 실어주는 친절함도 보여줍니다.


호텔에 따라서 25불, 50불, 100불 등의 보증금을 신용카드로 승인받아 놓는 곳도 있습니다. 체크인 할 때 보증금에 대하여 설명하는 곳이 대부분인데, 설명도 없이 방값과 함께 승인받는 곳도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 신용카드회사의 카드승인 문자를 받으면, 왜 이 금액이지? 하면서  프론트에 확인하는 번거로움도 있었지요. 그리고 어떤 호텔에서는  영수증을 달라하니 예약대행사에서 받으라는 곳도 있었습니다.


11시 Cosmopolitan Hotel 에 주차하고 가까운 스트립지역을 걸어서 구경다녔습니다. 12시 Wicked Spoon 에 도착하여 2명 식대 78불을 결제하고, 옆으로 이동하여 좌석안내를 기다립니다. 즉 줄을 2번 서야 합니다. 결제하는 줄과 좌석 안내받는 줄. 음식은 특별히 좋은 것은 없었습니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 좋아하시는 분도 계시겠지요.


15시 Las Vegas South Outlet 에 도착합니다. 특별히 사고 싶은 것이 있는 것도 아니고, 구경하다가 살 만한 것이 있으면 살 생각으로 왔습니다. 손자 손녀 티 셔츠나 한 장씩 사 줄 생각으로 옷 가게에 들렀으나, 제 아내가 반대를 합니다. 요새 어린 아이는 자기 주관이 확실하여, 자기가 입고 싶은 디자인과 색이 있으니, 우리가 사 줘도 자기 맘에 안 들면 안 입는답니다. 아무 것도 안 사고 아울렛을 나왔습니다. Las Vegas 에 와서 카지노에는 갔으나 게임도 안 하고, 아울렛에는 갔으나 아무 것도 안 샀습니다.


16시 할 일도 없어서 반납시간보다 2시간 일찍 렌터카를 반납하러 렌터카 센터로 갑니다. 총 주행거리는 3550 마일입니다. Ford Escape. 보험과 세금포함 1275불 지불했습니다. 21일 동안 아무 탈 없이 달려준 차량이 고마웠습니다.  이제 공항으로 갑니다.


저는 3번의 여행을 한 셈입니다.

첫번째는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한 것이고,

두번째는 미국 현지에서,

세번째는 여행 후기를 쓰면서. 


다시 한번 아무 탈없이 여행을 마친 것에 대하여

하느님께 감사드리고, 

또 아이리스님을 비롯한 이 싸이트의 여러 여행 선배님들께 감사 인사드립니다.


제 여행 경험이 미국 서부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후기를 작성했습니다.

글 재주가 없는 사람이 쓴 재미없는 후기를 읽어 주시고, 댓글을 달아 주신 분께도 감사 인사드립니다.


이상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를 마칩니다.


루트 실적.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640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58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48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1190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229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37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7222 2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841 1
10555 2020.2.11-2.20 일정에 대한 두번째 문의글입니다. [2] StarryNite 2019.11.14 477 0
1055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732 1
10553 데스벨리의 사진속 이곳 어디일까요... 5/24일~6/1일 까지 미동부+서부 문의입니다. [5] 개또치 2019.11.13 672 0
10552 미국 동부에서 서부 로드트립 관련 안전문의(20년 5월~6월) [2] 브라이언한 2019.11.12 577 0
10551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658 0
10550 안녕하세요. 12월말 1월말 "라스베가스-요세미티- LA" 렌트카 일정 가능할까요? yipsei 2019.11.12 456 0
10549 2020년 3월 서부여행 질문드립니다. [5] 민민파파 2019.11.11 587 0
10548 2020년 1월 미서부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5] 소금인형 2019.11.11 546 0
10547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742 2
10546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828 2
1054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9 - Antelope Canyon Boat Tour [3] file 구리 2019.11.10 796 1
10544 미국 서부 여행기 - 1/5 디즈니랜드와 라구나비치 file 뭉뭉아빠 2019.11.10 467 2
10543 겨울 그랜드서클 - 시계방향? 반시계방향? [5] looloo 2019.11.10 824 0
10542 1차 그랜드서클, 2차 서부해안 여행기 프롤로그 및 경비상세 (사진과 영상) [1] file 이든신이든 2019.11.10 661 0
10541 2월말, 5인 가족, 미서부 8일의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6] file StarryNite 2019.11.09 533 0
10540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8 - Antelope Canyon, Horseshoe Bend [2] file 구리 2019.11.09 616 1
10539 11월 그랜드 서클 일정을 업데이트하였습니다. 조언부탁드리겠습니다. [1] 블랙조 2019.11.09 441 0
10538 11월 그랜드 서클 일정 문의 드립니다. (급하게 일정을 잡아서 잠시만 봐주시고 조언을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4] 블랙조 2019.11.09 512 0
10537 아이리스님과 함께한 행복한 미국자동차 여행 [3] 상추사랑 2019.11.08 772 2
10536 내년 5월 그랜드서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6] file 지옹 2019.11.08 526 0
10535 [문의] 콜로라도 덴버/ 로키마운틴 땡스기빙 Denver Trip [2] KennnnnniKim 2019.11.08 487 0
10534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17 - Monument Valley [4] file 구리 2019.11.07 734 1
10533 겨울 대륙횡단 여행 문의 [2] sonagy 2019.11.07 494 0
10532 LA,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옐로우스톤 9박 10일 일정 문의 드립니다. [3] drgood2 2019.11.07 58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