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기/경험 10월 초 서부여행기

2020.10.17 09:23

아리요 조회 수:96

이번 여행 역시 아이리스님의 조언 덕분에 즐겁고 안전한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저희 가족은 Phoenix Joshua Tree NP Sequoia & King's Canyon NP San Francisco Yosemite NP Mammoth Lake Death Valley Phoenix 경로로

1011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서부 산불로 인해 대부분의 NP나 도로가 폐쇄되어 콜로라도 단풍 여행 경로를 변경했다가 저희가 출발하기 직전 도로나 NP가 다 오픈이 되어 처음 계획대로 서부여행을 진행했습니다. 산불 여파로 걱정하시는 분들을 위해 저희가 이동한 지역들의 시계 상황 위주로 두서없이 간단한 여행기를 작성하려고 합니다.

 

전체 일정 동안 산불로 인해 대부분의 Park 근접 지역은 시계가 안 좋았지만, NP내부는 시계가 더 좋고 공기질도 야외활동 하는 데 지장은 없었습니다.

숙소도 NP 내의 lodge에서 대부분 묵었는데 재오픈한지 얼마 안 되어서 그런지 King's canyonGrant grove 쪽 숙소는 사람이 거의 없었고, Yosemite Valley lodge는 사람들이 그래도 좀 있는 편이었습니다.. 일부 구간에서는 아직 나무 탄 내가 나기도 했지만 잠깐 나는 정도였고 다만 Mammoth Lake는 산불 연기가 바람의 방향에 따라 크게 영향을 미쳐 June Lake에서는 앞이 잘 보이지 않았습니다. 또한, 다른 National Park와 달리 Mammoth Lake의 많은 trail이 폐쇄된 상태여서 아쉽게도 Mammoth Lake에서는 잠만 자고 나왔습니다.

 

Yosemite는 전체적으로 뿌연 느낌이었지만 문제 될 정도는 아니었고 오히려 산불 영향으로 사람들이 평소보다는 적은 듯해서 저희로서는 오히려 이렇게라도(?) 여행을 다녀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Yosemite에서는 Ontime님이 올려주신 후기를 보고 Taft Point and Sentinel Dome trail을 했는데 아이들이 조금은 힘들어했지만, 너무 좋았습니다. 요세미티는 옐로우스톤과는 다른 설렘임을 주는 곳이었습니다. 자연 속에 함께 있는 듯, 나름 포근한 느낌을 받은 요세미티는 저희 가족들에게 열로우스톤과 함께 최고의 여행지로 손에 꼽히게 되었습니다.

 

샌프란시스코는 안개가 너무 심해 바로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으나 아이들이 원했던 seal을 볼 수 있었고, 안개에 덮힌 금문교였지만 나름의 운치가 있어 재미있는 경험이 되었습니다.

 

그럼 붉게 물든 Yosemite valley 가을처럼, 모두들 가슴속에 아름다운 추억을 물들이는 여행이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서부쪽 시계상황을 참고하시라고 몇가지 사진을 올립니다.


S_NP.png


SF - 복사본.png


Yosemite - 복사본.png


fall.png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674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190541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6907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6770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55188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57128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09675 2
10998 Crater Lake newfile 봄이아빠 2020.10.20 16 0
10997 알라모 렌터카 Plan ahead special 에 대해서 질문 드립니다. [1] Roadtrip 2020.10.18 70 0
» 10월 초 서부여행기 file 아리요 2020.10.17 96 0
10995 현재 요세미티 밸리 안에 숙박중 입니다. [5] goldea 2020.10.16 189 0
10994 드디어 뉴멕시코에 갈 수 있습니다. [8] 하루가간다 2020.10.15 159 0
10993 글레이셔 국립공원 갔다왔습니다. [3] file hansolo2 2020.10.14 171 0
10992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2) [2] gomi 2020.10.13 120 0
10991 자이언과 브라이스캐년 다녀왔습니다. [2] file 봄이아빠 2020.10.13 128 0
10990 샌디에고 + 그랜드서클 세부일정안 [4] 고시생3 2020.10.13 98 0
10989 11월 말 덴버 출발 모압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2] SkyWalker 2020.10.10 122 0
10988 10월 첫 주 요세미티 [2] Gracep21 2020.10.09 192 0
10987 12월말~1월초 서부 여행 예정인데 조언 부탁 드립니다! [2] Hazard 2020.10.08 148 0
10986 10월말 서부 여행 루트를 고민 중인데 조언 부탁드립니다. [4] 고시생3 2020.10.07 200 0
10985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공원들은 올해 더이상 오픈을 안한다고합니다 [3] file 아이리스 2020.10.06 211 0
10984 그랜드 서클 & 옐로우스톤 국립공원 여행후기입니다. [11] file 으랏차차 2020.10.04 269 1
10983 옐로우스톤, 모압, 듀랑고 여행 (1) [4] gomi 2020.10.02 217 0
10982 Crater Lake NP 일정 문의 [4] 봄이아빠 2020.10.02 144 0
10981 뉴욕 워싱턴DC 일정 문의합니다. [7] 하루가간다 2020.10.02 142 0
10980 세도나 근교 여행 (during winter break) [2] 여행고픈아재 2020.10.02 173 0
10979 아이들 있으신분들은 선인장을 조심하세요(죠슈아트리) [3] hansolo2 2020.10.01 187 0
10978 모뉴먼트 밸리 temporary close... [2] 남매맘 2020.10.01 153 0
10977 알래스카 이야기 - Fat Bear Week [4] file snoopydec 2020.10.01 136 0
10976 두 살 아이와 세도나&그랜드 캐년 일정 문의 [2] 하하하미 2020.10.01 107 0
10975 10월 중순 LA 출발 요세미티 첫 여행 일정 조언 부탁드립니다. [6] SkyWalker 2020.09.28 220 0
10974 9월 중순 그랜드서클 여행 다녀왔습니다. [1] lacaut 2020.09.27 212 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