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시전에 일어나 자이언 캐년을 벗어 났다. 웨이브 후 라스베가스까지 가야 하는 빡빡한 일정때문이었다. 캐년을 벗어날 때 본 일출은 아직도 눈 앞에 선선하다.

  자이언캐년_일출_(2)[1].jpg


자이언캐년_일출_(4)[1].jpg


지도없이 간 웨이브 주차장에 주차를 시키고 어느 정도 가니 나온 이정표. 그런데 어제 이야기한 것처럼 자기 주장이 강한 형이 워시를 더 내려 가야 한다고 주장. 그래서 자기 주장이 얼마나 틀린지 알게 하려고 따라갔다. 얼마전 눈이 내려서 인지 워시는 눈으로 덮였다.

  웨이브 입 1 (1).jpg


웨이브 입 1 (2).jpg


한동안 내려가니 보이는 슬롯 캐년. 마치 엊그제 안텔롭 캐년의 축소품을 보는 듯 하다. 이제 형에게 잘못됬다는 것을 이야기하고 다시 턴.

  웨이브 입 2 (1).jpg


웨이브 입 2 (2).jpg


산으로 올라가 웨이브로 향하였다.

  웨이브 입 3.jpg


눈길을 올라가고

  웨이브 입 4.jpg


남으로 웨이브를 향하여 진군.

  웨이브 입 5 (1).jpg


웨이브 입 5 (2).jpg


웨이브 입 5 (3).jpg


웨이브 입 5 (4).jpg


웨이브 입 5 (5).jpg


어느덧 입구가 보이고

  웨이브 입 6 (1).jpg


웨이브 입 6 (2).jpg


들어가 절경을 눈으로 만끽. 형들은 세계적인 절경에 연이어 탄성을 지르고 있었다. 아직 눈으로 덮여 있는 곳이 많아 아쉬웠지만 제대로 구경을.

  웨이브_(8)[2].jpg


웨이브_(22)[2].jpg


웨이브_(28)[1].jpg


웨이브_(33)[1].jpg


웨이브_(36)[1].jpg


웨이브_(44)[1].jpg


웨이브_(47)[1].jpg


웨이브_(56)[1].jpg


웨이브_(63)[1].jpg


웨이브_(69)[1].jpg


눈 때문에 세컨드 웨이브는 생각도 못하고 철수.

  웨이브_나가는_길_(13)[1].jpg


웨이브_나가는_길_(20)[1].jpg


웨이브_나가는_길_(23)[1].jpg


웨이브_나가는_길_(32)[1].jpg


250여마일을 달려 도착한 라스베가스 칸쿤 리조트. 14만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예약.

  칸쿤_숙소_(1)[1].jpg


칸쿤_숙소_(3)[1].jpg


칸쿤_숙소_(4)[1].jpg


칸쿤_숙소_(5)[1].jpg


칸쿤_숙소_(6)[1].jpg


칸쿤_숙소_(7)[1].jpg


주방이 있어서 인근 홀푸드 마켓서 산 고기로 만찬을

홀푸드_1마켓_(1)[1].jpg


홀푸드_1마켓_(2)[1].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8140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2783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7163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70127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748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922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11650 2
10754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9일 : 그린랜드 마트, 데쓰 밸리 file 테너민 2020.02.07 539 0
10753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8일 : 랍스터 미, 골든 너겟 호텔, 프리몬트 ST file 테너민 2020.02.07 636 0
10752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8일 : 라스베가스 사인, 베네치안 호텔, 스트립 둘러 보기 file 테너민 2020.02.07 617 0
»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7일 : 지도없이 찾아간 웨이브 [2] file 테너민 2020.02.07 656 0
10750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6일 : 자이언 캐년 file 테너민 2020.02.07 629 0
10749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6일 : 홀리데이 인 조식, 브라이스 캐년 file 테너민 2020.02.07 585 0
10748 3/28-4/4 그랜드서클 여행 자동차 관련 문의 [7] dodli 2020.02.07 468 0
10747 엔텔로프 켄즈투어가 선불/후불? [3] 이장 2020.02.06 626 0
10746 [4월 미 서부 렌트카 여행 일정(LA-샌프란-요세미티-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LA)] [8] claire 2020.02.05 592 0
10745 그랜드서클 캠핑장 예약 관련 [3] roi 2020.02.05 460 0
10744 6월 중순 2주간 미국 서부 국립공원 및 캐년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려요 [16] 미래소년 2020.02.04 587 0
10743 엘로우스톤, 그랜드티톤, 러쉬모어 일정 좀 추천 부탁드립니다 [4] 갱사마님 2020.02.04 561 0
10742 그랜드서클 내 차박 가능 장소에 대해서 여쭤봅니다 ! [1] 불꽃남자! 2020.02.04 676 0
10741 5월 초 그랜드서클 캠핑카 일정 및 숙소, 스팟 문의드립니다.(2차 수정) [3] 두근이 2020.02.03 536 0
10740 워싱턴 디씨에서 내쉬빌, 아틀란타를 자동차로 여행하려고 합니다. [6] 여월 2020.02.03 462 0
10739 7/30 - 8/7 미서부 (그랜드서클, 라스베가스, 로스) 일정 공유 및 조언 부탁드립니다. [6] file 캐리비안 2020.02.02 534 0
10738 여행지에서 차 안에 짐 두고 내려도 괜찮을까요? [5] 민민파파 2020.02.02 519 0
10737 12월 말 동부(Washington DC, New York, Niagara) 여행 계획 [8] 미국고고씽 2020.02.02 540 0
10736 안녕하세요 2월 서부 캠핑카여행계획중입니다. [3] 후아 2020.02.01 561 0
10735 브라이스 숙박예정인데 밤과 다음날에 눈 예보가 있을경우? [2] 리니하니 2020.02.01 581 0
10734 5월 17~27일 서부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RV) [5] 치명진 2020.02.01 486 0
10733 2월 그랜드서클 여행 조언 구합니다. [4] 지바고아빠 2020.01.31 533 0
10732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5일 : 안텔롭 캐년 [1] file 테너민 2020.01.31 587 1
10731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5일 : 그랜드 캐년, 페이지 일대 file 테너민 2020.01.31 641 1
10730 5월 초 그랜드서클 캠핑카 일정 및 숙소, 스팟 문의드립니다.(1차 수정) [1] 두근이 2020.01.31 529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