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후 들린 곳은 USC(남가주 대학). 주차장 요금이 15(후덜덜). 제일 먼저 도산 안창호 생가를 방문. 형들도 숙연한 표정으로 관람을.

  안창호 (1).jpg


안창호 (2).jpg


학교는 생각보다 규모가 작았다. 여기 저기 둘러 보는데 시간이 그리 걸리지는 않았다.

  남가주 1 (1).jpg


남가주 1 (2).jpg


남가주 1 (3).jpg


남가주 1 (4).jpg


남가주 1 (5).jpg


여기 상징은 트로이안 전사. 기념으로 트로이안 전사 마그네틱을 구입.

  남가주 2 (1).jpg


남가주 2 (2).jpg


학생회관 방면으로 가니 학생들이 많아 오랜만에 활기찬 분위기를 만끽.

  남가주 3.jpg


다음으로 향한 곳은 레돈도 비치. 다행히 길은 많이 밀리지 않았다. 먼저 수산 시장으로 가 구경을

  레돈도 1 (1).jpg


레돈도 1 (2).jpg


레돈도 1 (3).jpg


레돈도 1 (4).jpg


레돈도 1 (5).jpg


그리고 올라와서 비치 이곳 저곳을 구경.

  레돈도 2 (1).jpg


레돈도 2 (2).jpg


레돈도 2 (3).jpg


레돈도 2 (4).jpg


레돈도 2 (5).jpg


구경하고 있는 새가 우리를 얌전하게 지켜보고 있었다.

  레돈도 3.jpg


해는 졌지만 빛이 남아있는 바다를 보면서

  레돈도 4 (1).jpg


레돈도 4 (2).jpg


레돈도 4 (3).jpg


우리는 해변 횟집으로 직행. 혹시 생새우가 있을까 해서. 그런데 생새우는 잡는 시즌이 아니라서 아쉽게

  해변 1.jpg


던지니스 크랩은 이틀전 많이 먹어서 오늘은 온리 랍스터 대형 랍스터 두 마리를 주문(한 마리 당 150불 가량)

  해변 2.jpg


그리고 크램 차우더 및 소주를 주문.

  해변 3 (1).jpg


해변 3 (2).jpg


그러니 쭈꾸미를 사장님이 서비스로 제공.

  해변 4.jpg


첫 번 째 랍스터는 회로 나오고 나머지 부분은 프라이드로

 해변 5 (1).jpg


해변 5 (2).jpg


또 한 마리는 통 스팀으로 나왔는데

  해변 6.jpg


집게 크기가 거의 사람 머리 수준.

  해변 7.jpg


그래도 매운탕은 먹어야겠기에 소로 주문. 거의 포식 상태였지만 술을 못 마신 나를 위해 안주 거리를 주문하고 오늘 머물 호텔로 귀가. 숙소는 항상 출국 전 머물렀던 베스트 웨스턴 에어파크 호텔, 19만원에 예약. 쏘주 한 잔을 하면서 실질적인 여행을 마무리.

해변 8.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813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2775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71629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7011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746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9216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11645 2
10779 6월에 데스벨리 자동차 횡단 괜찮을까요? [4] 브라이언한 2020.02.12 719 0
10778 [내용보완] SFO, LAX 일정 비교 [8] file 미래소년 2020.02.11 761 0
10777 미국 태평양 연안 겨울여행 3 [San Francisco → Humboldt Redwoods State Park → Eureka → Fern Canyon → Battery Point Lighthouse] [2] file misagie 2020.02.11 974 2
10776 겨울철 그랜드 서클 후기 3박4일 (2020.02) [1] 리니하니 2020.02.11 866 1
10775 안녕하세요! 서부신행 일정 문의드려봅니다 [2] 찬찬 2020.02.11 727 0
10774 SFO, LAX 중 어디부터 시작하는게 좋은가요 [7] 미래소년 2020.02.10 535 0
10773 미국 태평양 연안 겨울여행 2 [Bixby Creek Bridge → San Francisco→ Point Reyes NP] [10] file misagie 2020.02.09 1031 1
10772 5월 옐로스톤, 그랜드티턴 일정문의드립니다! [2] 두근이 2020.02.09 534 0
10771 서부 40일 여행의 첫단추 Grand Circle의 개략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아윌 2020.02.09 509 0
10770 그랜드캐년에서 렌트카로 공항까지 가서 LA가려면 어느 공항을 이용해야 할지 고민되어요. [7] Alicia 2020.02.08 676 0
10769 혼자서 데스밸리? [7] Planet 2020.02.08 560 0
10768 Alaska 여름 여행 [3] JaneKang 2020.02.08 551 0
10767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6일 : KE 018 기내식 [2] file 테너민 2020.02.08 655 1
»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5일 : 남가주 대학, 래돈도 비치, 해변횟집 [1] file 테너민 2020.02.07 643 0
10765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5일 : 말리부, 산타 모니카, 가저스 구장, 북창동 순두부 file 테너민 2020.02.07 619 0
10764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4일 :CA 1번 도로, 레지던스 인 옥스나드 file 테너민 2020.02.07 640 0
10763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4일 : 레지던스 인 조식, 17마일 드라이브 file 테너민 2020.02.07 636 0
10762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3일 : CA 1번 도로, 하프 문 베이 항, 레지던스 인 서니베일 file 테너민 2020.02.07 667 0
10761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3일 : 트레저 아일랜드, 코이트 타워, 페리 빌딩, 슈퍼 두퍼 버거, 차이나 타운 file 테너민 2020.02.07 597 0
10760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2일 : 금문교, 트윈픽스, 코랄 리프 인 file 테너민 2020.02.07 626 0
10759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2일 : 요세미티 공원, 우리마트, 피어 39 [2] file 테너민 2020.02.07 609 0
10758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1일 : 교토 스시, 요세미티 공원 file 테너민 2020.02.07 669 0
10757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0일 : 우베헤베 분화구, 샌드 듐, 베이커스 필드 숙소 file 테너민 2020.02.07 629 0
10756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10일 : 1894 뷔페 file 테너민 2020.02.07 585 0
10755 2020 병수아빠의 미서부 여행 9일 : 데쓰 밸리 file 테너민 2020.02.07 621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