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정보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2016.02.16 09:43

아이리스 조회 수:673253 추천:2

★ 2021년 7월 13일 goldenbell님 미국 여행의 마지막편이 완성되었습니다.

한편의 대하드라마가 완성 된 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75일의 미대륙 여행을 성공적으로 마치신 것도 대단하지만 여행기를 완결하신 것에 경의를 표합니다.

goldenbell님의 흔적을 따라 몇달에 한번씩 업데이트를 하던 구글맵도 슬슬 완성을 해놓아야겠습니다.



----------------------------------------------------------------------------------------------------------------------------


우리 홈페이지 운영자 중의 한 분이신 goldenbell님을 기억하신다면 몇년 전부터 이곳을 방문하셨던 분들이실겁니다.

어디서 많이 본 닉네임 같긴 한데... 누구일까? 라는 생각을 하시는 분도 계실 것 같아요.

몇년 전 이곳에서 바쁘게 활동하셨던 운영자님이신데 요즘 다른 일이 바쁘셔서 이곳에는 잘 오지 못하고 계신답니다. ^^


그 goldenbell님께서 지난 2012년 6월 12일 출국하신 후 75일간 미국 일주 여행을 하셨었답니다.

그 여행기를 goldenbell님 블로그에 연재중이신데 현재 38일째 일정을 포스팅중이십니다.(☞Naver 블로그로 이동)

완성하시려면 앞으로 3년은 더 걸리실 것 같다네요. ^^

방문하셨던 여행지의 객관적이고 상세한 정보를 준비하고 정리하시다보니 시간이 오래 걸리고 하시는 일도 바쁘시답니다.


goldenbell님의 포스팅은 주관적인 여행기라기보다는 각 장소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라고 보는 것이 더 가깝습니다.

그래서 저도 생각이 날때마다 들어가서 해당 자료를 찾아볼 때가 있는데요,

이상하게도(?) 한번에 잘 찾아지지가 않아서 헤맬 때가 있답니다.

그래서 구글맵 지도에 goldenbell님께서 포스팅하신 지역 지도(Map)을 만들어보았습니다.


Mr.goldenbell.jpg


위 지도를 클릭하시면 구글지도가 새 창에 뜹니다. 

각 아이콘을 클릭하시면 goldenbell님 Naver 블로그의 해당 게시물로 바로 이동을 하게됩니다.

손쉽게 자료를 찾는 것이 주 목적이므로 게시물 하나씩 다 링크를 붙이기보다는 각 장소마다 한 게시물만 붙여놓았습니다.

링크를 타고 들어가면 그 전후로 관련 게시물들이 더 있으니까 찾아보시면 됩니다.


여행 준비하실 때 빠르고 편하게 이용하시면 좋겠습니다.



아래 지도는 goldenbell님의 75일간 여행 동선입니다. 출발은 로스앤젤레스, LA공항입니다. 참고삼아 올려봅니다.


Routemap.JPG


----------------------------------------------------------------------------------------------------------------------------


※ 아래는 goldenbell님께서 여행기를 완결하신 후 작성하신 마지막 글을 제가 복사해 가져온 것입니다.(원문 링크)



[75일간 미국일주자동차여행] : 에필로그


자동차여행이라면 미국처럼 볼거리가 풍부하고 다양하고 연관된 인프라가 완벽하게 갖춘 나라는 없다.

_MG_0138_m.jpg


협곡을 가르지르고 대평원을 달리고 사막을 누비며 바다 위를 달리고 눈 덮인 고산준령을 자동차로 횡단할 수 있는 곳,

자동차를 운전하며 가고 싶은 곳을 골라 대자연의 정취에 매료될 수 있는 곳이 바로 미국이다.

_MG_0538_m_3_m.jpg


돌아다니는 여행에서 머무는 여행으로 이제 다시 더 바삐 돌아다니는 여행으로 되돌아갔다.

_MG_1204_m.jpg


온전한 휴식을 취하는 여행보다 온몸을 부딪쳐가며 체험하여 나의 본능을 일깨우는 역동적인 여행이 나한테는 제격이여 제멋이다.

IMG_1600_m.jpg


좀 더 느긋하게, 편안하게 여유를 부려볼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이번에는 그것으로 족하다.

_MG_9236_m.jpg


길, 자동차, 나 이렇게 삼위일체가 되어 달리고 또 달려보았다.

_MG_2272_m.jpg


이왕 달릴 바엔 경관이 좋은 자연을 찾아가는 것이요 경관이 좋은 곳은 바로 국립공원이 아니겠는가? 미국인이 지속적으로 보전해야 할 보편적인 가치가 지는 곳이니 절대 실망은 없으리라 굳게 믿었다.

_MG_9259_m.jpg


때 묻지 않은 자연, 시골 사람들의 순박한 웃음, 야생동물들이 한가히 노니는 곳, 인간의 인위적인 손길이 배제된 곳, 조물주와 세월이 만들어낸 비경, 사람들에게 잘 알려진 곳도 있겠지만 쉽사리 입에 오르내리지 않는 조금은 더 오지인 곳, 그리하여 지금과는 사뭇 다른 여행을 해보았다.

_MG_5016_m.jpg


지평선이 보이는 광활한 평야를 질주하는 쾌감은 경험한 사람만이 안다.

_MG_2225_m.jpg


세월의 적막과 대자연의 풍미를 즐기며 바람 따라 구름 결에 꾸미지 않은 자연 속으로 자연에 몸을 맡기고 자연 속에 파묻혀 그렇게 달리고 또 달려보았다.

_MG_1330_m.jpg


달리면서 한 폭의 그림 같은 자연의 풍광에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여행이었다. 광활한 대지는 나의 시선을 가득 채우다 못해 아마 닫힌 심안까지 열어주었다.

_MG_2865.jpg


하늘, 땅, 산, 바다, 호수, 협곡, 평원, 사막, 여기에 덤으로 문명의 도시까지 아우르는 자동차 여행이었다. 분명 나의 부푼 기대가 물거품처럼 사라지지 않는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

_MG_4602_m.jpg


자연을 바라보는 시각은 사람에 따라 제각각이다. 그랜드캐년을 예를 들어보자. 지질학에 관심이 있으면 20억 년의 지구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지층에 관심을 가질 것이며 사진작가라면 삼각대를 세우고 빛의 방향을 쫓아 온종일 카메라와 씨름할 것이며 일반 여행객들은 감탄사를 연발하며 인증샷 찍기에 여념이 없을 것이다.

SIMG_1113_m.jpg


졸필이요 단필인 나로서는 내가 보고 느낀 감정을 나타내기보다는 대부분 객관적인 정보를 전하는 데만 주력하였다.

_MG_9359_m.jpg


여행 후기라기보다는 여행정보에 가깝다고 함이 적절한 표현일 것이다. 앞으로 미국 자동차 여행을 꿈꾸는 여행객들한테 나의 경험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더없는 보람으로 여기겠다.

_MG_9161_m.jpg

별 탈 없이 나와 호흡을 같이 해준 준마 Chevrolet Traverse, 묵묵히 나를 따라준 동료, 여행경비를 부담해준 기특한 나의 아들.... 모두에게 고마움을 전한다.


- 2021년 7월 13일 goldenbell -





댓글은 로그인 후 열람 가능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옐로스톤 국립공원 홍수 후 관광 재개, 도로 오픈 정보 업데이트(7월 2일부터) [3] 아이리스 2022.07.01 377 0
공지 ★ 요세미티 국립공원 2022년 입장 예약제 안내 [4] 아이리스 2022.02.19 4491 0
공지 ★ 아치스(Arches) 국립공원 입장예약정보(2022년 4월3일-10월 3일) [9] 아이리스 2021.12.19 3092 0
공지 미국 국립공원 입장료, 국립공원 연간패스 정보 [3] 아이리스 2018.04.18 209126 2
공지 여행계획시 구글맵(Google Maps) 활용하기 [27] 아이리스 2016.12.02 615166 4
공지 ㄴㄱㄴㅅ님 여행에 대한 조언 : 미국여행에 대한 전반적인 준비사항들 [38] 아이리스 2016.07.06 797168 5
» goldenbell님의 75일간 미국 여행 지도 [14] 아이리스 2016.02.16 673253 2
공지 렌트카 제휴에 대한 공지입니다 [7] 아이리스 2015.01.31 673144 1
공지 공지사항 모음입니다. 처음 오신 분은 읽어보세요 [1] 아이리스 2014.05.23 725852 2
11584 [미서부 그랜드서클 여행기] #17 메사버드국립공원, 산후안스카이웨이 [10] file Chris 2007.10.19 14640 2725
11583 시애틀에서 샌디에고까지- 샌프란시스코 [1] 정근 2006.03.15 10725 710
11582 샌디에고출발 오레건, 시애틀, 캐나다 록키거쳐 옐로우 스톤으로, 일정 문의드립니다 [4] cecil 2007.07.14 9813 585
11581 샌프란시스코-요세미티-샌프란시스코 5박 6일 일정 조언부탁드립니다. [6] 한대우 2008.02.13 9808 541
11580 자료 검색/ 게시판 글쓰기/ 사진 올기기/ 프린트... victor 2003.07.26 18442 506
11579 [re] 샌프란시스코 & Bay Area/ PCH (몬트레이, 산루이스오비스포/ 산타바바라) victor 2005.04.02 24185 492
11578 루트작성, 여행준비는 어떻게 하지? victor 2003.08.22 20311 430
11577 롱비치의 퍼시픽 수족관 (Aquarium of the Pacific) baby 2006.01.21 12098 427
11576 키드스페이스 어린이 박물관 (Kidspace Children's Museum) baby 2004.10.25 9110 427
11575 12.25 - 1.6 미국 여행 일정 문의 드립니다. [5] 퍼스트 2007.12.07 5884 391
11574 서부 여행일정 문의 드립니다. [2] 스맥보 2007.08.05 6332 387
11573 여행일정등 문의 시 유의사항 (Q&A) victor 2005.03.09 10477 383
11572 뉴스를 봤는데 데스벨리에서 한국인 4명이 극적으로 구조됐다네요 [7] 이선영 2006.08.20 7752 371
11571 세콰이어에서 야생 곰의 습격을 받다. [6] 루시남 2006.08.14 16575 370
11570 MS street & trip 2007 사용후기 [12] 리메 2007.02.14 7579 353
11569 4. 강화농군의 뉴욕에서 엘에이 타후아나 둘러보기 [10] 강화농군 2006.02.17 7650 348
11568 게시판 글쓰기 유의사항 [1] victor 2005.07.06 11950 345
11567 서부여행 좀 봐주세요 (샌프란시스코-몬터레이-요세미티) [14] 숙이 2007.06.22 8231 323
11566 [정보] 어린이 포함한 가족여행시 차량선택 [4] 연주맘 2007.08.29 8252 308
11565 [모임후기] 지금 몇 시 ??? [23] blue 2005.09.08 6881 284
11564 지민이의 미서부여행 19 [2] file 테너민 2008.02.05 6307 282
11563 Great Smoky Mountain & Asheville(Biltmore Estate)1 [3] neve펑펑 2006.11.25 6817 279
11562 프라이스라인 차 렌트 질문입니다. [10] 이안 2005.05.26 10054 273
11561 [re] 길이, 부피, 무게, 기타 단위 들 홈지기 2003.04.25 10351 263
11560 맨땅에 헤딩한 미서부여행 9박 10일(3일차) [6] chally 2006.08.24 6021 262
XE Login