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자 12월2일 뉴욕 타임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 예상 계획에 대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문기사 밑에 한글로 번역이 되어있습니다
몇 개월 후에 펼쳐질 백신 접종에 관심을 가지시길 바랍니다.




Good morning. The C.D.C. announces its suggested vaccine priorities, and we offer a timeline of when you can expect to get one.

02AMBRIEFING-lede-articleLarge.jpg
Olivier Douliery/Agence France-Presse — Getty Images

Who goes first?

A panel of scientific advisers yesterday released its initial guidelines for who should receive the first coronavirus vaccines — recommendations that will influence states’ policies across the country.

The obvious question on many people’s minds is: When can I expect to be vaccinated? While there is still a lot of uncertainty, it’s possible to lay out a rough expected timeline. I’ve done so below, with help from public health experts and colleagues who are covering the virus.

December: Health care workers and nursing home residents will likely be the first people to receive the vaccine, as the panel recommended.

Up to 40 million doses could be available to Americans before the end of this year, from a combination of Pfizer’s and Moderna’s vaccines. That would be enough to vaccinate the three million people who live in long-term-care facilities, as well as most of the country’s 21 million health care workers.

January: Keep in mind that both the Pfizer and Moderna vaccines require a second dose a few weeks later to be effective. So an initial batch of 40 million doses would be enough to vaccinate only 20 million people.

By early next year, Pfizer and Moderna are likely to be able to ship about 70 million doses per month, Moncef Slaoui, a top federal vaccine official, told The Washington Post yesterday. People will likely receive the shots at doctor’s offices, hospitals and pharmacies, as well as at specially created clinics in some places, my colleague Katie Thomas says.

February and March: The next priority groups are likely to be people over the age of 65 (and especially those over 75); people with medical conditions that put them at risk of death if infected; and essential workers, like those in education, food, transportation and law enforcement.

One exception to this second wave of vaccine recipients may be people who have already had the virus, making them immune from it for at least some period of time.

If other companies in addition to Pfizer and Moderna receive approval for their vaccines, the total number shipped each month could reach 150 million by March, Slaoui said.

April, May and June: The most likely scenario is that even people who don’t qualify as a priority — like healthy, nonessential workers younger than 65 — will begin receiving the vaccine by the spring. The vast majority of Americans could be vaccinated by early summer.

Once that happens, life will still not immediately return to normal, partly because the vaccines are not 100 percent effective. “There will still be risks to people,” as Caitlin Rivers, a Johns Hopkins epidemiologist, told me.

But those risks will be small compared with today’s risks. Treatments continue to improve, reducing the death rate for people who get the virus. And widespread vaccination will sharply reduce the spread, helping protect even people for whom a vaccine is ineffective. Rivers predicted that social gatherings will again be common and largely safe by the summer.

All things considered, the spring isn’t that far away, which is yet another reason for people to make extra efforts to avoid unnecessary risks — like eating inside restaurants and gathering indoors with friends — for the next few months.

What questions do you still have about the vaccines? Tell us here, and we’ll answer some of them in an upcoming newsletter.










































































































































누가 먼저 갑니까?
과학 고문 패널은 어제 누가 최초의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을 맞아야하는지에 대한 초기 지침을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국의주의 정책에 영향을 미칠 권장 사항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분명한 질문은 다음과 같습니다. 언제 예방 접종을받을 수 있습니까? 여전히 많은 불확실성이 있지만 대략적인 예상 타임 라인을 배치 할 수 있습니다. 바이러스를 다루는 공중 보건 전문가와 동료의 도움을 받아 아래에 대략 일정을 정리해 봅니다

12 월 : 의료진과 요양원 거주자는 패널이 권장 한대로 백신을 가장 먼저 접종하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화이자 백신과 모더 나 백신의 조합으로 올해 말까지 미국인에게 최대 4 천만 번의 복용량이 제공 될 수 있습니다. 장기 요양 시설에 거주하는 300 만 명의 사람들과 2100 만 명의 의료 종사자들에게 예방 접종을 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1 월 : 화이자 백신과 Moderna 백신 모두 효과를 얻으려면 몇 주 후에 두 종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초기 배치 4 천만 회는 2 천만 명에게만 백신을 접종하기에 충분할 것입니다.

내년 초까지 화이자와 모더 나는 월간 약 7 천만 회를 출하 할 수있을 것이라고 연방 최고 백신 관리인 Moncef Slaoui는 어제 워싱턴 포스트에 말했다. 내 동료 인 Katie Thomas는 사람들이 의사 사무실, 병원 및 약국뿐만 아니라 일부 지역의 특수 제작 된 클리닉에서 주사를 맞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2 월 및 3 월 : 다음 우선 순위 그룹은 65 세 이상 (특히 75 세 이상) 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감염된 경우 사망 위험에 처하게하는 의학적 상태를 가진 사람들; 교육, 음식, 교통 및 법 집행 기관과 같은 필수 근로자.

이 두 번째 백신 수혜자에 대한 한 가지 예외는 이미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적어도 일정 기간 동안 면역이 된 사람들 일 수 있습니다.

화이자와 모더 나 외에 다른 회사들이 백신 승인을받는다면 매월 출하되는 총 수량은 3 월까지 1 억 5 천만 개에 이를 것이라고 Slaoui는 말했다.

4 월, 5 월, 6 월 : 가장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는 65 세 미만의 건강하고 중요하지 않은 근로자 처럼 우선 순위에 해당하지 않는 사람들도 봄까지 백신 접종을 시작하는 것입니다. 대다수의 미국인은 초여름까지 예방 접종을받을 수 있습니다.

일단 그런 일이 발생하더라도, 부분적으로는 백신이 100 % 효과적이지 않기 때문에 생명이 즉시 정상으로 돌아 오지 않을 것입니다. Johns Hopkins 역학자 인 Caitlin Rivers는 "사람들에게는 여전히 위험이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러한 위험은 오늘날의 위험에 비해 작을 것입니다. 치료법이 계속 개선되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의 사망률이 감소합니다. 그리고 광범위한 예방 접종은 확산을 급격히 줄여 백신이 효과가없는 사람들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됩니다. Rivers는 사교 모임이 다시 일반화되고 여름이되면 대체로 안전 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모든 것을 고려할 때 봄은 그리 멀지 않습니다. 이는 사람들이 향후 몇 달 동안 식당에서 식사하거나 실내에서 친구들과 모이는 것과 같은 불필요한 위험을 피하기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또 다른 이유입니다.

백신에 대해 여전히 어떤 질문이 있습니까? 여기에 알려 주시면 다음 뉴스 레터에서 답변 해 드리겠습니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나바호네이션(Navajo Nation)의 관광지 폐쇄, 락다운 소식 [4] 아이리스 2020.10.06 2545 0
공지 ★ Zion 국립공원 셔틀버스 예약정보 ★ 방문 예정인 분들 꼭 보세요 [7] 아이리스 2020.06.27 14771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203138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58696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84605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68946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4] 아이리스 2015.01.31 670183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2637 2
11036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5-7일차: Banff, Lake Louise, Yoho NP newfile white 2021.01.24 10 0
11035 2021년에는 사람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바라면서.. file Toonie 2021.01.24 15 0
11034 코로나 시기 혼자 집에서 보내기 [7] file goldea 2021.01.22 66 0
11033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람 피해로 인한 폐쇄 소식 [2] file 아이리스 2021.01.22 58 0
11032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3-4일차: Glacier NP에서 Waterton [1] file white 2021.01.17 112 0
11031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1-2일차 : 샴페인에서 글래이셔까지 이동 [4] file white 2021.01.15 112 0
11030 캠핑 차량용 냉장고 설치기 [16] file 청산 2021.01.15 158 1
11029 데스밸리 숙소 추천부탁드려요 [4] 누룽지 2021.01.14 106 0
11028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 여행기를 시작하며 [5] file white 2021.01.14 87 1
11027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캠핑장이 예약제로 바뀝니다 [1] file 아이리스 2021.01.09 152 0
11026 요세미티를 가려고 합니다.. [4] 송송 2021.01.08 181 0
11025 시애틀 - 옐로스톤 - 티톤 일정 문의드립니다. [3] 레이니어 2021.01.04 156 0
11024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2 [4] file 미국고고씽 2020.12.28 199 1
11023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1 [2] 미국고고씽 2020.12.28 197 1
11022 자동차 여행 일정 질문 드립니다. (Florida to California) [5] MissFlash 2020.12.25 211 0
11021 알래스카 이야기 - Bore Tide [14] file snoopydec 2020.12.19 336 1
11020 크리스마스에 그랜드 서클 일정입니다.(수정) [1] kiddy 2020.12.03 586 0
» 코로나 바이러스 박멸 --- 백신 접종 예상 계획 [8] update 청산 2020.12.03 539 0
11018 2020년 12월 22~25일 서부 4대 캐년 여행 가능할까요 [1] 토끼야야옹해 2020.12.02 468 0
11017 업뎃: 2021년 2월 그랜드 써클 (데쓰벨리, 그랜드캐년, 자이언.. 엔텔롭이 닫혔다면) [4] 가다가 2020.11.29 491 0
11016 (12/4) California 야간 curfew -> new stay at home order [3] 미국고고씽 2020.11.20 484 0
11015 Tecopa Hot Springs 다녀왔습니다. [5] goldea 2020.11.20 471 0
11014 초등4학년, 5학년 국립공원 연간패스 무료 [3] file 아이리스 2020.11.20 448 0
11013 엘에이 출발 - 애리조나 일정 문의 [2] kiddy 2020.11.17 447 0
11012 그랜드캐년 노스림 [6] 샌디아비노 2020.11.16 507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