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알래스카 이야기 - Bore Tide

2020.12.19 11:49

snoopydec 조회 수:441 추천:1

모두들 안녕하신가요? 오랜만에 글을 올립니다. 

9월 단풍 여행 이후로는 집에 박혀 있다보니 요즘은 좀 많이 답답하네요. 10월부터는 알래스카도 코로나 상황이 급격하게 나빠져서 이전에는 조금씩이나마 돌아다녔는데 이제는 아예 엄두를 못내고 있습니다. 내년부터는 좋은 일만 일어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Bore tide는 간조 때 넓은 바다에서 얕고 좁은 만으로 밀물이 들어오는 현상을 말합니다.  Tidal bore라고도 불리우는데 조수간만의 차가 큰 날에는 밀물이 들어오는 모습이 마치 파도와 같습니다. 전 세계에서 bore tide를 볼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은데 미국에서는 알래스카가 실질적으로 유일합니다. 

boretide_viewpoint.png


Anchorage에서 Alyeska 스키장이 있는 Girdwood로 향하다 보면 Turnagain Arm을 따라 운전하게 됩니다. 바로 이 곳이 bore tide룰 볼 수 있는 곳입니다. Bore tide를 구글에서 검색하시면 보통 Beluga Point와 Bird Point 두 곳을 기준으로 시간표가 나와있는데 여기 주민들은  위 지도에서 검은색으로 표기한 1-5번 pullout으로 갑니다. 그 중에서도 1번과 2번이 bore tide를 가깝게 볼 수 있기 때문에 위 두 곳을 추천합니다. 3번부터는 밀물이 들어오는 줄기(?)가 좀 멀게 보입니다. 앞서 Beluga point도 마찬가지 이유입니다.


Bore tide chaser가 되고 싶으신 분들은 1번 pullout부터 5번까지 계속 옮겨다니시면 나름의 재밌는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보통 bore tide의 속도가 약 시속 10-15 마일이라 차로 충분히 앞질러 가실 수 있습니다.


아래는 9월 20일 모습인데요. Bore tide를 따라 서핑하는 서퍼들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boretide1.jpg


boretide2.jpg

boretide3.jpg


그리고 지난 12월 13일의 모습입니다. 겨울 모습이 궁금해서 가봤었는데 밀물이 얼음을 밀어 부수는(?) 장면이 또 신기했었습니다. 다만 아직 덜 꽝꽝 언 것 같아서 1, 2월에 또 다시 가볼 예정입니다^^

boretide5.jpg


겨울에도 서핑하시는 분이 있어서 많이 놀랐습니다.

boretide4.jpg


구글에 검색해보시면 서핑하는 동영상이 많이 있습니다. 한번쯤 검색해서 보시는 것도 재밌으실 겁니다. 아무래도 사진보다는 동영상으로 보시는게 더 전달이 잘 됩니다.



Bore tide를 보러 가시기 전에 스케줄을 먼저 확인하셔서 조수간만의 차가 큰 날에 가시기 바랍니다. 밀물과 썰물은 매일 일어나니 어느 날에나 보실 수 있지만 조수간만의 차가 적은 날에 가시면 에게~ 이게 다야?라고 느끼실 수 있습니다. 제가 참고하는 사이트는 Girdwood.com 인데, 다른 곳에서는 여름 시즌&볼 만한 날만 나와있는 반면 여기에는 매일매일의 스케줄이 떠 있고 좀 더 확실하게 표기가 되어 있습니다. 위치가 bore tide의 종점인 Girdwood 마을이 기준이라 위에서 추천드린 1번과 2번 pullout에서 보시려면 30분 정도 일찍 가 계셔야 합니다.

 

Turnagain Arm 자체도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한여름에는 일몰을 보기 힘들지만 그 외 계절에는 일몰이 참 예쁘고 arm 이지만 또 산으로 둘러싸여 있어서 야생동물도 종종 출현합니다. 

turnagainarm.sunset.jp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1년 요세미티, 로키마운틴, 글래이셔 국립공원 사전 예약제 시행 [10] 아이리스 2021.02.04 270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20520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02695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88711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70234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082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3351 2
11021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5-7일차: Banff, Lake Louise, Yoho NP [4] file white 2021.01.24 170 0
11020 2021년에는 사람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바라면서.. [1] file Toonie 2021.01.24 89 0
11019 코로나 시기 혼자 집에서 보내기 [10] file goldea 2021.01.22 338 0
11018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람 피해로 인한 폐쇄 소식 [7] file 아이리스 2021.01.22 230 0
11017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3-4일차: Glacier NP에서 Waterton [3] file white 2021.01.17 221 0
11016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1-2일차 : 샴페인에서 글래이셔까지 이동 [6] file white 2021.01.15 237 0
11015 데스밸리 숙소 추천부탁드려요 [4] 누룽지 2021.01.14 296 0
11014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 여행기를 시작하며 [5] file white 2021.01.14 221 1
11013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캠핑장이 예약제로 바뀝니다 [2] file 아이리스 2021.01.09 446 0
11012 요세미티를 가려고 합니다.. [5] 송송 2021.01.08 362 0
11011 시애틀 - 옐로스톤 - 티톤 일정 문의드립니다. [3] 레이니어 2021.01.04 276 0
11010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2 [4] file 미국고고씽 2020.12.28 272 1
11009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1 [2] 미국고고씽 2020.12.28 301 1
11008 자동차 여행 일정 질문 드립니다. (Florida to California) [5] MissFlash 2020.12.25 320 0
» 알래스카 이야기 - Bore Tide [15] file snoopydec 2020.12.19 441 1
11006 크리스마스에 그랜드 서클 일정입니다.(수정) [1] kiddy 2020.12.03 641 0
11005 코로나 바이러스 박멸 --- 백신 접종 예상 계획 [10] 청산 2020.12.03 974 0
11004 2020년 12월 22~25일 서부 4대 캐년 여행 가능할까요 [1] 토끼야야옹해 2020.12.02 573 0
11003 업뎃: 2021년 2월 그랜드 써클 (데쓰벨리, 그랜드캐년, 자이언.. 엔텔롭이 닫혔다면) [4] 가다가 2020.11.29 582 0
11002 (12/4) California 야간 curfew -> new stay at home order [3] 미국고고씽 2020.11.20 629 0
11001 Tecopa Hot Springs 다녀왔습니다. [6] goldea 2020.11.20 608 0
11000 초등4학년, 5학년 국립공원 연간패스 무료 [5] file 아이리스 2020.11.20 794 0
10999 엘에이 출발 - 애리조나 일정 문의 [2] kiddy 2020.11.17 500 0
10998 그랜드캐년 노스림 [6] 샌디아비노 2020.11.16 594 0
10997 Travel Advisory (California) [2] file 봄이아빠 2020.11.14 774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