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님 덕분에 옐로우스톤에 이어서 즐거운 여행 다녀왔습니다. 감사드립니다.

여자 둘이 렌트카로 다녀온 그랜드써클 여행 후기 남깁니다.


9/15 (1일차)

 - 샌디에고에서 아침 7시에 출발해서 세도나에 오후 3시쯤 도착

 - 조금 쉬고 4시에 숙소에서 나와서 Devils bridge 하이킹; 대체로 걸을만했는데 끝부분에 경사가 좀 가파른 구간이 있었어요. 

 - Devils Bridge 내려오는데 해가 져버려서,, Airport mesa 쪽까지 차로 드라이브해서 석양은 못 보고 깜깜한 야경 봤어요.

 - 숙소 sugar loaf lodge; 좀 오래된 건물이었는데 가격이 저렴했고 직원이 아주 친절했어요.

 - 숙소 길 건너편에 Picazzo's Healthy Italian Kitchen; Vortex pizza 시켰는데 짜지 않고 맛있어요. 


9/16 (2일차)

 - Chapel of the Holy Cross; 오전에 좀 일찍가서 기다리다 9시에 철창문 열자마자 바로 올라갔습니다. 성당이 작아서 보는데 둘러보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진 않았어요. 

 - Bell Rock; Courthouse vista에 주차할 자리를 못 찾아서 Bell Rock vista 주차. 올라가다가 맘에 드는 곳 잡아서 좀 누워있었어요. 

 - Cathedral Rock; 경사가 심한 바위를 타고 올라가는거라 힘들었어요.. 덥기도 했구요.. 세도나에서 가장 힘들었지만 가장 기억나는 곳, 등산화 필요합니다. 

 - Tlaquepaque arts & shopping village; 생각보다 넓었어요. 세라믹, 보석, 기념품, 예술품 가게와 아이스크림 가게, 식당도 있었어요.

 - Airport Mesa; 주차장이 비어 있어서 세우고 올라갔는데, airport loop trail로 잘못 들어서.. 가도가도 끝이 안보여서 돌아나옴. 전망 보려면 summit trail로 바로!

 - Sedona 떠나는 길에 black cow cafe에서 아이스크림~ 그냥그냥~ the famous black cow 시켰는데 root beer에 바닐라 아이스크림 퐁당.. ㅠ.ㅠ 제 취향은 아니었네요.

 - 숙소 Holiday Inn Express & Suites Grand Canyon (Tusayan) 1일차 숙소에 비해서는 새건물, 깨끗했어요.


9/17 (3일차)

 - Grand Canyon Southrim으로 이동

 - Rim trail; Yavapai Point에 주차하고 Mather Point까지 걸어갔다가 다시 Yavapai Point로 돌아옴. 아침에 일찍(8시) 시작해서인지 사람 많지 않았어요. 

 - Bright angel trail; 오전 10시쯤이었었는데 주차할 자리 찾느라 2바퀴 정도 돌았어요. 트레일은 2번째 문 나오는 곳까지 갔다가 돌아옴. 중간에 노새 지나가는 구경 굿!

 - Desert point close. Grand View point 찍고 Flagstaff 거쳐서 Kayenta 숙박

 - 숙소 Hampton Inn Kayenta; 저녁 8시 가까이 도착했는데 상점 다 문 닫았다고 하고 동네가 너무 깜깜했어요. 주차장에서 노숙자 분들이 돈, 담배 있냐고.. 좀 무섭..


9/18 (4일차)

 - Monument Valley; 문을 닫아서 못 들어갔지만,, Moab까지 드라이브 하는 내내 우아,, 우아 하면서 다녔어요. 차 세우고 사진도 많이 찍었어요. 

 - Forrest Gump Hill; 차가 많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 빨리 달려서 사진 찍기 힘들었어요. 

 - Mexican Hat Rock; 도로에서 지나가다가 안에 까지 들어가봤는데요. 길이 여러갈래고 험한 길이 있어서,, 밖에 차 세우고 잠깐 보셔도 될 것 같아요.

 - Moki Dugway; 올라가는데 아주 짜릿했어요. 고소공포증 있으신 분들은 좀 어려울수도.. 

 - Muley Point; 점심시간 좀 지나서 도착했는데, 사람 많지 않았구요. 도시락 준비해가서 바위에 앉아서 먹었어요.. 바람도 시원하고,, 오랫동안 앉아 있었네요. 

 - Wilson Arch; Arches 들어가려는 맘이 급해서 보고 사진만 찍었는데, 올라가는 사람들 많았어요.

 - Delicate Arch; 석양 맞춰서 갔는데 사람들 많았어요. 해 지고 좀 머물다가 내려왔는데 깜깜해서 잘 안 보이더라구요. 늦게 내려오실 분들은 손전등 필요할 것 같아요.

 - Thai Bella Moab 식당; 9시 좀 넘어서 마지막 주문 했어요. 똠얌꿍, 옐로우카레 다 맛있었어요!

 - 숙소 Moab Valley Inn; 주변 다른 숙소에 비해서 좀 오래됐어요. 프론트데스크 찾느라 애먹었네요. 내부는 괜찮습니다만.. ㅎ


9/19 (5일차)

 - Landscape arch, Double O arch; Landscape arch까지만 갈 생각이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짧아서 Double O까지!! 가는 길에 경사 심한 곳 몇 번 나왔어요. 굿!!

 - Window section, Balanced Rock

 - Canyonlands Island in the Sky에서 Mesa arch는 아치스 보고 간 뒤라 좀 실망했네요 ㅎ.. 너무 소박해서, Grand view trial은 오전에 너무 많이 걸어서 비몽사몽.

   SUV 4륜구동 가져갔는데 정작 드라이브할 생각은 못했어요..  

 - 이 날,, 워낙 아침부터 하이킹을 진하게 하기도 했고.. 그동안 피로도 누적되서 너무 힘든 날이었네요.. 아치스에서 좀 더 여유있게 머물렀어도 좋았을 것 같아요.


9/20 (6일차)

 - UT-128 경유해서 이동; 아침 드라이브로 너무 좋았어요.

 - Capitol Reef; 연간패스 확인도 안 하고, Visitor center도 닫혀있었어요. 지도 한장 구해서 scenic drive 돌았어요. 중간에 차 세워두고 점심.

 - UT-12로 이동했어야 하는데.. ㅎ 그냥 숙소 찍는 바람에 고속도로로 갔네요 ㅎㅎㅎ 아쉽

 - Bryce canyon 도착해서 Bryce point, inspiration point, sunset point

 - Navajo loop trail; 트레일 초반에 wall street가 트레일과 연결된지 모르고 중간까지 갔다가 다시 올라왔는데.. 결국 wall street를 2번이나 왔다갔다 했어요. 

 - 숙소 Best western plus Bryce canyon grand hotel; 새로 지은 건물,, 시설 깨l끗했어요. 무엇보다 식당을 open해서 아침식사 dine-in 가능


9/21 (7일차)

 - Bryce canyon 놓친 point 둘러보고 Zion 이동

 - Zion east entrance 통해서 Zion-mt. Carmel 드라이브

 - Overlook trail; 1시간 정도 걸렸어요. 아주 쉽지는 않다고 생각했는데 지팡이 집고 포인트까지 오신 할아버지가 계셨어요. 대단. 짧고 처음 자이언 둘러보기 굿!

 - 숙소 Hampton Inn & Suites Springdale; 새로지은 건물, 깨끗.. 

 - Zion Pizza & Noodle Co. 저녁 시간이라서 그런지,, 많이 붐볐고 waiting 시간이 좀 있었요. pizza 그냥.. 그냥.. 


9/22 (8일차)

 - visitor center 근처 주차장에 주차하고 셔틀 탑승 ; 9시 셔틀이었는데 8시반 정도에 갔는데 미리 줄 설 수 있었고 8시 40분에 셔틀 탔어요.. 

 - The Narrows; 물 담그는 곳까지만 아주 짧게 다녀왔어요.. 신발 빌려신고 지팡이도 집고 가시는 분들 부럽더라구요. 

 - Angels landing; 날씨도 많이 덥고, 오르막 오르막이라 아주 힘들었어요. 마지막 0.5마일은 클로즈라 못 올라갔지만 그래도 아주 좋았어요!!

 - 쉬지 않고 San Diego까지 ㅎㅎ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674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0542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907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770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5189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712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9676 2
10998 Crater Lake newfile 봄이아빠 2020.10.20 16 0
10997 알라모 렌터카 Plan ahead special 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1] Roadtrip 2020.10.18 70 0
10996 10월 초 서부여행기 file 아리요 2020.10.17 96 0
10995 현재 요세미티 밸리 안에 숙박중 입니다. [5] goldea 2020.10.16 189 0
10994 드디어 뉴멕시코에 갈 수 있습니다. [8] 하루가간다 2020.10.15 159 0
10993 글레이셔 국립공원 갔다왔습니다. [3] file hansolo2 2020.10.14 171 0
10992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2) [2] gomi 2020.10.13 120 0
10991 자이언과 브라이스캐년 다녀왔습니다. [2] file 봄이아빠 2020.10.13 128 0
10990 샌디에고 + 그랜드서클 세부일정안 [4] 고시생3 2020.10.13 98 0
10989 11월 말 덴버 출발 모압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SkyWalker 2020.10.10 122 0
10988 10월 첫 주 요세미티 [2] Gracep21 2020.10.09 192 0
10987 12월말~1월초 서부 여행 예정인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Hazard 2020.10.08 148 0
10986 10월말 서부 여행 루트를 고민 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고시생3 2020.10.07 200 0
10985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공원들은 올해 더이상 오픈을 안한다고합니다 [3] file 아이리스 2020.10.06 211 0
10984 그랜드 서클 &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여행후기입니다. [11] file 으랏차차 2020.10.04 269 1
10983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1) [4] gomi 2020.10.02 217 0
10982 Crater Lake NP 일정 문의 [4] 봄이아빠 2020.10.02 144 0
10981 뉴욕 워싱턴DC 일정 문의합니다. [7] 하루가간다 2020.10.02 142 0
10980 세도나 근교 여행 (during winter break) [2] 여행고픈아재 2020.10.02 173 0
10979 아이들 있으신분들은 선인장을 조심하세요(죠슈아트리) [3] hansolo2 2020.10.01 187 0
10978 모뉴먼트 밸리 temporary close... [2] 남매맘 2020.10.01 153 0
10977 알래스카 이야기 - Fat Bear Week [4] file snoopydec 2020.10.01 136 0
10976 두 살 아이와 세도나&그랜드 캐년 일정 문의 [2] 하하하미 2020.10.01 107 0
10975 10월 중순 LA 출발 요세미티 첫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6] SkyWalker 2020.09.28 220 0
» 9월 중순 그랜드서클 여행 다녀왔습니다. [1] lacaut 2020.09.27 213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