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4일 여행22일차 이야기입니다. 오늘은 뷔페를 즐기고 귀국하는 날입니다.


10시 Trump International 호텔 체크아웃했습니다. 이 호텔은 예약싸이트에서 슈피리어룸 (95 USD/N)을 선결제로 예약했는데, 체크아웃시에 리조트피도 안 받았습니다. 제가 이번 여행중 묵은 호텔중에서 최고였습니다. 방도 운동장처럼 널찍하고, 자쿠지 욕조도 있고,  야경도 훌륭했습니다.  내 차를 가져다 준 분에게 팁을 주니, 가방을 차에 실어주는 친절함도 보여줍니다.


호텔에 따라서 25불, 50불, 100불 등의 보증금을 신용카드로 승인받아 놓는 곳도 있습니다. 체크인 할 때 보증금에 대하여 설명하는 곳이 대부분인데, 설명도 없이 방값과 함께 승인받는 곳도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 신용카드회사의 카드승인 문자를 받으면, 왜 이 금액이지? 하면서  프론트에 확인하는 번거로움도 있었지요. 그리고 어떤 호텔에서는  영수증을 달라하니 예약대행사에서 받으라는 곳도 있었습니다.


11시 Cosmopolitan Hotel 에 주차하고 가까운 스트립지역을 걸어서 구경다녔습니다. 12시 Wicked Spoon 에 도착하여 2명 식대 78불을 결제하고, 옆으로 이동하여 좌석안내를 기다립니다. 즉 줄을 2번 서야 합니다. 결제하는 줄과 좌석 안내받는 줄. 음식은 특별히 좋은 것은 없었습니다. 사람마다 입맛이 다르니 좋아하시는 분도 계시겠지요.


15시 Las Vegas South Outlet 에 도착합니다. 특별히 사고 싶은 것이 있는 것도 아니고, 구경하다가 살 만한 것이 있으면 살 생각으로 왔습니다. 손자 손녀 티 셔츠나 한 장씩 사 줄 생각으로 옷 가게에 들렀으나, 제 아내가 반대를 합니다. 요새 어린 아이는 자기 주관이 확실하여, 자기가 입고 싶은 디자인과 색이 있으니, 우리가 사 줘도 자기 맘에 안 들면 안 입는답니다. 아무 것도 안 사고 아울렛을 나왔습니다. Las Vegas 에 와서 카지노에는 갔으나 게임도 안 하고, 아울렛에는 갔으나 아무 것도 안 샀습니다.


16시 할 일도 없어서 반납시간보다 2시간 일찍 렌터카를 반납하러 렌터카 센터로 갑니다. 총 주행거리는 3550 마일입니다. Ford Escape. 보험과 세금포함 1275불 지불했습니다. 21일 동안 아무 탈 없이 달려준 차량이 고마웠습니다.  이제 공항으로 갑니다.


저는 3번의 여행을 한 셈입니다.

첫번째는 여행 계획을 세우면서 한 것이고,

두번째는 미국 현지에서,

세번째는 여행 후기를 쓰면서. 


다시 한번 아무 탈없이 여행을 마친 것에 대하여

하느님께 감사드리고, 

또 아이리스님을 비롯한 이 싸이트의 여러 여행 선배님들께 감사 인사드립니다.


제 여행 경험이 미국 서부 여행을 계획하시는 분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 후기를 작성했습니다.

글 재주가 없는 사람이 쓴 재미없는 후기를 읽어 주시고, 댓글을 달아 주신 분께도 감사 인사드립니다.


이상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를 마칩니다.


루트 실적.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홀스슈벤드(Horseshoe Bend) 유료주차로 전환 [9] 아이리스 2019.01.30 150729 2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5562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6] 아이리스 2016.12.02 52137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2480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2] 아이리스 2016.02.16 61838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2] 아이리스 2015.01.31 62386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아이리스 2014.05.23 674503 2
10571 2020년 4월 미서부 여행 계획입니다. file 아리라 2019.11.21 129 0
10570 다시한번 2020년 1월 미서부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1] 소금인형 2019.11.21 161 0
10569 담주그랜드써클계획했는데 멘붕이에요. [16] JasonJoo 2019.11.21 348 0
10568 알라모 렌트카를 예약을 했는데 꼭 본인명의의 신용카드를 소지해야하나요? [1] 가로열기 2019.11.20 141 0
10567 7월 그랜드서클과 옐로우스톤 [5] 재재엄마 2019.11.20 95 0
10566 2월 서부일정 문의 드립니다. [2] 해피맘맘 2019.11.20 97 0
10565 라스베가스=>LA. 3박 4일 RV relocating 예약을 했습니다. 풍림과수원 2019.11.20 63 0
10564 [일정문의2] LA in-그랜드서클 - 데스벨리 - 요세미티 - LA out (11박12일) [2] Chun 2019.11.20 132 0
10563 캐나다 밴프 재스퍼 7월 4박 5일 여행계획 [2] gomi 2019.11.19 110 0
10562 그랜드 써클 일정 문의드립니다. (마지막입니다ㅠㅠ) [5] 민민파파 2019.11.19 194 0
10561 4월 초 미국에서 갈만한 해외여행지 추천 [1] 샤랄라 2019.11.19 118 0
10560 [일정문의] LA in-그랜드서클 남부 / 동부 - 옐로스톤 - 그랜드서클 북부 - LA out (10박11일) [8] Chun 2019.11.18 162 0
10559 미국서부로드트립 렌트카 관련 조언부탁드립니다ㅠㅠ [3] js9803 2019.11.17 180 0
10558 3월의 옐로스톤 & 그랜드 써클 문의드립니다. [9] 민민파파 2019.11.15 194 0
»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2 끝 - Wicked Spoon, 귀국 [8] file 구리 2019.11.14 332 1
10556 2020.2.11-2.20 일정에 대한 두번째 문의글입니다. [2] StarryNite 2019.11.14 171 0
10555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1 - Hoover Dam, O show [5] file 구리 2019.11.13 231 1
10554 데스벨리의 사진속 이곳 어디일까요... 5/24일~6/1일 까지 미동부+서부 문의입니다. [5] 개또치 2019.11.13 300 0
10553 미국 동부에서 서부 로드트립 관련 안전문의(20년 5월~6월) [2] 브라이언한 2019.11.12 190 0
10552 70대 부부의 미국 서부 국립공원 순방기 - 20 - Grand Canyon South Rim, South Kaibab Trail [2] file 구리 2019.11.12 219 0
10551 안녕하세요. 12월말 1월말 "라스베가스-요세미티- LA" 렌트카 일정 가능할까요? yipsei 2019.11.12 141 0
10550 2020년 3월 서부여행 질문드립니다. [5] 민민파파 2019.11.11 217 0
10549 2020년 1월 미서부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5] 소금인형 2019.11.11 245 0
10548 미국 서부 여행기 - 3/5 브라이스 캐년 [2] file 뭉뭉아빠 2019.11.10 271 2
10547 미국 서부 여행기 - 2/5 주유소 사건 [3] 뭉뭉아빠 2019.11.10 295 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