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ward(수어드)는 알래스카에서 오래된 항구마을 중 한 곳입니다. 알래스카의 수많은 바닷가 마을 중에 아마 관광객이 제일 많이 몰리는 곳이 수어드가 아닐까 싶은데요.

우선 앵커리지에서 수어드까지 암트랙으로 이동이 가능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고, 차로도 앵커리지에서 2시간 반 정도 밖에 걸리지 않기 때문에 주말 여행으로 충분히 가능한 거리입니다. 그리고 매년 7월 4일 독립기념일에는 이 곳에서 산악마라톤 경기가 열려 수많은 인파가 모이기도 합니다.


산악마라톤의 명칭은 Mount Marathon Race인데 실제 산 이름이 마라톤입니다. 참가자들은 다운타운에서 시작하여 미친듯이 숨을 헐떡이며 올라갔다가 거의 미끄러지듯이 내려옵니다. 총 길이는 5 킬로미터로 짧은 편이나 2.5 킬로미터만에 3000 피트를 올라야 해서 5k 마라톤 중에서는 제일 어려운 코스로 꼽힙니다. 


사진은 작년 7월 4일자인데 당시 산불로 인해 연기가 남아있는 상태여서 주니어 경기는 취소가 되었었습니다. 그래도 원하는 참가자들은 비공식적으로 시합을 진행했고 올해는 코로나 사태로 인해 성인부를 포함한 모든 경기가 취소되었지만 비공식적으로는 진행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se1.jpg


산 중턱까지 올라가서 응원할 수도 있지만 굳이... 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se2.jpg


실제로 선수들이 올라가는 모습입니다. 

se3.jpg


어른들이 열심히 산을 오르는 동안 꼬꼬마 친구들은 100미터 시합에 참가합니다.

se4.jpg


결승선에 들어오는 선수들을 보면 모두 엉덩이가 흙범벅이 되어있습니다. (남자부는 선수들과 하이파이브 하느라 사진을 한장도 안찍었네요ㅎㅎ)

se5.jpg


일정 시간 내로 결승선에 도착하면 다음해 경기에 다시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집니다. 그리고 대다수의 참가자들이 다시 참가를 한다고 하네요. 나머지 공석은 추첨을 통해 뽑게 되는데 그 자리수가 많지 않아서 신규로 들어오기가 어려운 대회이기도 합니다.


마라톤 산 트레일은 산악마라톤 뿐만 아니라 일반 분들도 하이킹이 가능합니다. 산악마라톤 코스 보다는 조금 완만한 코스를 따라 올라가지만 2마일(3.2km)만에 3000피트를 올라가야 하니 굉장히 어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저도 아직 시도를 해보지 않았습니다. 꼭대기에 올라가면 마을 전경과 Resurrection bay를 둘러싼 멋진 풍경을 볼 수 있으니 체력에 자신 있으신 분들은 맑은 날씨에 시도해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트레일 정보는 여기를 클릭하여 보시기 바랍니다.


수어드는 Kenai Fjords 국립공원으로 가는 관문이기도 합니다. 넓은 국립공원 중 차로 갈 수 있는 유일한 곳은 Exit Glacier인데요. (나머지는 페리를 타고 구경할 수 있을 뿐 실제 접근은 불가능합니다.) 제일 멋진 빙하는 아니지만 쉬운 overlook 트레일을 하면 빙하를 가까이서 볼 수 있어서 접근성 면에서 좋습니다. 오후보다는 오전이 햇빛의 방향이 더 좋긴 하나 다른 멋진 빙하가 많기에 그리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se6.jpg


se7.jpg


se8.jpg



수어드는 바닷가 마을이지만 주변에 산이 많아 하이킹으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인기 많은 트레일 중 하나가 Lost Lake trail입니다.  왕복 14마일의 긴 트레일이지만 어렵지 않아서 백팩킹 입문용으로는 딱인 것 같습니다. 백팩킹을 하지 않더라도 하루 시간을 낼 수 있다면 호수까지 충분히 다녀올 수 있고, 반나절(5-6시간)의 시간을 낼 수 있다면 아래 노란색 X 지점까지 다녀오시길 추천합니다.


se8tothetop.png


트레일을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summer trail과 winter trail로 갈라집니다. 그러다가 약 4.5마일-5마일 정도를 가면 두 트레일이 다시 만나게 됩니다. 여기서 북쪽으로 2마일을 더 가면 호수가 나오는데 경치를 보는 목적이라면 굳이 호수까지 가지 않아도 됩니다. 대신 bush whacking을 하여 앞에 보이는 언덕에 올라가면 수어드 마을과 멋진 resurrection bay의 풍경을 보실 수 있습니다. Bush whacking도 힘들지 않기 때문에 강추합니다. 


se9.jpg


반대편 풍경은 이렇습니다.

se10.jpg


호수 풍경은 이렇습니다. 바로 지난 주말 호수에서 캠핑 하고 돌아왔는데 당일산행으로 오신 분들이 많았었고 summer trail의 경우 자전거 출입이 허용되는 길이라 자전거 타시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Summer과 Winter 트레일을 loop으로 해도 무방하나 summer trail이 풍경이 더 좋고 winter trail은 해가 덜 들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트레일에 진흙이 많이 있습니다. 전반적인 트레일 정보는 여기를 클릭하여 보시기 바랍니다.

 se11.jpg


추가적으로 수어드는 마을 내에 캠프그라운드 시스템을 굉장히 잘 갖추고 있습니다. 해변가 전체가 캠프그라운드이고 보통 다른 마을들은 RV Park만 있기 마련인데 이 곳은 tent only site도 상당히 많이 있습니다.  원래는 모두 선착순 배정이나 올해는 social distancing 때문에 100% 온라인 예약 시스템으로 반절만 운영하고 있습니다.

se13.jpg




  1. [2020/06/23]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National Park Winterfest by snoopydec *2
  2. [2020/06/11] 알래스카 이야기 - 주말 Homer 여행 by snoopydec *11
  3. [2019/07/30] 12월 말 ~ 1월 초 알래스카 앵커리지 ~ 페어뱅크스 운전 by 파마곰 *1
  4. [2014/04/30] 크루즈 아닌 알라스카 여행 by 라디올로지스트 *1
  5. [2009/10/25]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9편... - 마지막회- by 이정호 *6
  6. [2009/09/19]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8편 by 이정호 *1
  7. [2009/09/18]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7편 by 이정호
  8. [2009/09/06]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6편 by 이정호 *2
  9. [2009/08/30]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5편 by 이정호 *3
  10. [2009/08/30]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4편 by 이정호
  11. [2009/08/28]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3편 by 이정호 *3
  12. [2009/08/16] 알래스카를 여행하다 2편 by 이정호 *1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유튜브 게시글은 자유게시판으로 이동합니다 [2] 아이리스 2019.10.07 1806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67480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4125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39973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31140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34357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686098 2
10900 (동남부→서부 여행 수정) 비행기 타고 가는 걸로 변경, 몇 가지 문의 [1] update lgtwing0849 2020.07.03 32 0
10899 RV(캠핑카) 여행 - 브라이스, 옐로스톤, 그랑티턴, 아치스, 모뉴먼트밸리 [2] update 샌디아비노 2020.07.03 47 1
10898 7월 옐로우스톤 일정 4일 괜찮을까요? [1] update 도연 2020.07.03 47 0
» 알래스카 이야기 - Seward 마을 이야기 [15] updatefile snoopydec 2020.07.01 111 1
10896 그랜드써클 일정 문의 [5] 줄리에 2020.06.30 115 0
10895 LA to Chicago [2] Chung 2020.06.30 83 0
10894 자이언 캐년 버스 티켓 문의및 일정 문의( 7/3-7/5) [6] Happyhouse 2020.06.30 92 0
10893 글레이셔파크 일정 문의드립니다.. [7] d0ramong 2020.06.29 142 0
10892 잘 다녀왔습니다^^ (LA~옐로스톤 등 10박11일) [10] 미쿡미니멀리즘 2020.06.28 221 1
10891 7월 중순 옐로스톤 일정 의견부탁드립니다. [3] 아리요 2020.06.28 123 0
10890 캘리포니아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10] 샤랄라 2020.06.27 157 0
10889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2] file 아이리스 2020.06.27 166 0
10888 옐로스톤 날씨 ㅠㅠㅋ [3] 브리다 2020.06.27 162 0
10887 코로나를 뚫고 다녀온 여행기 올립니다, [9] file 샤랄라 2020.06.26 272 2
10886 밴프와 재스퍼 여행일정 질문드려요 [1] Ginnie 2020.06.26 84 0
10885 미국 동부 캠핑카 여행지 문의 플라워 2020.06.26 53 0
10884 미국 중부에서 옐로스톤~그랜드서클 조언 부탁드립니다. [2] 임서진 2020.06.26 101 0
10883 7월 옐로스톤 일정 한 번 봐주세요~ [3] 하루가간다 2020.06.25 120 0
10882 동남부에서 서부 장거리 여행일정 문의(잠정 15박16일) [4] lgtwing0849 2020.06.24 149 0
10881 옐로스톤+그랜드써클+캘리포니아 1번국도 일정 문의드립니다. [1] 만행 2020.06.24 111 0
10880 옐로 스톤 : Devils Tower 에서 7시간 달려 Cody 숙박 후 동문 / 북동문 . 어디로 입장을 해야 하나요. [5] file SSOBBI30 2020.06.24 125 0
10879 White Pocket [8] file 덤하나 2020.06.24 141 2
10878 그랜드서클 일정 한 번 봐주세요(엔탈로프캐년, 모뉴먼트밸리 제외) [3] 하루가간다 2020.06.23 131 0
10877 6월말 옐로스톤 여행 의견 여쭤봅니다! [7] 브리다 2020.06.23 148 0
10876 알래스카 이야기 - Denali National Park Winterfest [2] file snoopydec 2020.06.23 108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