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글래이셔 NP / Waterton NP: 3-4일차(8.26-27) ☞ 이동경로 지도


 

날짜

이동

거리*

주요 활동

숙박지

3

26

()

Glacier NP(West) Going to the sun road(St. Mary Lake) Many Glacier

103mil

(1:58)

-Going-to-the-Sun Road 드라이브

-Hidden Lake 트레일

-(St.Mary Lake, Lake Sherburne), Many Glacier Hotel

St. Mary Galcier park KOA(35.22)

4

27

()

Glacier NP(East)Waterton NPBanff

290mil

(4:58)

- St.Mary 호수

- Waterton NP(Upper Waterton Lake)

밴프 Tunnel Mt. 캠프장

* 구글 지도 검색상의 거리임. going to the sun road는 현재 폐쇄 상태로 실제 거리 확인이 어려움. 





○3일차(8월 26일. 월) 글래이셔 NP


◦ 어제 밤에는 레인저가 태풍예보가 있으니 조심하라고 당부하며 다녔는데 

아침에 일어나니 밤새 무섭던 바람소리도 거짓말처럼 사라지고 아침부터 깨끗한 날씨이다! 


39.jpg

→캠프장 아래 맥도날드호수에 비친 아침 해. 아름답다!


40.jpg

→호숫가에서 올라오는 길에 만난 명당 캠핑자리. 아마도 D-174번인 것 같다. 다시 올 기회가 있다면 며칠이고 느긋하게 머물고 싶은 곳이다.   


41.jpg

→맥도날드호수와 산봉우리. 아무 보트나 올라타고 저 멀리까지 노 저어 가보고 싶다.  


◦ Going to the Sun 로드 드라이브. 말로도, 사진으로도 표현이 잘 안 되는 길이 여기 또 하나 있다. 

차가 돌아설 때마다 숨이 막힐 듯한 장관이 연출된다.  


42.jpg


43.jpg


43-1.jpg


44.jpg 


46.jpg45.jpg

→옆으로도, 앞, 뒤로도 드라이브 샷을 날리며 애써보지만 눈으로 본 풍경과는 사뭇 다르다.  


◦ Logan Pass의 비지터 센터에서 히든 레이크 트레일 


 지나면서 뷰 포인트에서 잠간 멈추고, 트레일 입구에서 기웃거려 보지만 아무리 멋진 트레일이 넘치게 있어도 이번 여행에서는 실제로 할 수 있는 것이 제한될 수밖에 없다. 로건 패스 비지터 센터에서 출발하는 Hidden Lake 트레일(편도 2.2km) 정도가 최선일 것 같다. 이럴 땐 아름다운 경치 속에서 점심도 먹고히든 레이크 오버룩에서 한껏 여유도 부려보는 것으로 만족하기로 하자. 


49.jpg

47.jpg




48.jpg 


50.jpg

 →8월 말 글래이셔 공원은 늦은 봄맞이 들꽃들로 한창이다. 빙하 녹은 물에 따뜻한 햇볕을 놓칠세라 앞 다투어 꽃피우고 있는 생명 생명들. 

 언덕 위에서는 산양이 점심식사 중이고, 온 천지가 넘쳐나는 생동감으로 그득하다.    


51.jpg

→비지터 센터에서 한 30분 쯤 걸었을까? Hidden Lake가 보인다. 멀리 가운데 봉우리가 Gunsight Mt.(2822m), 우측이 Bearhat Mt.(2647m) 


52.jpg

53.jpg



54.jpg

→Going to the Sun 로드 옆으로 여기저기 눈 녹아 흘러내리는 크고 작은 폭포들.


◦ Swiftcurrent  Lake / Many Glacier Hotel


55.jpg

→역광은 역광대로의 맛이 있다. 오늘 마지막 보트에서 여행객들이 하선 중이다. 


56.jpg

→ 잠시 우물쭈물 하는 사이 예약 타이밍을 놓쳐버린 Many Glacier Hotel. 보트라도 타고 호수 저편으로 가보고 싶었는데 오늘은 이미 종료되었고, 내일오후까지 예약 마감이란다. 승마도 안된다 하고...석양 빛 받으며 의자에 앉아 마냥 호수를 바라보고 있노라니 이런저런 아쉬움이 모두 다 사라진다.   


57.jpg

→히스토릭 호텔 관광도 은근 재미있다. 호텔 내부를 둘러보는데 1920-2008 Grinnell Glacier Overlook에서 동일 포즈로 찍은 사진 두 장이 나란히 걸려 있다. 글래이셔로 가득 찼던 계곡이 2008년 사진에선 녹아내려 강물로 흐르고 있다.  지금은 어떻게 변해 있으려나?     



○4일차(8월 27일) : Glacier공원에서 Waterton 공원


◦ 일주일도 모자랄 글래이셔 공원을 하루 만에 드라이브 하듯 스쳐 지나기만 한 채 두고 가려니 못내 아쉽다. 아쉬움이 클수록 다시 올 기회가 만들어진다 했던가? 이번엔 사전답사한 셈치고 캐나다로 넘어간다. 국경 넘어 워터톤국립공원 입구에서 캐나다 디스커버리 패스 구입(136.40 CAD).


58.jpg

59.jpg 

→글래이셔 공원에서 워터톤 공원으로 넘어가는 USA(좌), Canada(우) Border. 

캐나다로 들어서면 Waterton International Peace Park 표지석과 그 양옆으로 미국, 캐나다 국기가 게양되어 있다.


60.jpg

→워터톤에서는 캐나다에서 호수를 통해 다시 미국으로 넘어가게 되는 배를 타보기로 했다(84불 2인). 

탑승시간까지 여유가 있어 해변가를 돌아 언덕 위 프린스 웨일즈 호텔로 올라가 본다.


61.jpg

→Prince of Wales Hotel(The Royal Stewart Dining Hall)에서 바라보이는 Upper Waterton Lake. 

   저 맨 앞자리 테이블에 앉은 사람의 시선이 되어 호수를 감상해 본다.   


62.jpg

→ 워터톤호수 중간쯤에서 무언가 움직이는 듯하여 당겨보니 단란한 한 가족의 바캉스 모습이다. 참 평화로운 풍경이다. 

그런데 저들은 어떻게 저기까지 간 것일까?   


63.jpg

64.jpg65.jpg

→워터톤 호수는 캐나다와 미국령이 공존한다. 산에서의 국경은 나무를 베어 표시한다(좌). 

   미국령으로 넘어가는 기점에 Goat Haunt Ranger Station이 있다(우/상). 

   절묘하게 그림자가 각을 이루면서 빙하가 제대로 된 화살표 모양을 보여주고 있다(우/하)    


66.jpg

→배를 타고 미국령으로 들어와 이쪽에서 워터톤 호수를 다시 바라보니, 다를 것도 없으련만 왠지 사진이라도 찍어두어야 할 기분이다.   


67.jpg
→이곳 생태에 익숙한 선장은 특별한 곳이 나오면 안내 방송과 함께 그 쪽으로 가까이 가주는 서비스도 해준다. 덕분에 흰머리 독수리도 보고, 교과서로만 배웠던 마그마가 부딪히며 형성된 꼬깔모자처럼 휘어진 지층도 보고.... 이번에도 배가 호숫가 한편으로 살금살금 다가간다. 안내 방향을 바라보니 마치 공연 시간에 맞추기라도 하듯 엄마곰과 아기곰이 숲 속에서 나란히 등장하고 있다. 가만 보니 엄마곰은 앞서 가며 무언가를 보여주고 아기곰은 뒤따르며 그대로 흉내 내는 것 같다. 식물 먹이 종류와 찾는 방법 같은 것을 가르쳐주고 있는 것일까? 냄새 맡는 듯, 먹어보는 듯, 두 마리 곰이 보여주는 다정한 학습현장(?)을 한참 숨죽이며 구경한다.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2021년 요세미티, 로키마운틴, 글래이셔 국립공원 사전 예약제 시행 [10] 아이리스 2021.02.04 2910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2] 아이리스 2018.04.18 205410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04750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89048 5
공지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3] 아이리스 2016.02.16 670351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0892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3450 2
11028 조지아 -> 서부 횡단일정 [15] 카드카 2021.02.10 295 0
11027 구글 내비 문의 [5] bigstone 2021.02.07 154 0
11026 3월초 CA에서 VA로 5살포함 3인가족 횡단계획 중 질문있습니다 [3] Viki 2021.02.05 181 0
11025 캘리포니아 봄 들판 구름 구경 [12] file 청산 2021.02.04 292 0
11024 엔탈롭캐년 현재 접근할수있는 부분이 있나요? [3] 뀨뀨우 2021.02.03 489 0
11023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8-9일차: Icefield Pkway 주변 명소, Jasper NP [4] file white 2021.02.01 162 0
11022 California Highway 1 is gone (1번 국도 주요구간 도로 유실) [12] file 미국고고씽 2021.01.30 357 0
11021 귀국여행을..이 시국에 알아보고 있습니다. [5] file bere2 2021.01.25 505 0
11020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5-7일차: Banff, Lake Louise, Yoho NP [4] file white 2021.01.24 173 0
11019 2021년에는 사람 살기 좋은 세상이 되기를 바라면서.. [1] file Toonie 2021.01.24 89 0
11018 코로나 시기 혼자 집에서 보내기 [10] file goldea 2021.01.22 354 0
11017 요세미티 국립공원 바람 피해로 인한 폐쇄 소식 [7] file 아이리스 2021.01.22 235 0
»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3-4일차: Glacier NP에서 Waterton [3] file white 2021.01.17 222 0
11015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1-2일차 : 샴페인에서 글래이셔까지 이동 [6] file white 2021.01.15 239 0
11014 데스밸리 숙소 추천부탁드려요 [4] 누룽지 2021.01.14 307 0
11013 white의 2013년 캐나다 로키와 알래스카 여행 : 여행기를 시작하며 [5] file white 2021.01.14 223 1
11012 그랜드티턴 국립공원 캠핑장이 예약제로 바뀝니다 [2] file 아이리스 2021.01.09 455 0
11011 요세미티를 가려고 합니다.. [5] 송송 2021.01.08 376 0
11010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2 [4] file 미국고고씽 2020.12.28 274 1
11009 Untact travel (Death Valley, Bryce, Great Basin) 여행기 (10월) - Part 1 [2] 미국고고씽 2020.12.28 305 1
11008 자동차 여행 일정 질문 드립니다. (Florida to California) [5] MissFlash 2020.12.25 323 0
11007 알래스카 이야기 - Bore Tide [15] file snoopydec 2020.12.19 445 1
11006 크리스마스에 그랜드 서클 일정입니다.(수정) [1] kiddy 2020.12.03 650 0
11005 코로나 바이러스 박멸 --- 백신 접종 예상 계획 [10] 청산 2020.12.03 977 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