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erra (시에라) Circle 여행기 (Kings Canyon NP, Sequoia NP, Alabama Hills, Bristlecone pine forest, Yosemite NP)

시기가 시기인지라집 외에는 외부를 거의 나가지 않고 3개월 이상 지내다… 12일 벙개로 잠깐 콧바람만 쐬고, 돌아오는 일정을 잡고 시작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혹시나 상황에 따라서 조금씩 일정을 연장할 수 있게 준비를 하고 출발을 하였습니다. 숙소의 경우 COVID-19 관련한 청소 가이드가 있는(지켜질 꺼라 믿고..) major chain 숙소 중 1-2일 이상 사람을 받지 않은 방으로 요청을 했고, 들어가자 마자 Clorox paper로 다시 손에 잡힐 수 있는 부분은 닦은 후, 아이들을 들여보냈습니다. (생각보다 청소가 잘 되어 있어서 Clorox paper로 닦았을 때 거의 먼지가 없었습니다.)

 

전체 동선

샌프란 -> Kings Canyon NP -> Sequoia NP -> Lone Pine -> Bristlecone pine forest -> Bishop -> Tioga road -> Yosemite ->


6/16 ( -> Kings Canyon NP -> Sequoia NP -> Visalia 인근)

주요 Point: Mist Fall Trail (왕복 4시간 30), Roar Fall (왕복 15), Grizzly Falls (도로 옆)

하루 전날 여행을 가기로 결정하고, 급하게 짐을 싸고 설레는 마음으로 새벽에 출발을 하였습니다. 가는길에 Sanger라는 지역 subway에서 샌드위치를 픽업한 후, Kings Canyon NP으로 들어 갔습니다. 대략 8시 정도에 NP 산길을 올라가기 시작한 것 같은데가는 도중 마주오는 차는 1-2대 정도 밖에 못 본 것 같습니다. 조금 일찍 NP에 도착해서 인지크게 traffic이 없었는데, Kings Canyon 가는 CA-180 가는 길이 곳곳에 공사를 하고 있으니, 참고 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첫번째 목적지는 mist trail이였습니다. Scenic drive를 타고 안쪽으로 1시간 이상 차로 들어 가서 Rae Lakes Loop Trailhead에 주차를 하고 이동을 시작했습니다. 생각보다 깊숙한 곳에 있어서.. 차로 이동하는데 시간은 걸렸지만 가는 길의 뷰가 상당히 좋았습니다.

내리자 마자 사람 얼굴보다 큰 솔방울도 찾아보고…(합성이 아니라 진짜 솔방울입니다..)

 01_01.jpg


트레일을 걷습니다. 바닥이 모래로 되어 있어서처음에 생각보다 걷는 게 쉽진 않았어요. 게다가 그늘이 없는 땡볕이어서 아이들이 쉽게 지쳤 버렸네요..

02_2.jpg


가는 길에 blacktail deer 수컷도 보고..

02.jpg


어느 정도 지나면, 계곡을 끼고 걷는 숲속 길이 나오는데여기는 또 모기가 많았어요.. 미리 모기 기피 스프레이를 뿌리고 오시면 좋으실 것 같아요.

 02_3.jpg

05_1.jpg



대략 2마일 정도 걸으면 아래 계곡까지 쉽게 내려갈 수 있고..약간 pool처럼 고여 있는 곳이 나옵니다. 그리고 조금 지나면 분기점인 Bailey Bridge가 나오구요. 계곡 옆 넓은 바위에 앉아서 준비해온 점심을 먹고, 아이들은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고 혼자서 mist trail까지 올라갔네요.


02_4.jpg

02_5.jpg

02_6.jpg


05_2.jpg




 

이후 길은 계곡을 끼고 걷는 길인데주변 경관이 계속 바뀌고 해서 지겨울 새가 전혀 없습니다. 살짝 조심해야 할 부분은 야생동물을 꽤 많이 볼 수 있습니다. 도마뱀류는 정말 많고, 특히 trail 도중 rattlesnake common king snake를 보기도 했습니다. 꼭 정해진 trail로 잘 살피시면서 가셔야 할 것 같아요. 특히 아이들이 있으면 가까이 가서 보고 싶어 하더라구요;;;;;

02_7.jpg

03.jpg



어느 정도 더 올라가면, 큰 바위를 올라가게 되는데 계단이 잘 되어 있어서 힘들진 않구요..

바위를 올라가면 이런 view를 볼 수 있어요.

02_8.jpg

04.jpg



 

그리고 약간만 더 올라가면 mist fall이 보이네요.

 05.jpg


잠깐 휴식 후깊숙이 들어왔던 CA-180로 돌아오다가 Roar fall을 잠깐 들렸다가

Roar Fall

05_3.jpg


 

길가에서 보이는 Grizzly Falls을 보고 Grant Grove 쪽으로 나옵니다. 망원경을 챙겨 가시면, 나오시는 길에 36.822644, -118.835209 여기 포인트에 주차가 가능한데… Hawk 서식지가 반대편 절벽에 있어서 볼 수 있습니다. 저희도 잠깐 세우로 망원경으로 1쌍의 hawk이 하늘을 나는 것을 볼 수 있었어요.

 

돌아오는 길에 아이들이 잠들어서..그냥 grant grovepass하고 바로 kings canyonsequoia 를 이어주는 CA-198로 이동을 합니다. 해당 길이 scenic drive라는 기대가 있었는데.. 기대만큼의 view는 아니였고, 공사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근 20 마일정도 비포장 도로에…1차선으로 교통 통제가 있습니다. 40분 가량 대기를 했었고, 이후…patrol 차량을 따라서 이동하는데…kings canyon에서 sequoia로 넘어가야 했는데기다린 시간 포함해서 2시간 걸린 것 같아요. 공사 범위가 넓어서꽤 오랫동안 할 것 같으니 방문하셔서 시간 계획을 세우신다면 참고하셔요.

 

다들 피곤해 해서 CA-198을 타고 Visalia 로 내려온 후 숙소에서 쉬었습니다.

참고로 이날은 mist trail에서 약 2-3 group 정도의 사람만 만났고…roar fall에서도 2 팀 정도 만났는데서로 충분히 간격을 두고 서 있었습니다. 이날은 일정 내 사람을 거의 만나지 않았네요. 사람이 없고, social distance를 찾으신다면 King Canyon 쪽이 확실히 좋을 것 같네요.

 

여기 사이트에서 다들 sequoia 가는 길이 엄청 꼬불꼬불하다는 이야기를 익히 듣고, 마음의 준비를 했음에도정말 꼬불꼬불했습니다. 다시는 오고 싶지 않은 길이였는데일정 동안 이 길을 3번이나 지나갔네요.

 

 

 

6/17 (Visalia -> Sequoia NP -> Visalia)

주요 Point: Tunnel Rock, Amphitheater Point View, Moro Rock trail (왕복 40trail), Parker Group, Tunnel Log, Crescent Meadow Trail (1시간-1시간20Trail)

 

다음날은 천천히 일어난 후, sequoia 만 보고 집에 가려고 하다가..숙소가 나름 괜찮고 해서 그냥 하루 더 지내기로 했습니다. 여유롭게 아침을 먹고 9시 반 정도에 숙소를 나왔습니다.

 

처음 방문지는 Tunnel Rock. 터널 안에서도 사진을 찍고터널 위로 올라가서도 찍고..

05_4.jpg


다시 꼬불꼬불한 길을 이동하여, moro rock trail.. 여기서는 길도 좁고 사람들이 꽤 있을 것 같아서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네요.

 

Moro rock에서 보이는 뷰가 가성비 정말 좋습니다. 조금만 올라가도탁 트인 시야와 한쪽에는 Sierra Nevada 산맥이 다른 한쪽에는 CA-198의 굽이굽이 도로가 멋지게 보입니다.

06_1.jpg


06.jpg

06_2.jpg


이번 여행에서 3번이나 왔다 갔다 한 도로가 한눈에 보이네요...



06_3.jpg



이후 차로 이동하여 parker group tunnel log 쪽에서 잠깐 멈춰서 사진을 찍고.

 07.jpg

07_1.jpg



 

또 안쪽으로 이동하여 crescent meadow trail (Sugar Pine Trailhead 에서 출발)을 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sequoia를 들리신다면 꼭 추천하고 싶은 trail입니다. 정말 아름다운 meadow, 야생화, sequoia 그리고 무엇보다 사람도 전혀 없었습니다. ^^;; 길을 걷는데 새소리와 바람소리만 들려오는 길이였습니다. 사이사이 볼 것도 많이 있구요.

 07_2.jpg


07_3.jpg


07_4.jpg


08.jpg


 

여기는 나무 줄기에 구멍을 파서 만든 Tharp log.

 09.jpg


 

 

이렇게 trail을 가볍게 하고, 마지막 장소인 미국에서 가장 부피가 큰 나무인 General Sharman Tree로 이동.

 10.jpg


 

가는 도중에 잠깐 Three river 끝에 있는 lake kaweah에 잠깐 멈췄다가 숙소로 이동.

 

6/18 (Visalia -> Alabama Hills -> bristlecone pine forest -> Bishop)

Usacartrip에서 올라온 Alabama hill 게시글과…Yosemite glacier point가 내년부터 공사한다는 내용을 보고 계속 갈등을 하다가…Yosemite daily permit을 구매하고, 새로이 일정을 짰습니다. 특히 미국에서 가장 tall 한 나무가 있는 곳 (redwood NP), 가장 부피가 큰 나무 (sequoia NP)를 가봤으니, 가장 오래된 나무가 있는 곳을 가 봐야 하지 않을까 해서 Bristlecone pine forest를 일정에 넣고 진행을 했습니다.

 11.jpg


Alabama hill에는 오후 1-2시 정도에 도착했는데우와 정말 더웠습니다. 잠깐 내려서 Nightmare rock에서 사진만 찍고멀리 보이는 Whitney 사진을 찍고 (나중에 보니 찍은 사진이 Whitney가 아닌 것 같기도 하고..)

 11_1.jpg


11_2.jpg


11_3.jpg


 11_4.jpg


근처 mobius arch로 가서 조금 걷다가

 11_5.jpg


11_6.jpg


 

그냥 돌아왔습니다.

 11_7.jpg


 

가는 길에 Manzanar National Historic site를 지나쳐 보고…Bristlecone pine forest로 이동하였습니다.제가 운전했던 길 중 짧지만 Scenic drive 중 하나를 꼽으라면 White Mountain Rd가 들어갈 것 같습니다. 굽이진 길과 멀리 보이는 Sierra Nevada 산맥과 하늘이 정말 멋있습니다.

12_1.jpg


12_7.jpg


12_9.jpg





 

 

Methuselah Trail2시간 남짓아마 여유롭게 걸으면 2.5-3시간 정도 걸릴 것 같습니다. 어떤 나무가 가장 오래된 나무인지는 비밀이라고 하여서그냥 이것 저것 찍고 왔는데그냥 본걸로 치기로 했습니다. ㅎㅎ

12_2.jpg


12_3.jpg


12_4.jpg

12_5.jpg



Bishop으로 이동하여 숙박저녁에 아이들과 함께 차로 5분 거리로 이동하여 하늘에서 쏟아질 듯한 별을 보고 들어와 쉬었습니다.

이날은 Bristlecone pine forest 주차장에서만 몇 팀 보았는데우연히 옆에 주차한 분과 이야기하다가 같은 동네 주민 인걸 알게 되어서 깜짝 놀랐네요. 사람 없는 한적한 곳을 찾는다면 Inyo National forest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6/19 (Bishop -> June Lake -> Mono Lake -> Tioga Road -> Yosemite Valley -> Glacier Point -> )

주요 Point: June Lake, Mono lake-south tufa area, Ellery Lake, Lembert Dome, Tenaya Lake, Olmsted Point, Swing Bridge, Glacier Point

 

6시 조금 전에 일어나서 짐을 정리하고, 숙소 근처 Erich Schat’s Bakery로 걸어가서 빵과 음료를 사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이날은 일정이 길어질 것 같아 숙소에서 7시에 출발을 했네요.

13.jpg


13_1.jpg


첫 목적지는 June Lake. 잠깐 해안가에 차를 세워서 보고 바로 이동.

 13_2.jpg

13_3.jpg



 

Mono lake south tufa area를 구글맵에 찍고 간 후1시간 정도 산책을 했는데, 호수에 이것 저것 볼게 많아서 좋았습니다. Tufa는 아래에서부터 limestone이 자라서 만들어 진 거라고 하는데예전에 이 지역이 바다였다는 이야기도 적여 있네요.

 14.jpg


14_1.jpg


14_2.jpg


14_3.jpg


14_4.jpg


14_5.jpg


이후 Tioga road로 이동을 했습니다. 가는 길에 차례로 Ellery Lake, Tioga Lake, Lembert Dome에서 사진만 찍고, Tenaya Lake로 이동했습니다. 특히 여기 Tenaya Lake가 좋았는데, 여기 호수가에 백사장에서 돗자리를 깔고 점심을 먹고 아이들은 잠깐 물놀이를 하고 갔습니다. 제가 갔을 당시에 백사장 전체에 사진에서 보는 것과 같이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간간히 호수에서 낚시 하시는 분들은 계셨네요.

 

Ellery Lake

14_6.jpg


가는 도중 meadow

14_7.jpg


Lembert Dome

14_8.jpg


Tenaya Lake

14_9.jpg


14_10.jpg






그후 Olmsted point를 찍고... 내려가다가저는 미리 준비를 하고 가지 않아서 차로만 살짝 보고놓쳤는데아마 Tioga 최고의 view point 중 하나로 생각되는 곳이 아래 point입니다. 터널 나오자 마자 바로 있어서 미리 준비하지 않으면 옆에 추가를 못하실꺼에요. Merced rivervalley가 보이는 viewTioga를 가신다면 한번 꼭 들려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https://www.google.com/maps/place/37%C2%B043'25.0%22N+119%C2%B043'06.9%22W/@37.7226,-119.712784,14.46z/data=!4m6!3m5!1s0x0:0x0!7e2!8m2!3d37.7235974!4d-119.7185916


Olmsted point

14_20.jpg




아래 Swinging Bridge에서 사진만 찍고

 15.jpg


15_1.jpg

15_2.jpg



Glacier point를 갔다가우와우와 탄성을 외치는 view를 감상하고

15_4.jpg

16.jpg


17.jpg




17_2.jpg


 


일정을 마무리 했네요.


추가로

COVID 관련해서 대략적인 느낌을 적는다면..

Kings Canyon은 방문객이 많지 않아 마스크를 쓰고 다니지 않아도 될 정도이며,

Sequoia NP의 경우 moro rockgeneral Sherman tree는 관광객들이 조금 있어서 마스크를 꼭 쓰셔야 할 것 같으며, 그 외 trail은 사람들이 거의 없었습니다.

Inyo forest하루에 만난 사람을 손가락에 꼽을 정도니..ㅎㅎ 개인적으로 지금 시기에 부담없이 가실만 하나접근성이 좋지 않은게 단점이네요.

Yosemite의 경우 특히 valley 쪽은 사람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아무리 입장객을 제한한다고 하더라도한번 받으면 일주일 유효기간이 있다보니.. 계속해서 입장객이 누적이 되어서 사람이 많아지는 것 같습니다.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들도 거의 없어서, 저희는 valley 주차해서 사진만 찍고 바로 돌아 왔네요. Glacier pointvalley 보다는 사람이 적어서 social distance를 유지하며 갈 수 있는 정도는 되나..그래도 꽤 관광객이 있었습니다. 마스크를 안쓰는 사람들이 여기에도 많구요. Tioga road 쪽은 접근성의 문제인지..사람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혹시 Yosemite를 재방문 하신다면 Tioga road 동선 내에서 시간을 더 보내시는 것도 부담이 없을 것 같기도 하네요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2429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8314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2197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40849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200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510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6920 2
10880 옐로 스톤 : Devils Tower 에서 7시간 달려 Cody 숙박 후 동문 / 북동문 . 어디로 입장을 해야 하나요. [5] file SSOBBI30 2020.06.24 159 0
10879 White Pocket [8] file 덤하나 2020.06.24 176 2
10878 그랜드서클 일정 한 번 봐주세요(엔탈로프캐년, 모뉴먼트밸리 제외) [3] 하루가간다 2020.06.23 180 0
10877 6월말 옐로스톤 여행 의견 여쭤봅니다! [7] 브리다 2020.06.23 188 0
10876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National Park Winterfest [2] file snoopydec 2020.06.23 135 1
» 6월 중순 Sierra-Nevada 산맥 여행기 (Kings-Sequoia, Alabama Hill, Inyo Forest, Yosemite) [4] file 미국고고씽 2020.06.23 179 1
10874 Petrified Forest NP [5] file 덤하나 2020.06.22 172 2
10873 6월말 요세미티-서부 해안 여행 일정 고견 부탁드립니다. [7] 지바고아빠 2020.06.21 186 0
10872 Glacier point road closure in 2021 (요세미티 국립 공원). [5] HJ 2020.06.19 224 0
10871 Mt. Whitney 등반 및 Alabama Hills 후기 [17] file snoopydec 2020.06.16 242 2
10870 옐로스톤 일정 고견부탁드립니다. [17] 미쿡미니멀리즘 2020.06.15 455 0
10869 2020 자작 캠핑카 이야기 ^^ [17] file 청산 2020.06.15 335 1
10868 옐로우 스톤 5월초 힘들까요? [2] alexlee 2020.06.14 211 0
10867 Scenic Drives and Attractions in Colorado 핀조이 2020.06.13 192 0
10866 Scenic Drives and Attractions in Utah [3] 핀조이 2020.06.13 192 0
10865 미국 서부 여행 시애틀-샌디에고 로드트립 [1] 도연 2020.06.12 203 0
10864 옐로우스톤 2박3일 힘들까요? [5] 엘제이 2020.06.12 282 0
10863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11] file snoopydec 2020.06.11 321 1
10862 요세미티 오픈 [11] file 청산 2020.06.10 346 1
10861 6월 미국 중서부 여행 일정 문의 (수정) [3] 맴매미아 2020.06.08 254 0
10860 Texas Road Trip 가능지역 문의.. [2] 유희적인간 2020.06.08 157 0
10859 Muley Point / Yellowstone [4] 샌디아비노 2020.06.03 405 0
10858 7월 옐로스톤 + 덴버 록키 여행일정 한번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9] 고시생3 2020.06.02 443 0
10857 6월 그랜드서클 일부+ 옐로스톤 + 글래시어 일정입니다 [10] kiddy 2020.06.02 332 0
10856 Yellowstone 2021년 숙소 예약 가능 [11] 미국고고씽 2020.06.01 235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