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1일-23일에 있었던 디날리 국립공원 Winterfest 후기입니다.**



이번 알래스카 겨울은 유독 추웠습니다.

알래스카로 오기 전 모든 사람들이 하던 말 "앵커리지는 수온 때문에 그리 춥지 않아."를 믿는게 아니었습니다.  크리스마스를 전후로 급격하게 추워지더니 2월 초까지 맹추위가 사그러들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알래스카 정착 첫 겨울에 21년만에 찾아온 한파를 맞이하였습니다. 하... 낮 최고 기온이 섭씨 -20도이고 밤에는 -30도 가까이 떨어지니 밖에서 걸어다니는게 거의 불가능하더군요ㅠㅠ 2월 중순부터는 아주 조금씩 풀리기 시작하여 디날리 공원에서 캠핑을 해도 얼어죽지는 않겠다 싶어서 Winterfest에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d0.png

@WeatherNation



2020년 Winterfest 일정

d1.jpg



금요일 밤에 공원에 도착하여 Riley creek campground에 텐트를 차렸습니다. Riley creek campground는 공원 입구 쪽에 위치하고 있고 공원 캠프그라운드 중 유일하게 일년 내내 오픈되어 있습니다. 나머지 캠프그라운드는 차량으로 이동이 불가능하고 공원 셔틀버스를 타고 가야합니다. 구글에서 Winterfest 후기를 찾을 수가 없어서 과연 캠핑을 하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싶었는데 역시나 없었습니다. 텐트를 치려고 눈을 치우는데 추워 죽는줄 알았습니다. 삽질 하면서 잠깐 땀을 빼고 얼른 텐트를 쳤습니다. 

d2.jpg


이날 최저 기온이 섭씨 -25도(화씨 -13도)였습니다.  겨울 캠핑 경험이 없는 저희는 아주버님께 장비를 빌리고 집에 있는 침낭 + 핫팩 팡팡 터뜨려서 첫 겨울 캠핑 경험을 쌓았습니다. 올해 겨울에는 좀 덜 추울때 시도해 보려구요ㅎㅎ

d4.jpg


d3.jpg

겨울에는 비지터 센터는 닫혀 있고 Murie Science and Learning center가 비지터 센터의 역할을 대신 하고 있습니다.

d6.jpg


d7.jpg


Winterfest는 21일(금)부터 23일(일)까지 3일이지만 사실상 22일에 모든 액티비티가 몰려 있습니다. 저희는 오전에 크로스컨츄리 스키를 타고, 오후에는 스노우슈를 타려고 했는데 이런... 스키만 가져오고 스키 부츠를 안가져왔습니다 ㅋㅋㅋ 하는 수 없이 11시에 있던 다른 액티비티에 참가했는데요. 페어뱅크스 대학에 재직하시는 눈 교수님과 함께 교육적인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래 사진은 눈이 다른 시점에 내리고 또 기온의 영향을 받아 층층마다 질감이 다른데 단면을 보면서 설명해 주시는 교수님 모습입니다.    

d8.jpg


Murie center 바로 옆에 Indoor Picnic Area(줄여서 IPA라 부릅니다)가 있는데 Winterfest를 맞이하여 공짜 점심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단촐하지만 점심으로 먹기에는 충분하였습니다. 오전에 크로스 컨츄리 스키를 탔으면 밥 먹을 시간이 없었을텐데 공짜밥 먹으라는 계시였었나 봅니다^^ 

d9.jpg

d10.jpg


맛있게 핫도그 잘 먹고 1시부터는 레인저가 이끄는 스노우슈 프로그램에 참가했습니다. 

d11.jpg

d12.jpg

d13.jpg


d14.jpg



눈 위에 있는 여러 발자국을 보면서 이곳에 서식하는 동물들 얘기를 하는데 레인저가 한 얘기중에 기억에 남는게 있습니다. "디날리 공원은 왜 만들어졌을까요?" 라는 질문에 보통 사람들은 디날리 산 때문이라고 생각하지만 공원은 항상 무언가를 보호, 보존하기 위해서 만들어 진다고 레인저는 말합니다. 디날리 국립공원의 경우에는 Dall sheep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국립공원을 방문하다보면 어떻게 하면 잘 구경하고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까가 우선순위가 되는데 공원에서 보호대상을 위해 얼마나 노력하는지 한번 생각해 보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Dall sheep은 저도 아직 실제로 보질 못해서 국립 공원 홈페이지에서 퍼왔습니다. Bighorn sheep의 모습과 mountain goat의 하얀색을 섞어놓은 것 처럼 보이네요. 

dallsheep.png


Murie center로 돌아오니 앞에서 마시멜로우를 셀프로 구워먹을 수 있도록 마련이 되어있었습니다. 너무 오랜만에 굽다보니 태웠는데 옆에 있던 아이한테 한소리 들었습니다. 켁;;

d14.1.jpg


잠깐 휴식을 취한 후 뭘 할까 하다가 5시에 Healy 마을에서 있을 빙고 게임에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날씨만 맑았어도 디날리 산을 보러 공원 안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구름 때문에 보이지도 않고 텐트에 돌아가봤자 해도 일찍 지고 불도 못 피우니 딱히 할것도 없더라구요.  Healy는 공원 11마일가량 북쪽에 위치한 작은 마을입니다. 공원에서 숙소를 구하지 못한 경우에는 이 곳에서 숙박을 해결하시면 됩니다. 마을 주민들 덕분에 스파게티 잘 얻어먹고 심심하지 않게 저녁을 보냈습니다.

d15.jpg


마지막 날 아침, 날씨가 그나마 풀려서 드디어 공원 안에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d16.jpg


입구에서 15마일까지는 차로 이동이 가능합니다. 이 이상은 겨울에는 길을 막아놓아 들어갈 수 없고(아주 가끔 날씨가 오랫동안 좋으면 열 때도 있다고 합니다) 여름에는 셔틀버스를  타야지만 더 깊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구름이 남아있는 탓에 디날리가 선명하게 보이지는 않아서 아쉽지만 여름을 기약하기로 하였습니다. 

d17.jpg


            Double Mountain                                                                                           Denali(South Peak, North Peak)                    Sable Mountain

d18.jpg



 


d20.jpg


참고로 핸드폰 수신은 공원 입구쪽, Murie center, Riley Creek campground는 통신사 관계없이 잘 터집니다. 그러다가 공원 안으로 들어오면 대략 2-3마일 내로 신호가 끊깁니다. 


보너스 1: Snowshoe Hare

봄-가을 사이에는 털 색이 갈색이었다가 겨울에는 보호색인 흰색으로 바뀝니다.  

d5.jpg


보너스 2: Nenana Canyon & River

공원 바로 바깥에 위치한 rest stop에서도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

d24.jpg


d25.jpg






  1. [2020/07/01] 알래스카 이야기 - Seward 마을 이야기 by snoopydec *21
  2. [2020/06/11]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by snoopydec *11
  3. [2019/07/30] 12월 말 ~ 1월 초 알래스카 앵커리지 ~ 페어뱅크스 운전 by 파마곰 *1
  4. [2014/04/30] 크루즈 아닌 알라스카 여행 by 라디올로지스트 *1
  5. [2009/10/25]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9편... - 마지막회- by 이정호 *6
  6. [2009/09/19]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8편 by 이정호 *1
  7. [2009/09/18]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7편 by 이정호
  8. [2009/09/06]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6편 by 이정호 *2
  9. [2009/08/30]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5편 by 이정호 *3
  10. [2009/08/30]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4편 by 이정호
  11. [2009/08/28]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3편 by 이정호 *3
  12. [2009/08/16]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2편 by 이정호 *1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422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298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18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083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1995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09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6905 2
10880 옐로 스톤 : Devils Tower 에서 7시간 달려 Cody 숙박 후 동문 / 북동문 . 어디로 입장을 해야 하나요. [5] file SSOBBI30 2020.06.24 159 0
10879 White Pocket [8] file 덤하나 2020.06.24 175 2
10878 그랜드서클 일정 한 번 봐주세요(엔탈로프캐년, 모뉴먼트밸리 제외) [3] 하루가간다 2020.06.23 179 0
10877 6월말 옐로스톤 여행 의견 여쭤봅니다! [7] 브리다 2020.06.23 185 0
»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National Park Winterfest [2] file snoopydec 2020.06.23 135 1
10875 6월 중순 Sierra-Nevada 산맥 여행기 (Kings-Sequoia, Alabama Hill, Inyo Forest, Yosemite) [4] file 미국고고씽 2020.06.23 178 1
10874 Petrified Forest NP [5] file 덤하나 2020.06.22 171 2
10873 6월말 요세미티-서부 해안 여행 일정 고견 부탁드립니다. [7] 지바고아빠 2020.06.21 185 0
10872 Glacier point road closure in 2021 (요세미티 국립 공원). [5] HJ 2020.06.19 224 0
10871 Mt. Whitney 등반 및 Alabama Hills 후기 [17] file snoopydec 2020.06.16 242 2
10870 옐로스톤 일정 고견부탁드립니다. [17] 미쿡미니멀리즘 2020.06.15 455 0
10869 2020 자작 캠핑카 이야기 ^^ [17] file 청산 2020.06.15 335 1
10868 옐로우 스톤 5월초 힘들까요? [2] alexlee 2020.06.14 211 0
10867 Scenic Drives and Attractions in Colorado 핀조이 2020.06.13 192 0
10866 Scenic Drives and Attractions in Utah [3] 핀조이 2020.06.13 192 0
10865 미국 서부 여행 시애틀-샌디에고 로드트립 [1] 도연 2020.06.12 202 0
10864 옐로우스톤 2박3일 힘들까요? [5] 엘제이 2020.06.12 281 0
10863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11] file snoopydec 2020.06.11 321 1
10862 요세미티 오픈 [11] file 청산 2020.06.10 346 1
10861 6월 미국 중서부 여행 일정 문의 (수정) [3] 맴매미아 2020.06.08 253 0
10860 Texas Road Trip 가능지역 문의.. [2] 유희적인간 2020.06.08 157 0
10859 Muley Point / Yellowstone [4] 샌디아비노 2020.06.03 405 0
10858 7월 옐로스톤 + 덴버 록키 여행일정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9] 고시생3 2020.06.02 443 0
10857 6월 그랜드서클 일부+ 옐로스톤 + 글래시어 일정입니다 [10] kiddy 2020.06.02 332 0
10856 Yellowstone 2021년 숙소 예약 가능 [11] 미국고고씽 2020.06.01 23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